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자유글 조회수 650 추천수 0 2017.04.05 20:20:44

예전에 어른들이 학교 때 친구들이 오래간다고 했었는데 그 말이 모든 이에게 해당하진 않더라구요. 사람마다 다르다고. 언제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친구가 된다는 것도. 만나고 이어지고 헤어지고 잊혀지고 그렇게 다시 기억하고. 가끔 먼 하늘을 보듯 가끔 내 인생에서도 먼 미래에 서서 현재를 어렴풋이 바라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먼 훗날에 서서

 

 

만나고 이어지고
헤어지고 잊혀지고
다시 기억하고 만나고

 

가끔 먼 하늘 바라보듯
가끔 먼 내 인생의 날에 서서
지금 이 순간을 되돌아본다

 

매 순간 최선의 선택을 했고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고 
무엇보다 이 한생 즐거웠노라고
그 날에 서서
지금 이 순간을 되돌아본다

 

힘들었지
그래도 잘 이겨냈구나
많이 힘들었지
그래도 잘 헤쳐왔구나

 

그 먼 훗날
하늘과 닿는

너른 바다 앞에 서 있을

너를 지탱시켜 온 것은
함께 의지했던
함께 울고 웃었던
인생동무들일게야

 

그 먼 훗날

네 자리에 서서

지금을 바라보면

네 힘겨움이

조금은 조금은 덜할게야

 

 

오랜만에 내리는 비가 싹 트는 봄동산에도 반가운 손님이지만 팍팍했던 제 감정에도 반가운 손님이네요. 투둑투둑 내리는 빗소리가 마음을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날입니다. 모두 따뜻한 저녁자리하고 계시길 기도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가끔은 [5] 난엄마다 2017-04-05 650
3159 [살림] 미세먼지 기승! 공간 특성별 녹색식물 배치법 image 베이비트리 2017-04-05 577
3158 [자유글] 고구마 [6] 난엄마다 2017-04-03 708
3157 [가족] 저도 어제 처음 알았네요~~ kabonjwa 2017-04-01 455
3156 [책읽는부모] 3월선정도서<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후기 elpis0319 2017-03-31 578
3155 [나들이] 인제, 정선 봄 축제에 가볼까요? 베이비트리 2017-03-30 376
3154 [자유글] 혼밥 난엄마다 2017-03-29 430
3153 [자유글] 장염걸렸네요 ..ㅠㅠ bupaman 2017-03-28 363
3152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623
3151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열두 달 작은 강의(학부모세미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3-26 520
3150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392
3149 [자유글] 여러분 하늘에 세월호 리본 보셨어요? bupaman 2017-03-24 412
3148 [자유글] 반가워요~~ [3] ?????? 2017-03-23 442
3147 [자유글] 아구..ㅠㅠ bupaman 2017-03-23 286
3146 [책읽는부모]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엄마 마음을 따스하게 만져주는 책. 꿀마미 2017-03-23 893
3145 [건강] 희망의 새봄, 내 몸살림의 시작을~~ kkebi33 2017-03-22 332
3144 [자유글] 두 번의 출산 - 차가움과 편안함의 차이 imagefile [2] hyunbaro 2017-03-22 421
3143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257
3142 [자유글] 8세 남아 개똥이, 도전! 10km 완주. imagefile [2] 강모씨 2017-03-21 686
3141 [자유글] 아침부터 삼겹살 구웠습니다 ㅎ [1] bupaman 2017-03-21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