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다엘이 색다른 양상의 거짓말을 선보였다.
로션 뚜껑이 안 따진다고 진지한 표정으로 들고 온 것이다.
내가 열어보고는 ‘금방 따지는데 왜 그러냐’고 했더니
얄미운 표정으로 웃는다.
“거짓말인데! 헤헤헤~”

 

황당했다.
아니 잠시 머리가 띵했다.
유치한 건 둘째치고
유치한 거짓말을 이렇게 천연덕스럽게 하는 어린이가
정녕 그토록 순박했던 다엘이란 말인가.

 

지금까지 다엘은 자신이 불리한 상황에 처했을 때
뻔히 눈에 보이는 거짓말을 한 적은 있으나
별 문제 되지 않을 정도였다.
아이들의 거짓말은 그 자체를 문제 삼기보다는,
‘솔직한 게 더 이득’이라는 교훈을 간접적으로 알려줘야 한단다.
지금껏 이 원칙에 따랐고 다엘은 내 손 안에 있었다(고 생각했다).

 

이제는 달라졌다.
다엘이 재미를 추구하는 새로운 거짓말의 세계에 입성한 것이다.
지인이 말하기를 고지식한 다엘이 성장했다는 증거이므로
축하할 일이라고 했다.
하지만 여전히 고지식한 세계에 머물고 있는 나로서는
‘축하는 x뿔’이라는 심정이 되었다.

 

내 인생에서 남을 놀리는 거짓말의 수용한도는
대체로 일 년 중 하루, 만우절의 거짓말이다.

 

고등학교에서의 교직 생활 중 만우절엔 소소한 일화들이 생기곤 했다.
남학생들의 장난은 그다지 섬세하지 못해서 크게 성공한 적이 별로 없었다.
그러던 어느 만우절, 내가 제대로 속아 넘어 간 적이 있다.

 

수업하러 교실에 들어갔는데 아이들이 뒤에 잔뜩 몰려 있고
두 녀석이 교실 바닥에 나뒹굴며 싸우고 있었다.
남학생들의 육탄전에 대처하는 교사들의 불문율은,
일단 강하게 압박하여 두 아이를 떼어놓는 것이다.

 

이에 따라 최대한 강력하게 화를 내며,
둘이 떨어질 것을 천둥 같은 목소리로 고래고래 명하였다.
내가 그렇게 화내는 걸 처음 본 아이들은
놀란 토끼처럼 모두 빛의 속도로 자리에 들어가 앉았다.
교실이 싸한 분위기가 되어 무거운 침묵이 흐르는 가운데
회장 아이가 주춤거리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저...선생님, 오늘이 만우절이라서…
아이들이 장난으로 싸우는 흉내를 낸 건데요...”

 

헉!
절체절명의 순간, 오만 가지 생각이 파노라마처럼 빠르게 지나갔다.
분명했던 건,
'여기서 내가 무너지면 완전히 똥 된다'는 냉엄한 현실이었다.
그러자 한 인간이 낼 수 있는 최대의 생존본능이 내 안에서 솟아올랐다.

 

나는 분노한 목소리로 더욱 거품을 물기 시작했다.
“그걸 말이라고 하냐? 수업 시작하고 나서도 뒤에서 뒹굴고 말이야!
수행평가 점수 다 깎아버리고 반드시 이거 문제 삼겠어. 어쩌고저쩌고~”
아... 말 하면서도 정말 말도 안 되는 얘기였다.
거기서 수행평가 얘기가 왜 나온단 말인가.

 

그러나 순진한 아이들은 고개를 푹 숙이고
숨소리도 내지 못한 채 앉아 있었다.
그렇게 한참을 살벌한 분위기로 수업을 진행하다가
칠판에 영어 문장 하나를 날려 쓰고는 한 명을 지적했다.
“너, 이거 해석해봐!”
회장 아이가 일어나서 소심한 목소리로 해석을 시작했다.
“화난 척 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다.”

