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F는 공부에 방해물?

베이비트리 2017. 05. 16
조회수 884 추천수 0
몇 년 전 테드 창의 공상과학소설(SF)을 한 학생에게 추천했다. 그 학생은 올해에 그 책을 읽었다고 알려왔다. 공상과학소설에 대한 부모의 부정적 시선 때문이었다. 그나마 테드 창 원작의 영화 <컨택트>가 개봉되어 기회를 가졌다고 했다. 이 정도로 공상과학 장르는 우리에게 저평가되었다. 오랜 기간 뚱딴지 같은 소리로 간주돼왔다. 그러나 에스에프는 과학적 지식을 문학적 상상력에 녹여내는 훌륭한 장르다. 일반적 상상을 뛰어넘는 일이 에스에프에선 흔하다. 저명 국제정치경제학자 로버트 길핀 교수가 수업 교재로 공상과학소설을 사용했던 이유다.

이제라도 공상과학소설에 주목해야 할 이유가 있다.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가 에스에프 속 내용처럼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첨단 기술이 보편화하고 상상 이상의 기술이 ‘드디어’ 구현되는 중이다. 공상과학소설이나 영화가 조금 더 진지하게 소비될 필요가 있다. 그 속에서 과학기술이 실생활에 응용된 모습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게 된다. 미래를 시각화하여 고스란히 머리에 담을 수도 있다. 세상의 변화를 내다보게 되며 직업의 미래에 대한 답도 구하게 된다. 특히 아이들은 자신이 주역이 될 세상을 구체적으로 꿈꾸게 된다. 에스에프 영화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면 이해가 쉽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는 2050년 세상이 등장한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설득력 있는 시나리오를 위해 공학자와 미래학자를 모아 생각을 나누었다. 이때 나온 의견 중 영화로 반영된 것이 “온몸과 모든 감각을 써서 기계와 의사소통한다”는 시나리오였다.(케빈 켈리의 <인에비터블>) 미래와 과학 분야의 석학과 전문가들이 도출해낸 결과물이므로 에스에프의 교육적 효과는 확실한 셈이다.

천문학자 칼 세이건도 “과학에 대한 내 관심에 불을 붙인 것은 에스에프였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스페이스엑스(X)’ 창업자 일론 머스크는 21세기 말에 화성에 100만명을 이주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아이들의 미래를 다양한 관점에서 볼 수 있도록 부모가 생각을 달리해야 한다.


고평석 사람과디지털연구소 객원연구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사립유치원 반발에 시민감사관 확대 무산?

    베이비트리 | 2017. 07. 26

    경기도 의원 8명 발의 철회해 확대안 표류의회, 9월 임시회 때 해당 조례 재추진키로경기도교육청의 시민감사관 수를 확대하는 조례 개정안이 사립유치원들의 반발로 표류하고 있다.25일 경기도 의회에 따르면, 교육위원회 소속 민경선 의원(더불어민주...

  • 국공립 유치원생 40%까지’ 유아교육 계획안에 사립유치원 반발

    베이비트리 | 2017. 07. 26

    저소득층 지역에 공립 단설유치원 등정부 “2022년까지 상향” 계획안 공개사립유치원업계 “원아수 줄어” 반대“네살인 첫째를 내년이면 유치원에 보내고 싶어 알아보는 중이다. 관리가 투명하고 교원의 질이 검증된 국공립에 보내고 싶은데, 우리 동...

  • 집 나가면 더위 고생, 집 안 피서놀이 깔깔깔집 나가면 더위 고생, 집 안 피서놀이 깔깔깔

    양선아 | 2017. 07. 26

    슈퍼맨 망토, 아이 얼굴 사진 등종이인형 선풍기에 붙여 펄럭펄럭엄마의 ‘딴짓’에 너도나도 “대박”    더워도 너무 덥다. 이런 날씨에 부모들은 아이를 데리고 나가서 놀 엄두조차 나지 않는다. 차라리 집에서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어...

  • 워킹맘의 세번째 임신 “쉬운 줄 알았습니다만”워킹맘의 세번째 임신 “쉬운 줄 알았습니다만”

    양선아 | 2017. 07. 26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송골송골 맺히는 요즘, 홀몸이 아닌 임신부는 얼마나 힘들까요? 7년 전 이맘때, 저는 둘째 아이를 낳기 직전이었습니다. 몸은 무겁고 일에 치이고 하루하루 힘들었지요. 그래서 ‘시계를 보지 않는 자유’를 누리기 위해 휴...

  • 사춘기는 ‘폭풍과 긴장기’…불안부터 이해해야사춘기는 ‘폭풍과 긴장기’…불안부터 이해해야

    베이비트리 | 2017. 07. 25

    [스마트 상담실] 중3 아들이 스마트폰 쓰면서 불성실해지고 거짓말을 해요Q. 중3 아들이 스마트폰 사용 뒤 학교생활에 불성실해지고 학원에 빠지더니 거짓말을 하며 스마트폰 게임을 합니다. 배신감이 들고 실망스럽기만 합니다. 어떻게 지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