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5041.JPG




그야말로 푸르른 날들이다.

푸르름 사이에 분홍, 노랑, 하양, 보라 꽃들이 여기저기 얼굴을 내민다.

보기에도 좋은데 먹을 수 있는 것들도 많아서

, 냉이, 고사리, 달래를 캐서 국을 끓이고 나물을 만들어서 먹고 있다.

바다는 최근에 만난 친구로부터 유채꽃과 토끼풀 먹는 것을 배워서

싱싱한 유채꽃과 토끼풀을 골라 먹고 다니고.

 

식탁 위 작은 꽃병에는 들꽃이 꽂아져있고

토끼풀과 자운영으로 만든 화관을 쓰고 놀고

민들레 씨 불기를 하는 것이 매일의 놀이이고

집 앞 오름의 등선을 보면서 미세먼지의 농도를 예상한다.

어느새 자연이 우리의 일상에 깊이 들어와 있다.

 

아이들은 아주 작은 꽃들이 새롭게 피어나는 것을 보고 감탄하고

작은 벌레들을 발견하며 놀라고

큰 바위 가운데 고인 물에 꽃을 띄우고

해질녘 나무가 벽과 땅에 만드는 그림자를 가지고 논다.

 

언제 우리가 도시에 살았었나 싶다.

 

편의 시설도 없고 버스 정류장도 멀고 가족과 친구는 물론

매일 볼 수 있는 사람도 많지 않지만

자연이 주는 완전함과 풍요로움은 모든 것에 앞선다.

몸과 마음이 편안하고 힘이 생기는 것을 보면 그런 것 같다.

 

아이들 보고 집안일 하고 내 공부까지 하다보면 쉽게 지치는데

그래도 꼭 시간을 내서 하루에 몇 시간은 자연에 나가 있는다.

바람과 햇빛과 색깔들을 만나면 마음이 느슨해지고

없던 힘이 조금씩 올라오면서

몸과 영혼이 제자리로 돌아가는 기분이 들어서.

 

내일 서울에 가서 한 달을 친정에서 머물 계획인데

이 자연 없이 어떻게 지낼 수 있을지가 가장 걱정이다.

공부 때문에 가는 거라 공부에 전념해야지 하는데도 계속 신경이 쓰인다.

친정에는 부모님의 사랑이 있으니

자연 대신 그 힘으로 지내다 와야겠다.

 

매일 새로운 꽃이 피고 지는 이 곳.

오늘은 또 어떤 꽃이 봉오리를 틔웠을지 나가봐야겠다.

 

바다 하늘아, 산책 가자!  



 

1492133001055-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세 살 난 바다와 한 살의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19736/c9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5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엘, 천 생리대를 만들다 imagefile [2] 정은주 2017-05-09 9538
18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육아와 살림은 부모의 양 날개로 난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5-07 1575
185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2551
184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세상 속으로 등 떠밀기 imagefile [1] 정은주 2017-05-01 2075
184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외국민 엄마의 제19대 대통령선거 참가기 imagefile [3] 윤영희 2017-04-28 3535
184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제주 글램핑 체험기 imagefile [4] 홍창욱 2017-04-28 2444
18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픈 세 아이와 보낸 8일간의 보고서 imagefile [8] 신순화 2017-04-26 2971
184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담 받아야 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 imagefile [2] 정은주 2017-04-24 2378
184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독박 육아 끝장낼 엄마 정치(2) imagefile [4] 양선아 2017-04-24 4659
184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독박 육아 끝장낼 엄마 정치(1) imagefile 양선아 2017-04-24 3023
1842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육아휴직 계산서 imagefile 이승준 2017-04-24 1174
184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공개수업 1시간 아이에게 다가간 1미터 imagefile [2] 홍창욱 2017-04-21 2228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연 생활 imagefile [2] 최형주 2017-04-20 3066
18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따뜻한 밥 한 그릇 imagefile [4] 신순화 2017-04-20 3766
1838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어떻게 지내세요? imagefile [4] 강남구 2017-04-19 4377
1837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세월호와 제주도 그리고 글쓰기 imagefile 안정숙 2017-04-18 1904
1836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유예’는 언제까지? imagefile [2] 박수진 2017-04-18 2158
18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구구단 면허증 imagefile [3] 윤영희 2017-04-18 3067
183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스마트폰이냐 자전거냐 imagefile 정은주 2017-04-17 2768
183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한 살 마음은 고슴도치 마음 imagefile [4] 신순화 2017-04-13 2726

Q.두려움이 많은 세살아이 어떡하죠...

안녕하세요. 저는 25개월 남아를 키우고있는 엄마입니다. 저희아들은 아기때부터 체질도 예민하고 낯가림도 심한...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