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피난민 할아버지와 일본 귀신의 한집살이

베이비트리 2017. 05. 12
조회수 729 추천수 0
공동묘지 위 부산 ‘비석마을’
부산경남 그림책 창작집단 첫 책

할아버지 집에는 귀신이 산다
이영아 글·그림/꿈교출판사·1만4800원

부산 아미동에는 ‘비석마을’이란 동네가 있다. 비탈진 산등성이에 그리 넉넉하지 못해 보이는 집들이 다닥다닥 모여 있는 곳이다. 할아버지는 이 동네에서 50년 동안이나 혼자 살아왔다. 단칸방에 조촐한 세간살이만 놓여 있고, 지붕에선 물이 샌다. 화장실이 따로 없어 공동화장실을 써야 한다.

어느 날 할아버지 앞에 일본 옷을 입은 귀신이 나타난다. 안 그래도 “분명 아무도 없는데 누군가 옆에 있는 것만 같더라니.” 할아버지는 “당장 내 집에서 나가” 소리치며 귀신을 내쫓으려 하지만, 귀신은 되레 “나는 줄곧 이 집에 있었는 걸. 여기가 내 무덤이라고!” 하면서 받아친다. 귀신은 신문 기사를 가리키며 “일본 사람들이 조상의 유골을 찾으려고 우리 마을에 왔대. 후손들에게 내 비석이 여기 있다고 어서 알려야 한다”고 한다.

알고 보니 원래 이곳은 일본 사람들의 공동묘지였는데, 그 위에 새로 마을이 만들어진 것이었다. 계단과 돌담 사이, 현관문 앞 댓돌 등 마을 곳곳에서 비석들을 볼 수 있는 것도 그 때문이었다고 한다. 귀신은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자신의 비석을 찾아달라고 할아버지에게 부탁하고, 둘은 마을 여기저기로 비석을 찾아다니며 서로의 이야기를 나눈다. 원래 일본 대마도에서 버섯을 캐며 살았던 귀신은 돈을 벌기 위해 조선에 왔다고 한다. 부산에서 두부 장사를 하면서 돈을 모아 하루빨리 고향으로 가려고 했지만, 병이 나는 바람에 결국 돌아가지 못하고 이곳에 묻힌 것이다.

그럼 할아버지는 어떻게 이곳에 오게 됐을까? 북한 연백이 고향인 할아버지는 열다섯살 때 한국전쟁이 나는 바람에 이곳으로 홀로 피난을 왔다. 피난 온 사람들은 달리 정착할 곳이 없어 공동묘지가 있던 이곳에 마을을 이루고 살게 됐다고 한다. “꺼림칙하고 죽은 사람에게 미안한 마음도 들었지만 그땐 어쩔 수가 없었다”고 했다.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이라는 역사적 비극 속에서 저마다의 사연으로 고향을 등지고 떠나와야 했던 둘은 고향을 그리는 서로의 마음을 그 누구보다도 잘 이해하게 된다.

“우리도 언젠가는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겠지?”

계단과 돌담의 일부가 된 비석 등 곳곳에서 삶과 죽음의 흔적들이 교차하는 비석마을은 시간과 국경을 초월해 서로의 아픔을 껴안고 보듬는 공간이 된다. 실제로 비석마을에는 아직도 집 안에 향을 피우며 죽은 이를 위로하는 마을 주민이 많다고 한다.

부산·경남을 기반으로 삼아 역사와 개인, 도시와 마을 공동체, 신화와 전설 등 지역의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지닌 ‘창작 공동체 에이(A)’가 내놓은 첫번째 그림책이다.

최원형 기자 circl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파트라슈와 함께 걸어온 길들파트라슈와 함께 걸어온 길들

    베이비트리 | 2017. 07. 21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플랜더스의 개위더 지음·하이럼 반즈 그림, 노은정 옮김/비룡소(2004)동시대를 살았다는 건 ‘말괄량이 삐삐’나 ‘플란더스의 개’의 주제가를 함께 흥얼거릴 수 있다는 게 아닐까. 그러기에 가수 이승환은 ‘플란다스의 개...

  • [7월21일 어린이 새책] 칠성이 외.[7월21일 어린이 새책] 칠성이 외.

    베이비트리 | 2017. 07. 21

     칠성이 황진미 작가의 새 책. 소싸움에 인생을 건 황 영감은 도축장에서 만난 어린 소를 데려다가 칠성이란 이름을 주고 싸움소로 키운다. 도축장에 끌려가 두려움에 짓눌려 있던 칠성이는 소싸움장에서 분노로 죽음의 두려움을 떼어내려...

  • 불 대신 꽃을 내뿜는 용이 나오는 옛날이야기불 대신 꽃을 내뿜는 용이 나오는 옛날이야기

    양선아 | 2017. 07. 21

    중앙아시아 옛이야기 그림책 시리즈각국 대표 작가와 한국 화가의 협업이색적인 문화를 가깝게 느낄 수 있어용감한 보스테리 아셀 아야포바 글·권아라 그림, 이미하일 옮김/비룡소·1만2000원나르와 눈사람 캅사르 투르디예바 글·정진호 그림, ...

  • 착하거나 나쁘거나 둘 다 내 안에 있어착하거나 나쁘거나 둘 다 내 안에 있어

    양선아 | 2017. 07. 07

     나쁜 생각은 나빠? 이시자카 케이 글·그림, 최진선 옮김/너머학교·1만2000원착하고 잘 웃고 말 잘 듣는 아이. 어른들이 기대하는 아이의 모습이다. <나쁜 생각은 나빠?>의 주인공 고양이 다마오도 평소엔 착한 아이의 모습이다. 그...

  • 텃밭에서 여름 채소들을 만나요텃밭에서 여름 채소들을 만나요

    베이비트리 | 2017. 07. 07

     여름 텃밭에는 무엇이 자랄까요?박미림 글, 문종인 그림/다섯수레·1만2000원텃밭은 아이들이 자연을 만나보기 좋은 장소다. 할머니를 따라 텃밭에 나가 갖가지 채소에 대해 알아보자.잎과 줄기를 먹을 수 있는 잎줄기채소의 대표적인 채소는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