비정상회담이란 프로를 한동안 보지 않았는데,

이번주에 알랭드보통이 깜짝출연한다는 예고를 보고

그 부분만 찾아보았어요.


알랭드보통의 책들은 제가 30대 때, 아이들이 어릴 때

한창 재밌게 읽었는데

그가 점점 너무 유명해지고 출간되는 책들의 내용이

점점 비슷하게 반복되는 것 같아 그 이후로는 외면?하고 살았죠.

그래도.

삶과 세상살이의

디테일한 부분의 핵심을 언어로 정리해주는

그의 글은 여전히 좋고, 작가로서의 성실함도 마음에 들어요.


저에겐 그랬던 알랭 드 보통이

힘든 겨울을 보낸 한국인들에게

비정상회담에서 영상통화로 잠깐 전했던 메시지는 이랬습니다.


지금 행복하지 않다는 게 중요한 게 아닙니다.

한국인들은 그들 자신이 행복하지 않다는 걸 알고 있고

그들이 해야할 일이 있다는 걸

알고 있다는 점이예요.

미국인들과 달리요!

(거기 미국인이 있다면 미안해요^^)


미국인들은 행복하지 않으면서도

스스로 행복하다고 생각해요.

(거기 있던 미국인, 공감의 끄덕끄덕)

그에 반해 한국인들은 지금 뭔가가 잘못되었다는 걸 알고있고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죠.

그건 굉장히 좋은 시작이죠.


한국인들은 멋진 멜랑콜리(우울감)을 갖고 있어요.

그들은 슬퍼할 줄을 알아요.

이상하게 들리시겠지만

그건 더 큰 만족으로 나아가는

첫번째 단계거든요.



이 짧은 이야기를 듣는 순간,

잊고 있었던 옛 연인을 만난 반가움같은 게 느껴졌어요.

이미 나와는 상관없는 사람이지만

한때 좋아했던 그 사람이, 긴 시간이 지난 뒤 멀리서 언뜻 봐도

그때도 지금도 좋은 사람이구나. 하며 느끼는 안도감? 뿌듯함?

뭐 그런 느낌.


육아도 그런 게 아닐까 생각해요.

우리 아이가 살아가는 동안 늘 행복하고 좋을 수는 없겠지만,

내가 지금 어떤 상태인지, 지금보다 나아지기 위해

무얼 해야 하는지, 스스로 알 수 있는,

그런 사람이면, 그걸로 된 거 아닐까 하는.


역시 알랭 드 보통이구나. 하며

시간이 나면

아주 오랜만에 그의 책들을 다시 꺼내볼까 합니다.

둘째 젖먹이며 <행복의 건축>과 <여행의 기술>읽던 때가

많이 그립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현재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어린이식당 운동’활동가로 일하며, 계간 <창비어린이>에 일본통신원으로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3431/a4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91 [가족] 아내가 스페인 여행을 갔다 imagefile [2] hyunbaro 2017-05-19 453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271
318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1기 응모] 콩! 콩! 콩! [2] 강모씨 2017-05-17 255
3188 [책읽는부모] 11기 지원합니다~ 푸르메 2017-05-15 236
3187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85
3186 [자유글]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69
3185 [나들이] 서울명산트래킹-남산에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7-05-11 435
318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11기 지원해봅니다! newturn1986 2017-05-11 207
318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지원합니다.^^ [1] elpis0319 2017-05-10 319
3182 [책읽는부모] 4월선정도서-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elpis0319 2017-05-10 515
3181 [책읽는부모]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지레짐작하지 말고 직접 말해보자. imagefile [2] 강모씨 2017-05-09 258
318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370
317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372
3178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296
3177 [가족] 사랑고생 [4] hyunbaro 2017-05-02 535
317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371
3175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인디고 옆 심야식당 - 백석의 맛을 찾아서 image indigo2828 2017-04-30 395
3174 [책읽는부모] 영어 잘하는 비법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3] 꿀마미 2017-04-30 890
3173 [책읽는부모] '새로운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 시리즈' 총 3권 출간! imagemovie indigo2828 2017-04-29 419
317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