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왜 공부 못하는 아이들이 우등생을 회장으로 뽑을까?

베이비트리 2017. 04. 21
조회수 1043 추천수 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00503723_20170420.JPG
기호 3번 안석뽕
진형민 지음, 한지선 그림/창비(2013)

아침부터 사거리가 시끄럽다 했더니 선거 유세차량에서 노래가 찢어지게 나온다. 날마다 뉴스에서는 대통령 후보들의 지지율이 어떤지, 누가 무슨 잘못을 했네 하는 보도가 쏟아진다. 다행인 건 이번 선거에 젊은이들의 관심이 높다는 거다. 평소 정치 이야기를 나눠본 적이 없는 30대 책방 아저씨가 불쑥 이런 말을 건넸다. “제가 원래 투표를 잘 안하는데요, 이번에는 해야겠어요.” 많은 대가를 치렀지만 살아 있는 공부가 된 것은 분명하다. 일련의 사건과 이번 선거 과정을 아이들과 함께 보는 어른들이라면 이 책을 같이 읽어보길 권한다.


<기호 3번 안석뽕>은 학생회장 선거를 둘러싼 이야기다. 석진이는 시장 사람들이 “떡집 석뽕이”라고 불러대는 걸 빼고는 지극히 평범한 아이다. 애초에 선거에는 관심도 없었다. 문제는 회장 선거를 준비한다며 잘난 척하는 반장이 꼴보기 싫어, 시장통 아이들 중 한명이 ‘우리도 선거 준비한다’고 허세를 부리면서 시작되었다. 그나마 성적이 중간인 석진이가 밀리다시피 회장 선거에 나가기로 한 것이다.

장난으로 시작했지만, 시장통 아이들의 생각은 곱씹을 만하다. 아이들의 슬로건은 “일등만 사람이냐, 꼴찌도 사람이다. 꼴찌까지 생각하는 기호 3번 안석진”이다. 반장의 슬로건은 “기호 1번 명품후보 고경태”다. 하지만 석진이는 반신반의한다. “학교란 공부 잘하는 애들 위주로 돌아가는 데 아닌가. 어쩌다가 무슨 일을 잠깐 맡는다 해도, 공부 못하는 게 재수 없이 설친다는 소리나 안 들으면 다행인 거다.”

석진이가 다른 생각을 하게 된 건, 시장 코앞에 들어선 대형마트 때문이다. 시장 슈퍼집 딸인 백보리를 따라, 대형마트에 바퀴벌레를 살포하러 간 석진이는 그제야 깨닫는다. 마트라는 괴물이 시장 가게들을 모두 잡아먹으려 하고 있다는 걸. 이 때문에 경찰서에 잡혀간 석진이는 마트 사장님 앞에서 그저 잘못했다고, 용서해달라고 비는 아버지를 보고 또 생각을 한다. “왜 아버지는 슈퍼 아줌마처럼 떵떵거리며 큰소리치지 않았을까?”


동화는 개성 강한 시장통 아이들과 사람들이 등장해 내내 흥미진진하다. 게다가 회장 선거를 소재로 삼았으나 이내 힘센 자와 약자의 이야기로 확대된다. 무엇보다 이 과정을 통해 석진이는 자기 말대로 생각이란 걸 하기 시작했다. 물론 동화 속에서도 현실에서도 석진이가 회장이 되는 그런 드라마틱한 일은 단번에 생기지 않는다. 인간의 역사에서 변화란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니까. 그래도 석진이는 아버지랑은 좀 다르게 착한 사람이 될지 모른다는 기대를 품어본다. 석진이의 아버지는 부처님 가운데 토막 같다는 소리를 듣는 착한 사람이다. 하지만 착한 사람이라고 해도 자신의 권리는 자신이 지키지 않으면 아무도 지켜주지 않는다. 석진이는 회장 선거에 나가 이렇게 말한다. “저는 언제나 개자식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면서 우리 학교를 위해 사자처럼 일하겠습니다.” 우리가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초등4~6학년.

한미화 출판 칼럼니스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12월 8일 어린이 새책][12월 8일 어린이 새책]

    베이비트리 | 2017. 12. 08

     똑똑한 짜장면 중화요리 전문점 요리사인 아빠는 ‘똑똑한 짜장면’을 만든다. “갖고 싶었던 선물을 입 안에서 받는 것” 같은 맛이 ‘똑똑한 맛’이란다. 엄마들의 모임에 따라 나간 아이는 ‘엄친아’가 도대체 누군지 신경을 쓰는데,...

  • 모든 이야기꾼은 뻥쟁이야!모든 이야기꾼은 뻥쟁이야!

    베이비트리 | 2017. 12. 08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뻥이오 뻥김리리 지음, 오정택 그림/문학동네 (2011)아이를 키우는 동안 부모는 인생에서 가장 바쁜 시기를 보낸다. 자신을 위한 독서도 못하는데 어린이책을 읽을 시간이 어디 있으랴. 하지만 부모가 되는 시간...

  • 너도 잘하는 게 있어너도 잘하는 게 있어

    양선아 | 2017. 12. 08

    나만 잘하는 게 없어 이승민 글, 박정섭 그림/풀빛·1만1800원<나만 잘하는 게 없어>는 숭민이라는 아이의 일기 형식으로 쓰였다. 남의 일기장을 몰래 훔쳐보는 짜릿함을 안겨주고, 이승민 작가의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유머 때문에 단...

  • 우리는 동네 속에서 함께 살아요우리는 동네 속에서 함께 살아요

    베이비트리 | 2017. 12. 08

    노란 실 타고 전해주는우리동네 사람들 이야기서로의 체온을 느끼는‘행복빌라’의 네 가구 여보세요?팽샛별 글·그림/스콜라·1만1000원우리 빌라에는 이상한 사람들이 산다한영미 글, 김완진 그림/어린이작가정신·1만원말에 온도가 있다면 ‘우리 동네’, ‘...

  • [11월 24일 어린이 새책] 하늘 100층짜리 집 외[11월 24일 어린이 새책] 하늘 100층짜리 집 외

    베이비트리 | 2017. 11. 24

     세밀화로 그린 보리 어린이 나비 도감 전세계에 2만종의 나비가 살고 우리나라엔 그중 280종이 산다. 우리 땅에 사는 나비 120종을 그린 세밀화들이 책장을 넘기기만 해도 황홀하다. 나비의 생김새와 한살이 등 기본사항이 나온 1부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