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월화수목금금금…학생도 좀 쉽시다

베이비트리 2017. 03. 29
조회수 1027 추천수 0
학습노동 개선 목소리 확산
‘학원휴일휴무제 법제화’
학부모 68%가 ‘찬성한다’
“과도한 학습노동 경쟁…
일정한 한도 정하자”

2015년 청소년인권단체가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옆 인도에서 입시경쟁교육의 개혁을 요구하며 교복을 입을 채로 책상에 앉아 과잉학습 행위극과 '학습시간 줄이기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2015년 청소년인권단체가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옆 인도에서 입시경쟁교육의 개혁을 요구하며 교복을 입을 채로 책상에 앉아 과잉학습 행위극과 '학습시간 줄이기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일요일에 학원에 안 가고 집에 있으면 걱정이 돼요. 뭔가 아무것도 안 하는 게 걱정이 되는 것 같아요.”(18살 고교생 ㄱ)

“우리도 사람인데 평일에도 야간 근무를 하고, 일요일도 없이 1년에 365일 근무를 해요.”(학원 강사 ㄴ)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월화수목금금금’으로 상징되는 우리나라 학생들의 과도한 학습노동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법을 만들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유은혜, 조승래 국회의원과 국회 아동·여성·인권정책포럼, ‘쉼이 있는 교육 시민포럼’ 등은 28일 학원 휴일휴무제 법제화를 위한 국회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는 국회의원, 교육시민단체, 한국학원총연합회, 학부모, 변호사, 교육부 관계자 등이 모여 ‘장시간 학습 경쟁’으로 굳어진 우리나라 교육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김진우 좋은교사운동 대표는 “우리나라 청소년의 학습시간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이며 청소년들의 삶의 만족도는 최하위”라며 “휴일 사교육은 더 이상 개인의 선택이 아닌 과도한 학습노동 경쟁의 결과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중고생 자녀를 둔 학부모 배경희씨도 “학생들이 스스로 선택해 휴일에 학원을 다니는 것처럼 보이지만, 무한경쟁 입시 속에서 학생들은 어쩔 수 없이 학원에 간다. 학부모들도 입시 경쟁에 지쳐 있다”며 “일정한 한도를 정해 학생들을 과열 경쟁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쉼이 있는 교육 시민포럼’ 등은 현행 학원법(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과정을 교습하는 학교교과교습학원·교습소·개인과외교습자는 관공서의 공휴일 규정에 따라 공휴일에 휴무해야 한다”는 조항을 넣자고 제안했다. 2008년 학원의 심야 영업시간을 일부 제한하는 조례가 헌법재판소의 합헌 판정을 받은 뒤 현재 학원 수업은 최대 밤 10시까지만 가능하다. 하지만 요일 제한은 없다 보니 토요일, 일요일에도 수업을 하는 학원이 많다.

한경태 변호사는 “학원 휴일휴무제로 제한되는 사익에 비해 청소년 보호라는 공익이 더 크다. 청소년의 게임 시간을 일부 제한하는 셧다운제나 소상공인을 위한 대형마트 의무휴일제처럼 학원 휴일휴무제도 사회적 논의를 통해 합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쉼이 있는 교육’을 위해 경기도교육청은 지난해 고교 야간자율학습을 원칙적으로 없애는 실험을 했다. 서울시교육청도 올해 초 “초등학생부터 순차적으로 학원 휴일휴무제를 실시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서울시교육연구정보원이 최근 내놓은 ‘학원 휴일휴무제 및 학원비 상한제 도입 방안 연구’ 보고서를 보면, 서울의 중고교생 36%가 일요일에도 학원 강의를 수강하며, 사교육을 포함해 일요일 공부 시간이 ‘10시간 이상’이라고 답한 학생이 8.6%로 나타났다. 학원 휴일휴무제에 대해 찬성하는 의견은 중학생 75.5%, 고등학생 51.9%, 학부모 68%로 나타났다.

김미향 기자 arom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