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맘 때 쯤이었을까.

생생육아에 구마모토 지진 소식에 대해 쓴 적이 있었어요.


수도 없이 일어나는 여진의 공포와 충격으로

어린 아이들이 무너질 위험이 있는 집으로 돌아가길 꺼려하고,

불안장애와 지진 트라우마에 시달린다는 소문이 있었지요.

이 소식을 전해들은 구마모토 시청 소속, 어린이발달장애센터 직원들이

3일 밤을 새워 아이들의 지진 공포증을 위로할 수 있는 그림책을 만들어 배포했다는

이야기였어요.

저는 이 이야기를 베이비트리를 비롯한 어린이문학잡지에 소개했는데

그 글을 읽은 방송국 작가 한 분으로부터 연락을 받았습니다.


이 내용을 방송으로 제작해 보고 싶다구요.

담당 작가분과 몇 차례 의논을 거쳐,

이 그림책을 만든 구마모토 시청 담당부서의 연락처와

관련 정보들을 정리해 알려드렸습니다.

그 뒤, 한국 방송국 측과 구마모토 시청 어린이발달장애센터의 연계로

5분 분량의 짧은 내용이지만 의미있는 방송이 만들어졌어요.


<지구가 재채기하던 날> 이란 제목의 방송입니다.

http://www.ebs.co.kr/tv/show?prodId=352&lectId=10638910



작고 보잘 것 없는 이야기라도

내가 알고 있는 것, 함께 나누었으면 하는 이야기를

꺼내놓고 질문하면서 세상에 펼쳐놓는 것.

엄마로 사는 동안 최대한 많이 해 보고 싶은 일입니다.

아무도 귀기울여 주지 않을지 모르지만,

내가 사는 변방의 이야기들을 묻어두지 않고 하나씩 들춰낸다면

언젠가는 의미있는 무엇이 되어 세상에 전해지지 않을까 생각해요.


<구리와 구라>로 유명한 그림책 작가, 나카가와 리에코는

자신의 육아서에서 젊은 엄마들에게 이렇게 부탁했어요.


"선거에 꼭 참여하세요."


이제 그 날이 내일로 다가왔습니다.

우리의 오늘을 위해, 아이들의 내일을 위해

꼭 투표합시다.

다른 건 다 몰라도

나에게 주어진 한 표를 잊지않고 제대로 쓰는 일.

엄마로 사는 동안 이것만은 꼭 지킬 수 있었으면 해요.

내일, 잘 되겠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현재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어린이식당 운동’활동가로 일하며, 계간 <창비어린이>에 일본통신원으로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1987/36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91 [가족] 아내가 스페인 여행을 갔다 imagefile [2] hyunbaro 2017-05-19 452
319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271
318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1기 응모] 콩! 콩! 콩! [2] 강모씨 2017-05-17 254
3188 [책읽는부모] 11기 지원합니다~ 푸르메 2017-05-15 235
3187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85
3186 [자유글]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68
3185 [나들이] 서울명산트래킹-남산에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7-05-11 434
318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11기 지원해봅니다! newturn1986 2017-05-11 206
318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지원합니다.^^ [1] elpis0319 2017-05-10 318
3182 [책읽는부모] 4월선정도서-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elpis0319 2017-05-10 514
3181 [책읽는부모]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지레짐작하지 말고 직접 말해보자. imagefile [2] 강모씨 2017-05-09 257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369
317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371
3178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295
3177 [가족] 사랑고생 [4] hyunbaro 2017-05-02 534
317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370
3175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인디고 옆 심야식당 - 백석의 맛을 찾아서 image indigo2828 2017-04-30 394
3174 [책읽는부모] 영어 잘하는 비법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3] 꿀마미 2017-04-30 889
3173 [책읽는부모] '새로운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 시리즈' 총 3권 출간! imagemovie indigo2828 2017-04-29 418
317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