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회사 복귀 전 싱숭생숭 워킹맘으로 다시 출발!

양선아 2017. 04. 05
조회수 757 추천수 0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해 3월 한달 동안 안식월 휴가를 썼습니다. 두 아이 곁에 붙어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과 아이들이 원하는 것을 해주려고 무던히 애를 썼습니다. 회사 복귀 전날 마음이 싱숭생숭해 새벽 2시까지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아이들에게 엄마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을는지, 또 회사에 나가 다시 일하면 어느 순간 일에 몰입해 아이들에게 관심을 덜 갖지는 않을지 등 두려운 감정이 앞섰습니다. 완벽한 육아에 대한 허상을 버리라는 기사를 쓰면서도 여전히 완벽한 엄마가 되고 싶어하는 저 자신을 발견했지요.

초등학교.jpg » 안식월 휴가중 방문한 아이의 초등학교 1학년 교실. 양선아 기자.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를 쓴 박미라씨는 “위대하고 완전한 엄마이기보다는 소박하고 인간적인 엄마가 되어라. 영원한 엄마가 되려 하지 말고 인간 대 인간으로서 아이와 관계를 맺어라. 부모는 자식이 극복해야 할 존재이지, 영원히 숭배하는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합니다. 묘하게도 이 구절을 읽고 나니 마음이 편안해졌습니다.

돌이켜보면 저희 친정 엄마도 완벽한 엄마는 아니었습니다. 때로는 방황하고 때로는 도망치고 때로는 약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래도 제게 활짝 웃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었고, 자신에게 당당했고, 누구보다 저를 믿어주고 소중하게 대해줬습니다. 엄마의 미숙한 부분이 있었기에 제가 더 강인해질 수 있었고, 엄마를 극복하면서 한 사람의 어른으로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싱숭생숭하던 마음이 한결 편안해졌습니다. 그러면서 한달 동안 아이들을 위해 애쓴 저를 격려하고 일터로 복귀할 저 자신을 응원하고 싶었습니다.

‘양선아, 한달 동안 정말 애썼다. 그렇게 온 마음 다 쏟은 것, 그 정성 아이들도 알아줄 거야. 이제 일터로 돌아가 다시 재밌게 일해보자. 기자로서, 워킹맘으로서 다시 출발!’ 

양선아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

    양선아 | 2017. 06. 28

    ‘돈, 돈, 돈’ 하는 세상입니다. 주변을 둘러보면 ‘돈 없으면 사람 취급 못받는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돈만 있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이번주 베이비트리에는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들에게 돈으로 ...

  • 기력 떨어지면 곰국? ‘녹색 영양’ 샐러드밥!기력 떨어지면 곰국? ‘녹색 영양’ 샐러드밥!

    양선아 | 2017. 06. 13

    “에이, 먹을 것이 없네!”초등학교 1학년 아들은 식탁에 고기반찬이 없으면 이렇게 말합니다. 고기를 좋아하는 남편도 마찬가지입니다. 호박볶음, 콩나물무침, 김치가 있...

  • 어린이식당 밥 한 끼 동네를 바꾸는 ‘씨앗’어린이식당 밥 한 끼 동네를 바꾸는 ‘씨앗’

    양선아 | 2017. 05. 31

     베이비트리에서는 최근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를 연재중인 윤영희씨의 글(어린이식당, 그 1년 동안의 이야기)이 훈훈한 감동을 줬습니다. 일본 사회에서 확대되고 있는 어린이 식당 시민운동 이야기였는데요. 어린이 식당은 일본 ...

  • 쭈쭈 없는 아빠 제주살이 팔년쭈쭈 없는 아빠 제주살이 팔년

    양선아 | 2017. 04. 19

    이번주 베이비트리에서는 뽀뇨아빠 홍창욱씨 생생육아기 ‘제주살이 8년, 살아보니 어때?’가 조회 수 5024를 기록하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8년 전 홍씨는 빡빡한 서울살이에 종지부를 찍고 과감히 제주로 이주했습니다. 이후 처음 2년 동...

  • 둘째가 입학했습니다둘째가 입학했습니다

    양선아 | 2017. 03. 08

    둘째 아이가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했습니다. 2년 전 딸이 입학할 때처럼 마냥 걱정되지는 않았습니다. 누나가 학교 다니는 것을 옆에서 지켜봤으니, 아들은 학교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은 없어 보였습니다. 그러나 모든 아이는 각자 다르고, 아들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