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컥

조회수 1058 추천수 0 2017.03.23 13:00:25

세월호가 3년만에 그 슬픈 민낯을 내민 날, 이런 글을 올려도 될까 잠시 망설였지만, 정말 우리 사회에서 여자로, 일하는 엄마로, 높은 사람이 아닌 상태로 살다보면 울컥 하는 날이 많아서요.

나름 어렵게 공부해서 전문직으로 일하는데도 점심식사하면서 윗사람의 밥 먹는 속도에 맞추어 말도 없이 바쁘게 숟가락을 놀려야 하고, 왜요, 왜입니까. 내가 좋아하는 반찬이 나왔으니 좀 천천히, 다 먹고 일어나고 싶고, 밥 먹는 시간엔 좀 긴장 늦추고 살아가는 얘기도 좀 하고 싶은데 이게 뭡니까. 일하기 위해선 배를 채워야 하니 식사한다는 건 너무 슬프지 않습니까. 

밤늦게까지 일하는 윗사람이 밤 12시 반에 업무와 관련하여 내게 연락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왜요, 왜입니까. 난 애들 데리고 퇴근해서 밥 먹이고 씻기고 같이 놀고 재우고 그 시간엔 당연히 애들 옆에서 자고 있는데 밤 12시 반에 업무 관련해서 연락 한번 해 보라고 다른 동료직원을 들볶는 그 무감함은 뭡니까.

중요한 일을 결정하는 건 다 남자들, 그것도 중년의 남자들인 가운데 거기서 살아남으려니 숨이 턱 막히는 순간이 많은 건 제 탓은 아니겠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anonymous

2017.03.30 15:22:34

저녁이 있는 삶이어야하는데..

밥먹을때라도 여유있게 소화잘되게 내몸위해 먹어야할텐데요..

이런 것이 그 흔한 직장 생활이라고 생각하니 정말 절망적입니다. 

저 역시 겪었던 일이거든요. 

시간이 갈수록 돈과 직책이 문제가 아니라 직장생활을 하더라도 인간대접 받으면서 사람답게 살아야할텐데요. 특히 엄마, 아빠는요. 

그래야 아이들에게도 세상이 살만한 세상임을 보여주고 이야기해줄수 있을텐데요.


점심시간에 꼭 윗사람과 먹어야하는지요?

점심시간에 같이 먹는 횟수를 줄이는게 어떨까요. 


밤 12시에 업무 지시하고 그 상사는 잠 잘주무시는지 궁금하군요.

본인의 불안 때문에 타인을 괴롭혀도 된다고 생각하시는듯합니다.

그분이 유일하게 대우받는 곳은 직장이 아닐까 싶습니다.


에구구..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1 대선 토론회 보셨나요? [1] 2017-04-20 417
80 이렇게 미세먼지에 익숙해져 가는군요 [1] 2017-04-04 798
» 울컥 [1] 2017-03-23 1058
78 유아 애니메이션 유감 [1] 2017-01-24 2166
77 개명 [1] 2017-01-12 2539
76 크리스마스 선물은 다들 준비하셨나요? [1] 2016-12-20 2518
75 대장내시경 알약 문의 [1] 2016-11-30 2461
74 언제부터 전환되는 걸까요? [1] 2016-11-04 2287
73 엄마들 카페에 이런 그림이.... imagefile 2016-10-27 1614
72 저도 짜증나요 [1] 2016-10-25 1411
71 최순실 사건 보면서 경악 [2] 2016-10-25 1303
70 아토피 아이에게 좋다는 공기청정기 써봐도 좋을까요? [1] 2016-08-24 1808
69 너무너무 더워요 [2] 2016-08-08 1836
68 전염병 어린이집 [1] 2016-07-27 1982
67 세월호 특조위 이대로 그만둬도 괜찮을까요? 2016-06-30 1929
66 상담 받고 싶어요. [1] 2016-06-27 2044
65 왜 아이들을 공공장소에 데리고 나오게 되었을까. [1] 2016-06-14 1799
64 '섬마을 여교사'라는 호칭이 불편하고 어쩐지 불쾌해요. [2] 2016-06-08 1815
63 육아기 워킹맘의 고민 [2] 2016-06-01 1956
62 홍은희씨를 다시 보게 되었네요. 워킹맘으로... imagefile 2016-05-12 2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