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놀이기구는 없지만 놀이가 있는 놀이터

편해문 2017. 04. 05
조회수 6638 추천수 0
0405_6.jpg » 귄터 벨치히의 뒷동산 놀이터. 사진 편해문.놀이터 디자이너 귄터 벨치히는 1941년생으로 76살의 할아버지다. 나는 해마다 그를 찾아가 놀이와 놀이터에 대해 묻고 공부하는 시간을 갖는다. 그는 아내와 아들 내외와 함께 독일 뮌헨 근교 농촌 마을에 깃들여 살고 있다. 얼마 전에도 나는 그를 찾았는데, 오늘은 그가 사는 집 뒷동산에 30년간 가꿔온 놀이터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놀이터에도 수명이 있다. 애써 당대의 기술과 미학, 그리고 주민과 어린이들의 요구를 반영해 만들더라도 그 실제 수명은 5년에서 7년을 넘기기 어렵다. 그 세월이 지나면 놀이터는 낡게 되고 고장도 나고 도색도 벗겨진다. 예산이 있으면 새롭게 리모델링을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그대로 두어야 한다. 도시의 놀이터는 그런 운명을 가지고 있다. 운이 좋게 리모델링이 되면 앞서 있었던 놀이터의 기억과 추억은 흔적 없이 사라지고 산뜻한 놀이터가 들어서기도 한다. 이런 놀이터의 짧은 생의 주기를 떠올리며 놀이터를 만드는 일에 함께하다 보면 한쪽 마음이 아련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낡았지만 오래된 놀이터의 안정감은 금방 생기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게 귄터 벨치히가 30여년 동안 가꾼 놀이터가 묵직하게 다가오는 것일 테다.
0405_2.jpg » 귄터 벨치히의 뒷동산 놀이터. 사진 편해문.
귄터의 놀이터에는 아이러니와 모순과 성찰이 녹아 있다. 그는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전세계를 무대로 1만5천개의 놀이터 디자인과 설계에 직간접으로 참여해온 장인이다. 또한 놀이터에 들어가는 기술적인 놀이기구나 놀이시설을 수없이 디자인한 엔지니어이기도 하다.
0405_1.jpg » 귄터 벨치히의 뒷동산 놀이터. 사진 편해문.
올해도 그랬지만 몇해 전 그의 뒷동산 놀이터에 처음으로 들어섰을 때의 혼란은 지금도 생생하다. 그가 오랜 시간 가꾼 놀이터이니 온갖 놀이기구와 시설이 빠짐없이 자리잡고 있는 매혹적인 공간일 것이라 생각했다. 그런 새로운 놀이터를 볼 것이라 기대하고 들어선 그의 놀이터에서는 놀이기구와 놀이시설을 찾을 수 없었다. 놀이기구나 놀이시설이 있는지 없는지로 좋은 놀이터인지 그렇지 않은지 가르려는 것이 아니다. 놀이기구가 필요한 맥락에서는 놀이기구를 놀이터에 넣어야 한다. 그러나 놀이기구가 놀이터의 장식으로 쓰이는 것은 생각해볼 문제다.
0405_3.jpg » 귄터 벨치히의 뒷동산 놀이터. 사진 편해문.
그의 놀이터에 동네 아이들이 와서 노는 것을 보았다. 귄터의 놀이터는 아이들이 진정 놀 수 있는 곳이었다. 뛰고 숨고 찾고 오르고 내리고 매달리고 기어오르고 쌓고 허물고 미끄러지고 뛰어내리고 웃고 떠들고 소리 지르고 불 피울 수 있었다. 이런 것들이 가능한 언덕과 골짜기와 마당과 오솔길과 큰길과 숨을 곳과 오를 곳과 내달릴 곳과 넘어질 곳과 뒹굴 곳이 고루 자리잡고 있었다. 귄터의 놀이터는 그렇게 아이들의 놀이 욕구에 충실한 장소였다.

