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남자쌍둥이에요 그중 큰둥이 아이에요

변덕이 심하고 산만하고 분잡하고 행동이 과격하고

식탐이 많아요 자다가 제가 만져지면 막 괴롭혀요

찌찌를 만지려고 계속 찾고 비비고 잠결에도 그러죠

전 그럼 잠이깨고 화가나고 

아침에 사람이 잘때는 건들지 말라고 오늘아침

까지도 말했지만 안되요 

눈뜨면서부터 화가 나며 하루가 시작하는거죠

요즘들어 제가 툭하면 손이 올라가요

머리를 툭툭 쥐어박는가하면 자주 화를내고ㅠㅠ

제가 엄마지만 제 눈에도 미운데 남들도

얼마나 싫을까.. 그게 또 보여요

그냥 이상해요 왜 그런 행동들을 하는지

왜 하지말라면 더하고 자꾸 사고만치고

문제만 일으키는지 

애아빠가 있을때면 전 더 신경이 곤두서요 

이아이때문에 무슨 상황이 생겨 버럭하고

화낼줄 모르니 제가 자꾸 제지하고 되도록

안가게하고 어딜가든 그런거같아요

제가 모성애 책임감이 좀 많아요

그렇다고 다 좋은엄마는 못되는듯하지만요

애들한테 잘하려고 잘 키우려고 노력하는데

지금  전 너무 아닌거 같아요

참고 기다리는 온유한 엄마는 아니에요

착하고 예의바르게 어른공경하고 

그렇게따뜻하게 키우는게 제 바람인데요

전 어째야할까요 

저녁에 목욕시키는데

칫솔을 더러운물에 넣어 또 치길래

머리를 쥐어박고 그랬네요 ㅜㅜ

넌 도대체 왜그러냐고..ㅜㅜ

낮에 참은 화가 폭발한거죠

제가 문제가 있는걸까요??

아이때문에 하나부터 열까지 다 너무 화가나요

제가 어떻해야하는지 좀 가르쳐주세요


작은둥인 이쁨 받는 스타일이에요

그렇다고 차별두며 키우진않았어요


제가 문제겠지만 도대체 어떻게 대처하며

어떻게 매번 참고키워야할지 참 괴로운심정이에요

조언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7.04.13 17:22:10

쌍둥이는 일란성이나 이란성인가에 상관없이 보통의 형제와는 차원이 다른 유대관계를 자랑합니다. 특히 어린 시절에는 서로를 경쟁상대라기보다 자신의 분신처럼 여기기도 합니다. 일부러 역할을 바꿔서 타인들을 혼란스럽게 하면서 재미있어하는 일도 드물지 않습니다. 다른 형제자매 간에 일어나기 쉬운 다툼이나 대립도 별로 없습니다. 

특히 일란성 쌍둥이의 궁합은 완벽에 가깝습니다. 둘의 관계나 역할도 변화하여 대개는 한쪽이 주도권을 갖고 다른 한쪽은 수동적인 경향을 보이게 됩니다. 그것이 성격의 차이를 만들어간다. 주도권을 가진 쪽은 활발하고 수다도 잘 떨고 자기주장이 강한 성향을 보이고, 다른 쪽은 소극적이며 상대의 뜻을 맞추길 좋아하고 말수도 적은 성향을 보입니다. 

쌍둥이는 따로따로 자라면 놀라우리만치 비슷한 성격이 되지만, 함께 성장하면 대조적인 성격이 되는 일도 드물지 않습니다. 두 사람 사이에 분담된 역할 때문입니다. 첫째가 성질이 까다로우면 그게 싫어서 동생은 뭐든 받아들이는 너그러운 아이가 되어야만 한다는 의무감이 생기는데, 이 과정에서 부모가 아이들을 차별하게 되면 서로에 대한 반감이 생깁니다. 

부모의 차별은 아이가 자신의 능력이나 가치를 낮게 지각하게 하고 자신에 대한 존중감을 감소시킵니다. 이때 부모가 부정적으로 과잉통제하거나 훈육을 할 경우 쌍둥이 형제관계는 부정적인 영향을 받습니다. 이는 형제관계에서 적대적이고 공격적인 행동을 유발하여 또래관계로 연결될 수 있습니다. 

첫째, 차이점을 인정하자. 

