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갑갑한 아파트 숲속 너희 있어 다행이야

베이비트리 2017. 05. 12
조회수 1110 추천수 0
도시의 나무 친구들
고규홍 글, 최경식 그림/다산기획·1만2500원

자연은 사람의 발길이 쉽사리 닿지 않는 큰 숲 등 먼 곳에만 있지 않다. 아파트 숲으로 둘러싸인 도시 속에서도 나무와 풀은 스스로 자란다. 전국 각지로 나무를 찾아 답사를 다니던 ‘나무 칼럼니스트’ 고규홍 작가는 어느날 문득 “그 나무들이 매일 출근하는 나의 곁을 지켜주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이른 봄 아파트 단지 옆 학교에는 개잎갈나무가 푸른 잎으로 하늘을 떠받치고 있다. 아파트 단지에도 봄빛이 뚜렷해져, 뿌리에서 끌어올린 물이 가득 찬 듯 중국단풍의 줄기 빛깔이 달라졌다. 희고 탐스러운 백목련 꽃도 함께 피었다. 아파트 옆 넓은 도로에도 다양한 나무들이 서 있다. 키가 큰 메타세쿼이아, ‘플라타너스’라고도 불리는 양버즘나무에도 새 잎이 피었다. 고개를 떨구면 땅바닥 보도블록 틈에 핀 민들레를 볼 수 있다. 사람들의 발길에 채어도 봄이면 어김없이 새싹을 돋우고 노란 꽃을 피워 낸다. 아파트 뒤편 산책로로 가보면, 대표적인 봄나무인 벚나무들이 흰 꽃을 피워 올려 터널을 만든다. 봄이 왔음을 가장 먼저 알려주는 산수유에도 이미 노란 꽃이 조롱조롱 피어났다.

도시 속 자연에도 사계가 뚜렷하다. 여름이 되어도 모감주나무는 노랗고 자잘한 꽃을 피우고, 화단에는 보랏빛 맥문동 꽃송이가 맺힌다. 서늘한 가을바람이 불 때면 우리나라 큰 나무들 가운데 잎사귀가 가장 큰 오동나무가 잎새를 떨구기 시작한다. 은행나무는 노랗게, 단풍나무는 빨갛게 옷을 갈아입는다. 소나무와 가문비나무, 히말라야시더만 여전히 초록빛을 유지한다. 겨울이 되면 나무들도 겨울잠에 들지만, 돌아오는 계절엔 다시 푸른 잎을 틔우게 될 것이다. 이처럼 자연은 언제나 묵묵히 우리 곁에 머물며 우리의 눈길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 초등 저학년.

최원형 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11월 24일 어린이 새책] 하늘 100층짜리 집 외[11월 24일 어린이 새책] 하늘 100층짜리 집 외

    베이비트리 | 2017. 11. 24

     세밀화로 그린 보리 어린이 나비 도감 전세계에 2만종의 나비가 살고 우리나라엔 그중 280종이 산다. 우리 땅에 사는 나비 120종을 그린 세밀화들이 책장을 넘기기만 해도 황홀하다. 나비의 생김새와 한살이 등 기본사항이 나온 1부와 ...

  • ‘가장 작은 거인’과 ‘가장 큰 난쟁이’의 사랑 이야기‘가장 작은 거인’과 ‘가장 큰 난쟁이’의 사랑 이야기

    베이비트리 | 2017. 11. 24

     가장 작은 거인과 가장 큰 난쟁이알렉상드라 위아르 그림·롤랑 퓌엔테스 글, 권지현 옮김/머스트비·1만2000원단발머리에 빨간 꽃무늬 원피스를 입은 사랑스러운 여자. 이 여자의 손바닥에는 체크무늬 남방을 입은 작은 남자가 놓여 있다. 여자는...

  • [11월 10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외[11월 10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외

    베이비트리 | 2017. 11. 10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훈이는 학교 가는 길에 두꺼비 한 마리를 구해준다. 두꺼비는 그 보답으로 오직 ‘사소한 소원’ 한 가지만 들어주겠다고 한다. 다툰 짝궁과 다시 친해지는 것도, 미술 시간을 체육 시간으로 바꾸는 것도 사소...

  • 도요새는 더이상 이곳에 오지 않아도요새는 더이상 이곳에 오지 않아

    베이비트리 | 2017. 11. 10

    메말라가는 새만금 갯벌사라져가는 소중한 생명들비극의 현장 담은 사진과 글 잃어버린 갯벌 새만금우현옥 글, 최영진 사진/미래아이·1만5000원“세 번째로 널 보내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였어. 바다 가운데 척척 몰망이 쌓이더니 요란한 기계 소리가...

  • 아버지보다 나은 사람이 되거라아버지보다 나은 사람이 되거라

    베이비트리 | 2017. 11. 1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만국기 소년/유은실 지음, 정성화 그림/창비(2007)문학을 만나지 않았다면 어떻게 살고 있을까. 기업에 취직해 억대 연봉을 받았을까. 아니다. 아마 마음의 문을 안으로 걸어 잠그고 살았을 것이다. 자신과 다른 이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