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애 최고의 순간

 

 

양손에 바리바리 싸들고 언덕을 올라간다

내 생애 최고의 순간

언제일까?

합격했을 때가 그랬을까?

상을 받았을 때가 그랬을까?

일주일 먹을 밑반찬

오천원에 산 두 팩의 딸기

큰 아이 친구가 내일 놀러오면

점심에 먹을 불닭볶음면

 

짙푸른 저녁하늘을 올려다보며

내 생애 최고의 순간

언제였을까

다시 물어본다

아이가 태어났을 때였나

남편과 다시 만났을 때였나

아마도 그 옛날

기쁨에 들떠 행복했을 때가 있었을텐데

 

동기들 손잡고 강강술래 할 때였을까

노대통령이 당선되었을 때였을까

스피치대회에서 상을 받았을 때였을까

지금은 모두 가물가물하다

 

학교가기 버거워하는 큰아이

무사히 학교 보내고

아슬아슬 출근 시간

무사히 넘기고

학부모총회와 마을회의

무사히 참석하고

일주일을 무사히 보내고

두 손 가득

한 주를 시작할 양식을 들고

맘 편히 올라가는 이 순간

내 생애 최고는 아닐까

 

 

이번달부터 글쓰기모임을 시작했다. 2주에 한 번씩 주제를 정해 글을 쓰는데 이번 주제가 '내 생애 최고의 순간'이었다. 금방 쓸 수 있을 것 같았다. 혼자 생각할 수 있는 시간에는 무엇을 쓸까 고민했지만 이거다 하면서 마음을 확 끄는 일이 떠오르지 않았다. 오히려 이리 생각할 수 있는 시간들이 소중했다. 새로 일을 시작하고 새학기가 시작되고 재미없다는 학교를 어떻게 잘 갈 수 있게 할까로 일주일을 지내다보니 오래전 즐거웠던 기억을 꺼내기가 어려웠나? 그러면 어떠한가. 매 순간이 최고의 순간이란 생각에 잠시나마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했다. 다시 한 주를 시작하자! "잘 할거야. 잘 해낼거야. 뜻밖에 일이 잘 풀릴지도 몰라." 나를 다독이며 두 손 모아 한 주를 시작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22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336
3121 [자유글] 8세 남아 개똥이, 도전! 10km 완주. imagefile [2] 강모씨 2017-03-21 817
3120 [자유글] 아침부터 삼겹살 구웠습니다 ㅎ [1] bupaman 2017-03-21 419
» [자유글] 내 생애 최고의 순간 [2] 난엄마다 2017-03-20 676
3118 [책읽는부모] [스토리펀딩] 정의로운 세상을 꿈꾸는 청소년들의 꿈과 함께 해주세요! imagefile indigo2828 2017-03-19 535
3117 [자유글] 에규.. bupaman 2017-03-17 408
3116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642
311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imagefile [4] 강모씨 2017-03-16 900
3114 [자유글] 1-2학년 교과과정 학부모설명회에 다녀왔어요. [4] 푸르메 2017-03-15 494
3113 [자유글] 어제 화이트데이였잖아요~~ [2] bupaman 2017-03-15 508
3112 [자유글] 아내가 하향선택결혼을 했다. [6] hyunbaro 2017-03-15 891
3111 [자유글] 가습기고장..ㅠ [2] gnsl3562 2017-03-14 555
3110 [책읽는부모] 2월 선정도서<대한민국엄마구하기>읽고 [2] elpis0319 2017-03-13 805
3109 [자유글] 건강검진 병원추천좀 해주세요~ㅎ gnsl3562 2017-03-13 389
3108 [자유글] [혁신교육의 방향을 묻는다 - 민주학교] 답답해하는 아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하나? [2] 난엄마다 2017-03-13 546
3107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490
3106 [자유글] 피부가 간지럽다ㅠㅠ gnsl3562 2017-03-09 401
3105 [자유글]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487
3104 [자유글] 친구2명이나 생일~ 돈좀깨질거같네요 ㅎㅎ [2] gnsl3562 2017-03-08 516
310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bagaji8668 2017-03-08 8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