아이들이 사이좋게 지내야 할 텐데.‘라는 생각 대신 ’아이들이 어떻게 하면 서로를 존중하고 서로의 차이점을 인정할 수 있는지 그 방법을 알려주어야겠다.“는 생각을 하세요.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각자 개성을 존중하는 힘과 자기들만의 특별한 형제애를 일깨우면서 둘을 함께 묶어주어야 합니다.

둘째, 부모의 애정을 독점하게 하지 마세요. 

부모의 애정을 독점하면 미숙한 자기애를 가진 사람으로 자라나기 쉽습니다. 

셋째, 완벽을 바라지 마세요. 

아이는 부모에게 항상 착할 수는 없습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부모의 마음을 완벽하게 충족시킬 수는 없습니다. 아이는 아이답게 덤벙거리기도 하고 버릇없이 굴 수도 있고 말광량이처럼 행동할 수도 있다. 그렇다 해도 부모는 사랑한다고 말해야 합니다.

넷째, 폭력으로 대처하지 마세요.

아이들의 싸우면서 공격성이 드러날 수도 있고 거칠고 과격해질 수도 있습니다. 이 때 부모가 아이들이 다툰다고 야단을 치면서 언어적·신체적으로 폭력을 행사해서는 안됩니다. 부모가 폭력으로 대처하는 것은 아이에게 화가 나면 폭력을 사용해도 된다는 신호를 전달하는 셈입니다. 

다섯째, 부모가 재판관이 되려고 해서는 안 됩니다.

아이들의 싸움도 나름의 뿌리 깊은 이유가 있습니다. 그런데 당장의 싸움만 가지고 잘잘못을 가리면 분명 누군가 억울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부모는 너희들이 싸우면 속상하고 멈췄으면 한다는 마음을 전달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여섯째, 충분한 사랑을 받고 있다고 느끼게 해주세요. 

첫째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하지 않더라도 충분히 잘 알 것이라는 건 잘못된 생각입니다. 아이가 어느 정도 자랄 때까지는 부모가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고 있다고 끊임없이 상기시켜야 합니다. 

(*위 답변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김영훈 선생님께서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8 [김영훈] 두려움이 많은 세살아이 어떡하죠... adele78 2017-08-15 107
217 [일반상담] 젖물고자고,늦게자고,수시로깨고,새벽에깨서놀다자고,엄청굴러다니면서 자는 힘든아기 답변완료 sjh8532 2017-08-10 153
216 [김영훈] 만성 부비동염 imagefile 답변완료 ageha821025 2017-07-10 725
» [김영훈] 아이가 미운 행동만 해요 답변완료 dpthf02 2017-04-10 3466
214 [김영훈] 유치원 가기싫은 아기 어떻게 해야하나요? 답변완료 miyabic 2017-03-13 1455
213 [김영훈] 아이가 입는 옷만 입으려고 해요 imagefile 답변완료 gauni 2017-02-22 3942
212 [김영훈] 만4세 남아 놀이관련 질문입니다. imagefile 답변완료 cider9 2017-01-30 1305
211 [김영훈] 130일 남자 아기 젖병을 거부해요 ㅠㅠ 답변완료 hyun3408 2017-01-30 910
210 [김영훈] 6세 유치원을 안보내고 엄마와 보내려해요 답변완료 dpthf02 2017-01-18 1382
209 [박진균] 7살 유치원 안보내고 가정양육하기.. imagefile 답변완료 mw1004wife 2017-01-16 1961
208 [김영훈] 심각한 축구덕후 11세 아들 답변완료 rrsrr 2016-12-30 1316
207 [김영훈] 친구에게 집착하는 8살 여자 아이입니다. 답변완료 nae0714 2016-12-20 3483
206 [최민형] 자면서만 먹는 7개월 아기, 분유거부 답변완료 grausera 2016-11-09 2343
205 [김영훈] 37개월 남자 아동 답변완료 jangx17956 2016-10-10 3015
204 [김영훈] 아들의 사회성 결여..공감능력등..고민이 많아요. 답변완료 qtseol 2016-09-28 2402
203 [김영훈] 게임 시간 답변완료 rrsrr 2016-09-05 1918
202 [김영훈] 10세 남아 마음에 분노가 있는거 같아요 imagefile 답변완료 ssuny218 2016-07-04 3167
201 [김영훈] 유치원 생활 적응 답변완료 dhwldb 2016-04-03 3967
200 [김영훈] 4세아이 어린이집 적응에 대해 답변완료 kan2204 2016-03-30 3104
199 [김영훈] 유치원 친구사귀기 답변완료 space904 2016-03-23 3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