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F는 공부에 방해물?

베이비트리 2017. 05. 16
조회수 1310 추천수 0
몇 년 전 테드 창의 공상과학소설(SF)을 한 학생에게 추천했다. 그 학생은 올해에 그 책을 읽었다고 알려왔다. 공상과학소설에 대한 부모의 부정적 시선 때문이었다. 그나마 테드 창 원작의 영화 <컨택트>가 개봉되어 기회를 가졌다고 했다. 이 정도로 공상과학 장르는 우리에게 저평가되었다. 오랜 기간 뚱딴지 같은 소리로 간주돼왔다. 그러나 에스에프는 과학적 지식을 문학적 상상력에 녹여내는 훌륭한 장르다. 일반적 상상을 뛰어넘는 일이 에스에프에선 흔하다. 저명 국제정치경제학자 로버트 길핀 교수가 수업 교재로 공상과학소설을 사용했던 이유다.

이제라도 공상과학소설에 주목해야 할 이유가 있다.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가 에스에프 속 내용처럼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첨단 기술이 보편화하고 상상 이상의 기술이 ‘드디어’ 구현되는 중이다. 공상과학소설이나 영화가 조금 더 진지하게 소비될 필요가 있다. 그 속에서 과학기술이 실생활에 응용된 모습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게 된다. 미래를 시각화하여 고스란히 머리에 담을 수도 있다. 세상의 변화를 내다보게 되며 직업의 미래에 대한 답도 구하게 된다. 특히 아이들은 자신이 주역이 될 세상을 구체적으로 꿈꾸게 된다. 에스에프 영화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면 이해가 쉽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는 2050년 세상이 등장한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설득력 있는 시나리오를 위해 공학자와 미래학자를 모아 생각을 나누었다. 이때 나온 의견 중 영화로 반영된 것이 “온몸과 모든 감각을 써서 기계와 의사소통한다”는 시나리오였다.(케빈 켈리의 <인에비터블>) 미래와 과학 분야의 석학과 전문가들이 도출해낸 결과물이므로 에스에프의 교육적 효과는 확실한 셈이다.

천문학자 칼 세이건도 “과학에 대한 내 관심에 불을 붙인 것은 에스에프였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스페이스엑스(X)’ 창업자 일론 머스크는 21세기 말에 화성에 100만명을 이주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아이들의 미래를 다양한 관점에서 볼 수 있도록 부모가 생각을 달리해야 한다.


고평석 사람과디지털연구소 객원연구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비만 예방 수칙…짜게 먹지 말고 충분히 자는 습관 필요

    베이비트리 | 2018. 04. 20

    생활 속 비만 예방 수칙 식사시간 정해놓고 천천히 먹어야채소 많이 먹고 규칙적 운동은 필수잠들기 2시간 전 음식 섭취 말아야자신의 키에 맞는 몸무게나 허리둘레를 유지하는 것이 건강의 지름길이라는 말에는 누구나 동의한다. 비만이 각종...

  • ‘아동수당’ 선정기준액 3인가구 월 1170만원 이하‘아동수당’ 선정기준액 3인가구 월 1170만원 이하

    베이비트리 | 2018. 04. 18

    복지부, 아동수당법 시행규칙·고시 입법예고소득인정액에 따라 하위 90%에 매달 10만원 지급2012년 10월 이후 출생아동 대상 9월부터 주기로가족. 게티이미지뱅크오는 9월부터 만5살 이하 아동을 둔 3인 가구의 월 소득인정액이 1170만원을 넘지 않으...

  • 전남 공공산후조리원, 해남에 이어 강진도 개원한다전남 공공산후조리원, 해남에 이어 강진도 개원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4. 18

    강진의료원, 5월1일부터 농어촌 산모의 신청을 받을 예정해남의료원, 2015년부터 2년 8개월 동안 산모 700명 이용 해남종합병원 안에 있는 공공산후조리원 1호점 신생아실 전남도청 제공전남 해남에 이어 강진에도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산후조리...

  • “조례로 마더센터 만들어주세요” 서울 관악구 주민 1만 명 서명“조례로 마더센터 만들어주세요” 서울 관악구 주민 1만 명 서명

    양선아 | 2018. 04. 17

    “엄마와 아이들이 갈 곳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우선은 미세먼지로 바깥 활동이 어렵고요. ‘맘충’ ‘노키즈존’ 등과 같은 분위기 속에서 엄마와 아이들이 눈치를 보며 공공 시설에서 일어서야 하는 상황이 많습니다. 서명에 동참한 1만 명에 가까운...

  • 노장 배구선수의 비밀병기 ‘디지털속공’

    베이비트리 | 2018. 04. 16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마흔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전성기 못지않은 경기력을 보이는 프로배구 선수가 있다. 그가 맡은 역할은 센터다. 센터는 멋진 가로막기로 경기의 흐름을 순식간에 바꾸기도 하지만, 상대 수비가 준비되기 전에 한발 빠르게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