귄터는 왜 정작 자신의 놀이터에 그가 오래도록 만들고 개발한 놀이기구와 놀이시설을 넣지 않았을까. 나는 그것을 성찰이라고 말하고 싶다. 우리나라 놀이터에 지금 필요한 것은 예산이 아니라 놀이터에 대한 성찰이다.
0405_4.jpg » 귄터 벨치히의 뒷동산 놀이터. 사진 편해문.

0405_7.jpg » 귄터 벨치히의 뒷동산 놀이터. 사진 편해문.

0405_5.jpg » 귄터 벨치히의 뒷동산 놀이터. 사진 편해문.
편해문 놀이터 비평가 hm1969@hanmail.net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편해문
놀이터 비평가, 아동문학가, 사진가. 옛 아이들 노래와 놀이를 모으고 나누는 일로 젊은 날을 보냈다. 그 아름답고 설레는 기억을 하나씩 꺼내 “아이들은 놀기 위해 세상에 오고, 아이들은 놀이가 밥이다”라고 이야기한다. 아이들에게 놀 시간과 놀 공간을 주기 위한 놀이 운동을 펼치고 있으며, 이번 칼럼을 시작으로 놀이터 비평도 나섰다. 저서로 <아이들은 놀이가 밥이다>,<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우리 이렇게 놀아요>,<아이들은 놀기 위해 세상에 온다> 등이 있다. 현재는 순천시 ‘기적의 놀이터’ 조성 총괄 MP를 맡고 있다.
이메일 : hm1969@hanmail.net      

최신글




  • 놀 권리 위해 공공형 실내 놀이터를놀 권리 위해 공공형 실내 놀이터를

    편해문 | 2017. 05. 31

    편해문의 놀이터 뒤집어보기  지난 5월15일 ‘미세먼지 바로 알기 교실’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5학년 김지연 학생이 했던 말은 흘려 들을 수 없는 내용이었다. “(미세먼지 때문에) 밖에서 놀 수도 없고 그러니까 실내에서 놀 수 있는...

  • 자유가 뛰노는 ‘위험 모험 탐험’ 놀이터자유가 뛰노는 ‘위험 모험 탐험’ 놀이터

    편해문 | 2017. 03. 07

    ‘모험’이라는 말은 가슴을 뛰게 한다. 어린이는 더욱 그럴 것이다. 그러나 오늘을 사는 대한민국의 어린이가 실제 모험을 만나고 경험하는 경우는 매우 적다. 어린이 가까이 있는 어른들이 모험을 늘 위험과 관련지어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런 상...

  • 놀이터 바닥, 모래 깔까 우레탄 포장할까놀이터 바닥, 모래 깔까 우레탄 포장할까

    편해문 | 2017. 02. 07

    요즘은 놀이터를 새로 만들거나 리모델링할 때 주민 의견을 듣는다. 그런데 이런 자리에 늘 등장하는 논쟁이 있다. 놀이터 바닥을 흙 또는 모래로 할 것이냐 아니면 고무칩 포장으로 할 것이냐 여부다. 선택지가 많으면 좋겠으나 현실적으로 둘 ...

  • 집 문 열어 동네 놀이터로 품앗이를집 문 열어 동네 놀이터로 품앗이를

    편해문 | 2017. 01. 10

    2017년 1월1일, 동네 아이들이 우리 집 앞마당으로 놀러 왔다. 귀촌 14년차인 나는 안동의 한 시골 마을에 깃들여 살고 있다. 몇 년 전부터 집 앞마당을 동네 아이들 놀이터로 개방했다. 바깥채는 만화방으로 만들었다. 함께 사는 아내가 마음을...

  • 놀이터 허름해도 알찬 놀이 켜켜이놀이터 허름해도 알찬 놀이 켜켜이

    편해문 | 2016. 12. 28

    [편해문의 놀이터 뒤집어보기]     한 해가 저물어가는 12월 중순, 전라북도 완주군 고산면에 있는 한 폐교를 다녀왔다. 폐교는 ‘지역경제순환센터’로 사용되고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