 

그 순간 참았던 나의 웃음이 터져 나왔다.
그러자 얼어붙었던 아이들의 긴장이 순식간에 탄식으로 바뀌면서
여기저기서 안도의 한숨과 서로를 위로하는 목소리가 넘쳐났다.

 

“야~ 난 진짠 줄 알고 죽는 줄 알았다.”
“어휴~ 아까 선생님이 혼자 피식피식 웃더라고!
우리를 비웃는 건 줄 알고 얼마나 무서웠는지 아냐?”

 

예전 고등학생들이 다 그렇게 순진했는지 이제는 기억이 잘 안 난다.
어쨌든 그 반 아이들과 나는 우호적인 관계를 맺으며 한 해를 아주 잘 보냈다.
당시 바닥에 나뒹구는 탁월한 싸움 연기를 선보였던 학생은
지금은 어엿한 직장인이 되어 가끔 연락을 해온다.

 

승기사진1.jpg » 만우절 메소드 연기의 달인이었던 정승기군이 최근에 보내온 사진.

 

만우절에 내게 당했던 학생들은
세상에 믿을 사람 없다는 걸 체감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후 맺은 신뢰관계가 지금까지 이어지는 걸 보면
유머와 진심으로 서로를 대하는 것만이 살 길임을 느낀다.

 

재미있는 일화로 남은 만우절 기억과는 달리
다엘의 거짓말에 대한 내 마음 속 불편함은
아들이 더 이상 품 안에 들어오는 어린아이가 아니라는 자각 때문이다.
이젠 능청스런 일을 꾸며내기도 할 아이 앞에서
나의 정신줄을 챙겨야 한다.

 

다엘의 거짓말 사건은 매우 사소했지만
내 육아인생이 새로운 단계로 넘어가고 있다는 신호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17567/12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4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외국민 엄마의 제19대 대통령선거 참가기 updateimagefile [3] 윤영희 2017-04-28 330
184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제주 글램핑 체험기 updateimagefile [3] 홍창욱 2017-04-28 512
18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픈 세 아이와 보낸 8일간의 보고서 updateimagefile [4] 신순화 2017-04-26 1108
184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담 받아야 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 imagefile [1] 정은주 2017-04-24 741
184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독박 육아 끝장낼 엄마 정치(2) imagefile [4] 양선아 2017-04-24 2670
184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독박 육아 끝장낼 엄마 정치(1) imagefile 양선아 2017-04-24 1682
1842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육아휴직 계산서 imagefile 이승준 2017-04-24 370
184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공개수업 1시간 아이에게 다가간 1미터 imagefile [2] 홍창욱 2017-04-21 958
1840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자연 생활 imagefile [1] 최형주 2017-04-20 1492
18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따뜻한 밥 한 그릇 imagefile [4] 신순화 2017-04-20 2097
1838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어떻게 지내세요? imagefile [4] 강남구 2017-04-19 2652
1837 [안정숙의 일하는 엄마, 글쓰는 엄마] 세월호와 제주도 그리고 글쓰기 imagefile 안정숙 2017-04-18 823
1836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유예’는 언제까지? imagefile [2] 박수진 2017-04-18 1060
18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구구단 면허증 imagefile [3] 윤영희 2017-04-18 1741
183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스마트폰이냐 자전거냐 imagefile 정은주 2017-04-17 1638
183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한 살 마음은 고슴도치 마음 imagefile [4] 신순화 2017-04-13 1629
1832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세련된 아빠이고 싶지만 imagefile 이승준 2017-04-12 2320
183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윤식당' imagefile [4] 윤영희 2017-04-12 1780
»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거짓말 거짓말 imagefile [2] 정은주 2017-04-10 2341
182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제주살이 8년, 살아보니 어때? imagefile [1] 홍창욱 2017-04-10 5920

Q.아이가 미운 행동만 해요

6세남자쌍둥이에요 그중 큰둥이 아이에요변덕이 심하고 산만하고 분잡하고 행동이 과격하고식탐이 많아요 자다가 제가...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