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혼자인 것은 없다

베이비트리 2017. 02. 24
조회수 965 추천수 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00503147_20170223.JPG
과수원을 점령하라 
황선미 지음·김환영 그림/사계절(2003)

훗날 작가 황선미를 대표하는 동화를 꼽는다면, 무엇이 될까? <마당을 나온 암탉>(2000)과 <나쁜 어린이표>(1999)가 첫손에 꼽히겠지만 나는 여기에 <처음 가진 열쇠>(2006)와 <과수원을 점령하라>를 포함하고 싶다. <처음 가진 열쇠>는 작가의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동화이고, <과수원을 점령하라>는 작가로서 그가 지닌 사유를 담은 작품이기 때문이다.

황선미는 <마당을 나온 암탉>처럼 <과수원을 점령하라>에서 역시 동물을 주인공으로 삼아 어린이문학에서 잘 하지 않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단 주인공만 해도 <마당을 나온 암탉>은 성인 여자(암탉)고, <과수원을 점령하라>는 과수원 할머니와 동물이다. 이들을 통해 작가는 먹고사는 일의 치열함이며 속고 속이는 비루함과 죽고 죽이는 냉혹함 같은 것들, 산다는 건 결국 이런 것이라고 말한다. 허나 그것만은 아니다. 자연 생태계의 본질을 그리되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간다. 그 속에서 우리 모두는 먹고 먹히는 가여운 존재지만 혼자는 없다. 생명은 서로 연결된다. 모든 생명은 한순간 태어나 죽어가지만 그럼에도 한 생명은 다음 생명으로 이어진다. 나아가 비열해 보이는 누군가에게도 그럴 수밖에 없는 사연이 있으며, 제 이야기 속에서는 모두가 주인공이다.

<과수원을 점령하라>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바로 이것이다. 신도시에 섬처럼 오도카니 남은 과수원을 중심으로 오리가족, 고양이, 쥐, 나무귀신, 찌르레기, 과수원 할머니의 이야기가 연작소설 형식으로 펼쳐진다. 독립적이지만 모두 연결된 소설의 형식은 돌고 도는 자연과 생명의 순환 이야기와 잘 어우러진다. 마지막으로 할머니의 사연까지 읽으면 모두의 인연이 이렇게 이어지는구나 싶다.

과수원에 사는 대장오리는 호수로 가던 길에 왕버드나무에 앉아 있던 애완고양이 호피를 본다. 가족과 나들이를 나왔던 호피는 왕버드나무에서 이상한 걸 보고 놀라는 바람에 길을 잃는다. 호피는 살기 위해 왕쥐의 부하노릇을 한다. 왕쥐 무리 속의 발바리는 새로 살 터전을 찾아 헤맨다. 여기에 왕버드나무와 거기 사는 나무귀신, 행운을 가져다주는 찌르레기 그리고 과수원의 할머니의 사연 또한 맞물려 들어간다. 마치 우리들의 삶처럼 말이다.

발바리, 찌르레기, 호피에게는 소망이 있다. 모두 할머니가 사는 과수원으로 가고 싶어 한다. 신도시에서 안전한 것은 오로지 과수원뿐이기 때문이다. 그곳은 ‘엄마젖을 먹던 마루 밑’처럼 푸근하고 따뜻한 ‘흙냄새가 나는 곳’이다. 갈 곳 없는 생명들을 거두어들이고 품어주며, 잡아먹힐까 두려움에 떨고, 잡아먹느라 기를 쓰던 모두가 마음 편히 쉴 수 있는 곳이다. 말하자면 과수원은 어미의 품이다. <마당을 나온 암탉>이 직접적으로 모성을 이야기한다면, <과수원을 점령하라>는 모성의 공간을 보여주는 작품 같다. 초등 3~4학년.

한미화 출판 칼럼니스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6월23일 어린이 새책] 코끼리의 기억 외[6월23일 어린이 새책] 코끼리의 기억 외

    베이비트리 | 2017. 06. 23

     코끼리의 기억 코끼리인 나와 아빠는 전쟁을 피해 나라 밖으로 탈출했지만, 아빠는 전쟁 무기를 만들고 나는 군사 학교에서 군인 교육을 받게 된다. 많은 사람을 죽게 만드는 전쟁을 막기 위해 폭탄을 아이들이 지은 그림과 시로 바꿔...

  • 거짓말은 싫은데 자꾸만 하게 되네거짓말은 싫은데 자꾸만 하게 되네

    베이비트리 | 2017. 06. 23

     투덜이 빈스의 어느 특별한 날 제니퍼 홀름 지음, 김경미 옮김/다산기획·1만2000원“윙키 아저씨, 아저씨가 깡통 스무개에 10센트라고 했잖아요!”열살인 빈스는 단단히 화가 났다. 땀을 뻘뻘 흘리며 동생 커밋과 몇 시간이나 쓰레기더미를...

  • 바다밭에 머무는 시간 “딱 너의 숨만큼만”바다밭에 머무는 시간 “딱 너의 숨만큼만”

    양선아 | 2017. 06. 23

    ‘물숨’ 고희영 감독이 쓰고 스페인 화가 알머슨이 그린 제주 바다 해녀 3대 이야기엄마는 해녀입니다 고희영 글, 에바 알머슨 그림, 안현모 옮김(영어번역본)/난다·1만3500원광활한 바다에서 자맥질을 하면서 전복과 해삼 같은 해산물...

  • [6월9일 어린이 새책] 루나와 나 외[6월9일 어린이 새책] 루나와 나 외

    베이비트리 | 2017. 06. 09

     루나와 나 1997년 10월 미국 여성 줄리아 버터플라이 힐은 캘리포니아 삼나무숲 나무 위에 올라 738일 동안 살면서 목재회사를 상대로 싸워 이들로부터 벌목을 중단하고 숲을 보호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제니 수 코스테키-쇼가 실화...

  • 우연히 만난 우리 가족 될 수 있을까우연히 만난 우리 가족 될 수 있을까

    베이비트리 | 2017. 06. 09

    난 네 엄마가 아니야!마리안느 뒤비크 글·그림, 임나무 옮김/고래뱃속·1만3500원작은 다람쥐 오토는 오래된 숲속 커다란 나무 위에 혼자 산다. 어느날 아침 오토는 집 앞에서 뾰족뾰족 가시가 돋친 초록색 알을 발견한다. “어, 이상하네! 어제는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