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청와대 경내는 싱그러워 보였다. 새로 뽑힌 대통령과 그를 도울 수석비서관들의 표정도 희망에 차 보이고, 밝고 좋아 보였다.

그런데 내가 민감한 걸까, 하얀 와이셔츠 차림의 남자들 사이의 짙은 색 자켓과 블라우스, 바지를 입은 유일한 여성 수석의 모습이 약간 불편한 느낌을 줬다.

남자들이 공식석상에서 "자켓을 좀 벗겠습니다"라고 그러는 걸 자주 봐 왔는데, 그 이유를 궁금해하는 내게 누군가가 서양 복식 예법으로 와이셔츠는 우리 식으로 따지자면 메리야스 같은 것이라 그런 거라고 설명을 해 준 일이 있다.

겉옷을 벗은 남자들 사이에서, 여성 수석만 자켓을 갖춰 입고 있는 그 모습이 왠지 남자들 중심에서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꿋꿋이 버티고 있는 여성을 연상케 했나 보다.

그리고, 사진 속 하얀 와이셔츠와 넥타이를 보며 타인의, 아마도 여성이 수행했을 가능성이 높은 돌봄노동이 떠올랐지만, 여성 수석의 정장 차림을 보고선 스스로 챙겨 입었으리라 하는 생각에 약간 씁쓸한 느낌이 들기도 했다.

한 마디 예민한 자의 지적을 덧붙이자면, 이왕이면 일회용 컵이 아닌 잔에 커피를 마시는 모습이 찍혔으면 상징적으로라도 더 좋았을 텐데 라는 생각도 들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anonymous

2017.05.16 16:01:33

저도 비슷한 느낌이 들긴했어요.

텀블러들고 수석 여비서관들과 즐거운 오후 한때를 즐기는 사진도 볼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아직은 여성의 비율이 너무 낮아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4 아이들의 시선 [1] 2017-05-22 133
83 혁규야, 제발 돌아와 줘 2017-05-19 240
» 새 대통령과 수석비서관들의 커피 산책 사진 [1] 2017-05-12 308
81 대선 토론회 보셨나요? [1] 2017-04-20 902
80 이렇게 미세먼지에 익숙해져 가는군요 [1] 2017-04-04 1272
79 울컥 [1] 2017-03-23 1485
78 유아 애니메이션 유감 [1] 2017-01-24 2560
77 개명 [1] 2017-01-12 2852
76 크리스마스 선물은 다들 준비하셨나요? [1] 2016-12-20 2633
75 대장내시경 알약 문의 [1] 2016-11-30 2619
74 언제부터 전환되는 걸까요? [1] 2016-11-04 2399
73 엄마들 카페에 이런 그림이.... imagefile 2016-10-27 1714
72 저도 짜증나요 [1] 2016-10-25 1524
71 최순실 사건 보면서 경악 [2] 2016-10-25 1413
70 아토피 아이에게 좋다는 공기청정기 써봐도 좋을까요? [1] 2016-08-24 1941
69 너무너무 더워요 [2] 2016-08-08 1936
68 전염병 어린이집 [1] 2016-07-27 2113
67 세월호 특조위 이대로 그만둬도 괜찮을까요? 2016-06-30 2016
66 상담 받고 싶어요. [1] 2016-06-27 2156
65 왜 아이들을 공공장소에 데리고 나오게 되었을까. [1] 2016-06-14 1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