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이야기 2

자유글 조회수 864 추천수 0 2017.05.15 04:33:01

선거가 끝나니 뉴스가 왜이리 훈훈한지...

새 시대가 열렸으니 열심히 행복하게 살아야겠다는 마음이 쑥쑥 자라나네요. 

황사로 뿌옇던 하늘이...주말에는 좀 맑아져서 나들이도 다녀오고 잘 쉬었습니다.


1. 시우: 엄마, 나는 엄마가 해준 밥보다 솜사탕(어린이집 맛단지 교사)이 해준 밥이 더 맛있어.

엄마:그래?솜사탕 솜씨가 좋지. 엄마가 좀 배워야겠네.


시우:엄마, 왜 어린이집에 다섯 번 가고, 두번 쉬어야 해?왜 더 많이 가?

엄마: 솜사탕 밥이 더 맛있으니까 자주 가는거야.


2. 벚꽃 잎이 흩날리는 것을 보고

남우: 엄마, 눈 같아

엄마: 저건 꽃비라고 해. 꽃이 비처럼 떨어지잖아.

남우: 에이비는 저렇게 내리지 않아눈처럼 흩날리잖아꽃눈이야꽃눈

엄마: 그러게...꽃눈이어도 좋겠다.


3. 약가루

엄마시우야약 봉투에 구멍이 났나봐약이 조금씩 나오네.

시우그럼 어떻게 해?

엄마조금 나오는 거니까 괜찮을거야.

시우야하늘 좀 봐오늘도 하늘이 뿌옇다.

시우그러네하늘에 누가 약가루를 뿌렸나봐.


4.  믿는다는 건?


며칠 전 벼룩시장에서 율곡이이 위인동화를 천원에 구입했더니...자기 전에 읽게 되었어요.


시우: 엄마, 서당은 학교라는 거지?


사당은 뭐야?


엄마: 기도하는 곳 (조상의 신주를 모신다는 건 너무 어려운 것 같아서..)


남우: 불교는 뭐야?


엄마: 부처님을 믿는 종교야.


시우: 교회는?


엄마: 하나님과 예수님을 믿는 거지.


시우: 성당은?


엄마: 비슷한데..하느님과 예수님을 믿는다.


시우: 믿는다는 거는 뭐야?


엄마:......(...뭐라고 해야하나...)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었다고 믿는거야.


남우: ...알겠다. 처음에 사람이 한 사람 있다가나중에 더 늘어나고, 죽기도 하고...그런거지?


(
에휴...이제 아이들과 대화하는 것도 생각 많이 해야겠어요.)

 


5. 제 친구네 아기를 보러 다녀온 후

시우: 엄마~ 난 엄마가 아기를 하나 더 낳았으면 좋겠어.


엄마: ? 엄마는 나이도 많고, 힘들어서 이제 못 낳아.


시우: 그래도


남우: 엄마가 아기 젖 주고 매일 안고 있어야 하잖아, 그래도 좋아?


엄마: 2~3시간 마다 젖 달라고 울고, 기저귀 갈아달라고 울고..계속 울고 시끄럽게 굴텐데?


시우: 난 시끄러워도 괜찮아.


엄마: 형아가 시끄럽게 하는 건 싫다며?


시우: 아기는 괜찮아.


시우: 아기 낳으면 이름을 뭐라고 지을까?


엄마: 아기 안 낳을 거야.


시우: '엄마한테 갈래'라고 지을래. 아기는 항상 엄마 찾잖아.


남우: '아기소'가 좋아.


엄마: '엄마한테 갈래'? 그런 이름이 좋아?


남우: '아기소, 엄마한테 갈래' 라고 하자


시우: 내 이름은 '아기,아기'로 바꿀래.


(주변에 아기를 보면 동생이 하나 있었으면 말은 하지만..엄마에게는 언제까지나 아기이고 싶은 마음인가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69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381
3168 [책읽는부모]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영어뿐 아니라 살아가는 자세에 대한 이야기 imagefile [5] 강모씨 2017-05-30 715
3167 [건강] [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남양주 '굿바이아토피교실' 6/24(토) 접수중입니다 image okemos 2017-05-30 477
316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927
3165 [건강] 여름맞이 미리 준비하는 건강강좌 안내드려요~~ file kkebi33 2017-05-29 424
316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680
316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1기 응모] 콩! 콩! 콩! [2] 강모씨 2017-05-17 630
3162 [책읽는부모] 11기 지원합니다~ 푸르메 2017-05-15 554
»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864
3160 [자유글]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836
3159 [나들이] 서울명산트래킹-남산에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7-05-11 798
315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11기 지원해봅니다! newturn1986 2017-05-11 514
315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지원합니다.^^ [1] elpis0319 2017-05-10 624
3156 [책읽는부모] 4월선정도서-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elpis0319 2017-05-10 939
3155 [책읽는부모]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지레짐작하지 말고 직접 말해보자. imagefile [2] 강모씨 2017-05-09 607
315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662
315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707
3152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600
315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692
3150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인디고 옆 심야식당 - 백석의 맛을 찾아서 image indigo2828 2017-04-30 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