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가 정리를 못해요

양선아 2017. 03. 30
조회수 2611 추천수 0

1111.JPG봄이 되면 봄맞이 대청소를 합니다. 청소할 때마다 저희 집에는 물건이 너무 많다는 생각을 합니다. 맞벌이 부부라 청소하고 정리할 시간이 부족한데, 남편이나 저나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합니다. 아이가 7살이 됐는데도 아직 3살 때 적은 어린이집 수첩을 보관하고 있으니까요. 저희가 이렇게 물건을 못 버려서인지, 딸도 자기 물건을 절대 못 버리게 합니다. 미술 학원에서 만든 작품부터 어릴 때 놀던 장난감까지 물건이 너무 많아요. 내년이면 아이가 학교에 들어가니 정리하는 습관을 길러주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대전맘)


[양 기자의 워킹맘을 부탁해]

부모가 솔선수범, ‘과감히 버리기’부터


144053236439_20150827.JPG

저도 물건을 잘 버리지 못했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초등학교 때 친구에게 받은 편지부터 학창시절 쓴 일기장과 학습 노트, 대학생 때 읽은 참고 도서까지 가지고 있었으니까요. 저희 아이들 역시 자신들의 물건을 잘 못 버리게 했습니다.

그런 제가 과감하게 물건을 버릴 용기를 갖게 된 계기가 있습니다. 정리 관련 책을 읽은 뒤입니다.


3년 전 <도미니크 로로의 심플한 정리법> <하루 15분 정리의 힘>을 읽고 정리에 대한 관점이 바뀌었습니다.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이며 프랑스 수필가인 도미니크 로로는 책에서 정리는 철학적 문제이며 삶의 태도라고 주장합니다.


지은이는 버리지 못하는 사람들은 가진 것을 잃어버리는 두려움이 있고, 단편적인 행복에 집착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또 잘 버리려면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을 좋아하는지, 어떤 것이 필요한지, 필요 없는지 잘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하지요.


저는 책을 읽고 ‘나는 과거의 추억에 매달려 살고 있지 않나’ ‘나한테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판단하는 것을 회피하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현재를 제대로 살기 위해서는 지금 내게 중요한 것에 대해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했지요. 그래서 최근 2년 이내 한 번도 입지 않은 옷, 살을 빼서 입겠다고 고이 간직한 옷, 남편의 낡은 옷이나 안 맞는 옷을 버렸습니다. 잘 쓰지 않는 유아용품과 장난감도 처분하고, 책장 가득한 책 중 이제는 관심 없는 책도 처분했습니다. 아이들에게 왜 이 물건을 버리거나 나누는지 설명해주고, 정리를 잘하면 무엇이 좋은지 얘기했습니다.


148853744321_20170304.JPG » 부모가 마음을 비우고 정리를 잘하면 아이도 배우게 된다. 정리를 전문으로 하는 컨설턴트가 한 가정의 옷장 정리를 돕고 있다. 한겨레 김명진 기자


과감히 ‘버리기’를 실행에 옮긴 뒤에는 가족들이 생활하기에 가장 편리한 시스템이 무엇인지 고민했습니다. 예컨대 책 정리도 잘되고 책을 읽는 아이로 키우려고 거실 책장과 의자를 마련했습니다. 거실에 서랍이 딸린 의자를 맞춤 제작해 배치한 뒤, 아이들이 어린이집과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정해진 서랍에 자기 물건을 정리하도록 했지요. 두 아이의 옷도 각각 옷장을 마련해 스스로 꺼내 입게 했습니다. 그렇게 하니 아이들도 저도 ‘정리력’이 높아졌습니다.


요즘에는 정리와 관련한 인터넷 카페도 많습니다. 그런 카페에 가입해 정리 관련 아이디어도 얻고, 다른 사람들이 정리해놓은 사진도 둘러보세요. 동기부여가 됩니다. 확실한 동기부여, 단호한 실행과 지속적인 관심이 있어야 합니다.


부모가 정리를 잘하면 아이는 저절로 정리를 잘하더군요. 아이에게 정리 습관을 길러주려면 부모의 솔선수범이 우선입니다.


양선아 <한겨레> 삶과행복팀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정리, 워킹맘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초등 돌봄교실 언제 확대되나요?초등 돌봄교실 언제 확대되나요?

    양선아 | 2017. 02. 15

    딸이 올해 초등학교 3학년이 됩니다. 1·2학년 때는 아이를 학교 돌봄교실에 맡겼습니다. 저렴한 비용으로 안전하게 맡길 수 있어 좋았습니다. 그런데 당장 3학년부터는 돌봄교실을 이용할 수 없습니다. 딸은 이제 제가 퇴근할 때까지 방과후학교에 ...

  • 전업맘이 부러울 때전업맘이 부러울 때

    양선아 | 2017. 01. 18

    8살, 6살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대학 졸업 뒤 줄곧 일했고, 출산 뒤 두 아이 키우며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회사에서 제가 원치 않는 부서로 인사가 났습니다. 화가 많이 났습니다.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꾹 참고 회사에...

  • 아이 친구 엄마가 교육관 강요해요아이 친구 엄마가 교육관 강요해요

    양선아 | 2016. 12. 27

    초등학교 1학년 아들을 키웁니다. 한글 교육을 많이 하지 않아 아들이 한글을 잘 모르는 상태로 입학했어요. 당연히 선행학습을 많이 한 아이들보다 학습 능력이 약간 뒤처집니다. 그래도 서서히 한글을 익히고, 친구들과 학교생활도 즐겁게 하고 ...

  • 아이 둘 각각 다른 보육기관에 보낸다면?아이 둘 각각 다른 보육기관에 보낸다면?

    양선아 | 2016. 11. 29

    5살, 3살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큰아이는 집 근처 어린이집에 다니고, 3살 아이는 육아휴직을 해 제가 돌보고 있어요. 곧 복직하는데, 둘째아이도 내년부터 큰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 보낼 예정입니다. 그런데 고민이 하나 생겼습니다. ...

  • 도우미 구했다고 남편이 집안일 안 해요도우미 구했다고 남편이 집안일 안 해요

    양선아 | 2016. 10. 13

    4살, 6살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남편과 저는 둘 다 설거지, 빨래, 청소를 싫어합니다. 그동안 집안일 문제로 계속 다퉜습니다. 결국 비용이 들더라도 시간제 도우미를 고용해 집안일과 아이들 어린이집 등원 부담을 덜기로 했습니다. 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