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난 뭘 해도 못해”…‘열등감’이라는 이름의 덫

베이비트리 2017. 04. 18
조회수 1154 추천수 0
[함께하는 교육] 윤다옥 교사의 사춘기 성장통 보듬기

지난 3월 중1이 된 우리집 딸아이는 요즘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잘 적응하고 안착했다 싶어 안심하는 그 순간 다시 괴로워하며 징징댄다. “엄마, 선생님이 공부 잘하는 ○○보고, 뭘 또 잘했다고 칭찬하면서 ‘우리 ○○이~’라고 그러더라”, “나는 머리가 나쁜가 봐”, “특별히 잘하는 게 없어”, “나중에 뭐 해먹고 살지?”

사춘기는 왜 그렇게 힘든 걸까? 아동기 끝 무렵 사춘기가 시작되면서 자의식은 본격적으로 두드러진다. 자신과 타인을 구별하며 외부로 향했던 시선이 자신에게 맞춰지기 시작한다. 청소년기 자아중심적인 사고와 함께 혹독한 자기 검증도 같이 나타난다. 그래서 어떤 날은 근거 없이 자신만만해하다가도 어떤 날은 한없이 열등감에 휩싸여 있기도 한다. 거기다 모든 것이 학업 성취에 맞춰져 있는 생활에 직면하다 보니 대부분의 아이는 좌절과 열등감을 안게 될 수밖에 없다.

열등감은 자기를 남보다 못하거나 무가치하게 낮춰 평가하는 마음이다. 이 덫에 안 걸려본 사람은 없을 거다. 다행히도 열등감 자체는 병이 아니다. 더 가치 있는 사람, 더 괜찮은 사람이 되는 방향으로 노력하게 하는 동기로 작용할 수 있다. 문제는 이 열등감으로 매사에 자신감을 잃게 되는 경우다.

특히 사춘기 아이들에겐 이 열등감이 통과의례다. 학업 성취 이외에는 관심과 인정을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부터 무엇을 할 수 있고, 무엇을 하고 싶은지에 대한 답을 찾아내야 한다. 자신의 약점(단점)과 장점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다면 훨씬 손쉽게 찾을 수 있다.

요즘 학교 아이들과 행복해지는 여러 연습을 하고 있다. 그 가운데 하나가 ‘관점 바꾸기’다. 최근 자신에게 있었던 부정적 사건을 긍정적인 관점으로 보거나, 자신의 단점을 긍정적인 관점으로 다르게 보는 활동이다. 관점을 바꾼다고 이미 일어난 일을 없었던 일로 만들 수는 없다. 자신의 취약한 점이 없어지는 것도 아니다. 그렇지만 부정적인 감정에 계속 휩싸여 괴로워하고만 있지 않아도 된다는 걸 알게 된다. 그건 그대로 두고도 다른 희망, 긍정적인 감정을 가질 수 있음을 배운다.

한 아이는 평소 자신이 엄청 예민해서 싫었는데 ‘섬세하고 관찰력 있다’고 생각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한다. ‘쉽게 포기하는 태도’를 다른 관점으로 보면 ‘현실적인 태도일 수 있고, 시간 낭비도 덜 할 수 있다’는 식으로, ‘계속 참다가 결국엔 폭발하는 성격’에 대해서는 ‘그래도 참은 경우가 더 많다, 자기표현을 하는 것이다’ 등으로 바꿔보기도 했다. 이 활동을 하고 아이들이 한 얘기가 기억에 남는다. “안 좋은 점을 다른 관점으로 바꾼다고 장점이 되는 건 아니지만 긍정적인 면에서 보니 좋은 점도 있는 것 같아 새로웠다”, “주변 아이들이 나의 단점에 대해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게 놀라웠다”, “나는 항상 장점은 없고 단점만 많다고 생각했는데 나도 꽤 괜찮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 이렇게 볼 수도 있구나, 미처 생각지도 못했는데. 스트레스가 조금이나마 풀리고 마음이 조금 변해서 따뜻한 느낌이 든다.”


한성여중 상담교사·사교육걱정없는세상 노워리 상담넷 소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언제, 어떻게 줄까’ 용돈 고민

    베이비트리 | 2017. 10. 17

    윤다옥 교사의 사춘기 성장통 보듬기‘국민학교’ 시절 학교가 끝나고 친구들과 군것질을 하며 귀가하던 기억이 있다. 100원으로 ‘마이쭈’ 같은 소프트 캔디류 하나와 핫도그나 어묵튀김 하나를 살 수 있었다.당시 정기적으로 용돈을 받지는 않았다...

  • 잠깐이라고… 다 컸다고… 당신의 아이, 집에 혼자 두셨나요?잠깐이라고… 다 컸다고… 당신의 아이, 집에 혼자 두셨나요?

    베이비트리 | 2017. 10. 11

    혼자 있던 어린이들 화재·추락사고 잇따라어린이 안전사고 69.1%가 ‘주택’서 발생“혼자 있는 아이 한국서 흔해, 사실상 방임”미국·캐나다 등 혼자 있을 수 있는 나이 정해10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앞에서 어린이가 등교하고 있다. 201...

  • 듣고 원화 보고 연극까지… 그림책, 가까이 더 가까이듣고 원화 보고 연극까지… 그림책, 가까이 더 가까이

    양선아 | 2017. 10. 10

    ‘순천어린이문화포럼’에서일본의 여러 사례 선봬  우리 아이가 어떻게 하면 책과 친해질 수 있을까? 텔레비전이나 유튜브 동영상은 넋을 놓고 보면서 책만 꺼내면 딴청 부리는 아이를 지켜보며 부모는 답답함에 속을 끓인다. 부모만 그런 것...

  • 강원 초등학교선 1학년 초 알림장·받아쓰기 안 해요

    베이비트리 | 2017. 10. 10

    강원교육청 한글날 맞아 ‘한글교육책임제 실현을 위한 약속’ 발표571돌 한글날을 맞아 강원도교육청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1학년 초에는 받아쓰기와 알림장 등 한글 선행학습을 전제로 한 쓰기 활동을 하지 않기로 했다.강원도교육청은 9일 이러한 내...

  • “유사자폐·감정통제 못하는 아이들 늘어나는데…”

    베이비트리 | 2017. 10. 10

    지난달 말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아교육’을 주제로 내건 한 방송사의 강연프로그램에서 대학에서 오랫동안 유아교육을 가르치고 대학 부설 유치원장을 맡고 있는 유아교육 전문가가 요즘 유치원에 오는 아이들의 특징에 대해 설명했다.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