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결손가정? 서로 사랑하면 완벽한 가족이죠”

베이비트리 2017. 04. 10
조회수 791 추천수 0
‘구름빵’ 백희나 작가 새 그림책 
외로운 아이가 마음 여는 성장일기
“4인가족 이상화한 듯해 미안했다”

00503756_20170406.JPG
책읽는곰 제공

00503757_20170406.JPG
알사탕 
백희나 지음/책읽는곰·1만2000원

“혼자 노는 것도 나쁘지 않아.”

동동이는 오늘도 놀이터에서 혼자 구슬치기를 한다. 친구들에게 “같이 놀자” 말을 건넬 용기가 없어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하지만 기분이 어떤지는 표정에 다 드러난다. 새 구슬을 사러 간 문방구에서 동동이는 문방구 아저씨가 권하는 알사탕 한 봉지를 산다. 그런데 이 알사탕, 뭔가 이상하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색깔과 무늬의 알사탕은 하나씩 입에 넣자 각기 다른 목소리가 들린다. 박하향이 나는 소파 무늬 사탕은 소파가 하는 말이 들린다. “옆구리에 리모컨이 껴서 아파.” “숨쉬기가 힘드니 아빠보고 방귀 좀 그만 뀌라고 해.” 사탕이 녹으니 목소리도 사라진다. 애완견 구슬이의 털무늬를 닮은 사탕은 구슬이 목소리가 들린다. “네가 싫어서가 아니라 늙어서 너와 잘 못 놀아주는 거야.” 아빠의 턱수염을 닮은 까칠까칠한 사탕은 잔소리 대장인 아빠의 진심이 들린다. “사랑해, 사랑해.”
백희나 작가.
백희나 작가.

<구름빵>을 지은 백희나(46) 작가의 새 그림책 <알사탕>은 외로운 동동이가 다양한 ‘마음의 소리’를 들으면서 자신의 마음도 열어가는 성장 이야기다. 타인과 교감할 줄 모르던 아이는 알사탕을 통해 듣게 된 여러 진심에 마음의 경계를 풀고 먼저 말을 꺼낼 용기를 갖는다. 현재 외국에 머무는 백 작가는 4일 전자우편으로 이뤄진 인터뷰에서 이번 책을 “<이상한 엄마>(2016) 출간 이후 거대한 우울함이 밀려올듯해 시작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스토리보드를 만들며 스스로 감동해 두세번 펑펑 울기도 했다”며 은근히 자부심도 드러냈다.

책읽는곰 제공
책읽는곰 제공

“가능하다면 많은 해석이 가능한 책을 만들고 싶다”는 백 작가의 바람은 전작인 <이상한 엄마>부터 도드라진다. 가족구성만 봐도 읽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읽힐 여지가 많다. <이상한 엄마>에서 아이가 아픈 날 직장에서 마음 졸이는 엄마만 등장했다면 <알사탕>은 집안일을 하는 아빠만 나온다. 한부모 가정, 일하는 엄마, 주부가 된 아빠 등이 생각나는 설정인데, 백 작가는 “무지 행복한 4인 가족이 주인공인 <구름빵>에 대한 반성에서 나온 의도된 설정”이라고 설명한다. “지구상의 어떤 가족이 그렇게 엄마·아빠·형제·자매가 다 모여 오손도손 살겠어요. 아이하고 부모 중 누가 없으면 ‘결손가정’이라고 표현되는 것이 싫었어요. <구름빵>의 4인 가족을 이상적인 가정처럼 그린 게 미안했고, 결과적으로 여러 가지 형태의 가정을 그려보고 싶었죠. 어떤 모습의 가정일지라도 서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의지하며 살아간다면 그것으로 ‘완벽한’ 가정이잖아요.”

00503755_20170406.JPG

작품 세계는 다양하고 깊어졌지만, 그림책을 만드는 방식은 변함이 없다. 찰흙의 일종인 ‘스컬피’로 빚어 구운 캐릭터에 개성 넘치는 표정을 그려 넣고 실내외 배경과 소품들을 일일이 손으로 만든 뒤 입체감 있는 사진으로 담는다. “시간과 정성이 많이 들어 힘들지만, 마법같이 공간과 인물이 살아나는 순간을 보면 욕심이 난다”는 백 작가는 “<알사탕>에 나오는 주변인 중 한 명이 주인공인 작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3살 이상.

김미영 기자 instyl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9월 15일 어린이 새책] 딩동~ 곤충 도감 외[9월 15일 어린이 새책] 딩동~ 곤충 도감 외

    베이비트리 | 2017. 09. 15

    딩동~ 곤충 도감 호기심 많은 아이들이 스스로 질문을 던지고 그 답을 찾아갈 수 있도록 별다른 설명 없이 곤충의 그림과 사진만을 보여주는 책. 부모의 간섭 없이 자연스럽게 곤충들에 집중하도록 유도한다. ‘딩동~ 도감’ 시리즈로 <딩...

  • 인간이 닭장에 갇힌다면? 닭에게 동물 복지를!인간이 닭장에 갇힌다면? 닭에게 동물 복지를!

    베이비트리 | 2017. 09. 15

     용감한 닭과 초록 행성 외계인엔 파인 글·김이랑 그림, 황윤영 옮김/논장·1만원어느 날 아침, 앤드루는 학교에 가려 집을 나서던 길이었다. 집 주변 농장을 지날 때쯤 갑자기 암탉이 튀어나와 길을 가로막았다. 그 닭은 작은 책을 땅에 내...

  • 아빠, 슈퍼맨이 아니어도 괜찮아!아빠, 슈퍼맨이 아니어도 괜찮아!

    베이비트리 | 2017. 09. 15

    나는 아빠가안단테 글, 조원희 그림/우주나무·1만3000원아이에게 아빠는 어떤 모습일까. 대부분 아이가 바라고 상상하는 모습보다 기대에 훨씬 못 미친 모습일 테다. 이상은 높고 현실은 따라가기 버거우니까.<나는 아빠가>는 아빠가 완벽한 존재...

  • 심심해? 심심한 걸 즐겨봐!심심해? 심심한 걸 즐겨봐!

    양선아 | 2017. 09. 15

    심심한 게 뭔지 생각하는 아이별 이유 없이 구덩이 파는 아이아이들의 심심함을 다룬 두 책  심심해 심심해 - 요시타케 신스케 글·그림, 고향옥 옮김/주니어김영사·1만2000원구덩이 - 다나카와 슌타로 글, 와다 마코토 그림, 김숙 옮김/북뱅크·1만200...

  • [9월1일 어린이 새책] 조선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나요? 외[9월1일 어린이 새책] 조선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나요? 외

    베이비트리 | 2017. 09. 01

     조선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나요?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역사를 해설해주는 ‘민본 국가를 꿈꾼 조선’ 시리즈의 1권. 조선의 통치체제와 생활문화에 대한 질문들에 해당 분야의 전공 교수가 간결하면서도 핵심을 짚는 답변을 하는 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