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육아휴직 3년’ ‘칼퇴근’…유승민 저출산 풀기 공약

베이비트리 2017. 03. 29
조회수 721 추천수 0
-유승민의 공약과 그의 사람들-
정책통다운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캠프운영 진수희·핵심조언 이혜훈 
조해진, 이종훈, 민현주 오랜 동지

28일 바른정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유승민 의원은 지지율은 낮지만, 공약의 완성도만을 볼 때는 상당히 준비된 대선 후보라는 평가를 받는다. 현실의 문제를 잘 인지하고 적절한 대안을 공약에 담았기 때문이다. ‘중부담 중복지’의 주창자인만큼 재원에 대한 고민도 깊다.

유 의원의 ‘정책통’ 면모를 잘 보여주는 공약은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다. 기초생활보장제도는 소득이나 자산이 있는 부양의무자가 있을 경우에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부양의무가 있는 가족이 돌보지 않는 경우가 많아 ‘송파 세모녀 사건’ 등 제도의 허점이 지적돼왔다. 유 의원은 정의당 등 진보정당의 의제였던 부양의무제 폐지 정책을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대선 주자들보다 앞서 내놓았다.


유 의원은 ‘저출산’을 해결해야할 시대적 과제로 규정하고 다양한 정책 대안을 제시했다. 그의 1호 공약인 ‘육아휴직 3년법’은 기존에 1년인 육아휴직 기간을 공무원·교사처럼 3년까지 보장하고, 자녀 연령 만8살까지만 적용됐던 육아휴직제도를 만18살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유 의원이 2호 공약은 퇴근 이후에 메신저·이메일 등으로 업무지시를 받아 돌발노동을 하게되면 할증임금을 받는 ‘칼퇴근법’이다. 다만 두 공약 모두 취지는 좋지만, 현행법이 보장한 육아휴직과 초과근로수당도 근로자들이 권리를 제대로 행사하지 못하고 있어 비현실적이란 지적도 나온다. 이밖에 양육수당 2배 인상, 아동수당 도입,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초등학교 하교 시각 4시로 통일 등 구체적인 공약도 제시했다. 비정규직 사용총량제, 2020년까지 시간당 최저임금 1만원 달성, 창업·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정책자금에 한해 연대보증제도를 폐지하는 방안도 내놨다. 재벌개혁 정책으로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속고발권 폐지, 집단소송제도와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재벌 총수의 사면·복권 근절 등을 제시했는데, 현재 20대 국회에서 재벌개혁 방안으로 논의되고 있는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유승민 의원을 돕고 있는 이들의 면면도 눈길을 끈다. 우선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때 이명박 캠프의 핵심 참모로서 당시 박근혜 캠프의 유 의원과 각을 세웠던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눈에 띈다. 10년 전 ‘악연’에도 불구하고 진 전 장관은 일찌감치 유승민 캠프의 총괄본부장을 맡아 안정적인 캠프 운영에 기여했다. 오래 전부터 이 의원과 행보를 함께 하며 그를 도왔던 3선의 이혜훈 의원은 그의 핵심 조언자로 꼽힌다. 유승민계로 분류돼 지난해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던 조해진, 이종훈, 민현주 전 의원 등도 그의 오랜 동지들이다. 유 의원은 그동안 현직 동료 의원들에게 인기가 없다는 평가가 많았지만, 바른정당 창당 이후 김세연(정책), 유의동(캠프 비서실장), 지상욱(대변인) 의원 등이 캠프의 요직을 맡아 그를 지원했고, 김영우, 오신환, 홍철호 의원 등도 유 의원을 도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새누리당 대선후보일 때 비서실장을 맡았던 이학재 의원도 그를 돕고 있다. 친이계 출신의 신성범 전 의원이 캠프 메시지 업무를, 이명박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박정하 전 대변인도 유승민 캠프 공동대변인을 맡아 활약했다.

윤형중 기자 hjyoo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언제, 어떻게 줄까’ 용돈 고민

    베이비트리 | 2017. 10. 17

    윤다옥 교사의 사춘기 성장통 보듬기‘국민학교’ 시절 학교가 끝나고 친구들과 군것질을 하며 귀가하던 기억이 있다. 100원으로 ‘마이쭈’ 같은 소프트 캔디류 하나와 핫도그나 어묵튀김 하나를 살 수 있었다.당시 정기적으로 용돈을 받지는 않았다...

  • 잠깐이라고… 다 컸다고… 당신의 아이, 집에 혼자 두셨나요?잠깐이라고… 다 컸다고… 당신의 아이, 집에 혼자 두셨나요?

    베이비트리 | 2017. 10. 11

    혼자 있던 어린이들 화재·추락사고 잇따라어린이 안전사고 69.1%가 ‘주택’서 발생“혼자 있는 아이 한국서 흔해, 사실상 방임”미국·캐나다 등 혼자 있을 수 있는 나이 정해10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앞에서 어린이가 등교하고 있다. 201...

  • 듣고 원화 보고 연극까지… 그림책, 가까이 더 가까이듣고 원화 보고 연극까지… 그림책, 가까이 더 가까이

    양선아 | 2017. 10. 10

    ‘순천어린이문화포럼’에서일본의 여러 사례 선봬  우리 아이가 어떻게 하면 책과 친해질 수 있을까? 텔레비전이나 유튜브 동영상은 넋을 놓고 보면서 책만 꺼내면 딴청 부리는 아이를 지켜보며 부모는 답답함에 속을 끓인다. 부모만 그런 것...

  • 강원 초등학교선 1학년 초 알림장·받아쓰기 안 해요

    베이비트리 | 2017. 10. 10

    강원교육청 한글날 맞아 ‘한글교육책임제 실현을 위한 약속’ 발표571돌 한글날을 맞아 강원도교육청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1학년 초에는 받아쓰기와 알림장 등 한글 선행학습을 전제로 한 쓰기 활동을 하지 않기로 했다.강원도교육청은 9일 이러한 내...

  • “유사자폐·감정통제 못하는 아이들 늘어나는데…”

    베이비트리 | 2017. 10. 10

    지난달 말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아교육’을 주제로 내건 한 방송사의 강연프로그램에서 대학에서 오랫동안 유아교육을 가르치고 대학 부설 유치원장을 맡고 있는 유아교육 전문가가 요즘 유치원에 오는 아이들의 특징에 대해 설명했다.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