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525.JPG


"엄마! 하늘이한테 그렇게 화 내면 어떡해!
하늘아, 하지마~ 하고 말로 해야지."

"화 낼거야! 하늘이가 엄마 걸 막 부수잖아!
엄마가 제일 아끼는 카메라도 고장내고.
너 같으면 화 안나겠어? 엄마 화 낼거야!"

당황한 바다의 눈빛이 흔들린다.
평소 같았으면 "그러게. 또 화를 냈내. 미안해."라고 말해야 되는데 대답이 다르니.

내가 아끼는 헤어 에센스 뚜껑을 박살낸 하늘이에게
강력한 경고를 한 후에 나는 잠깐 방 문을 닫고
온 몸, 특히 온 얼굴로 화를 토해냈다. 소리는 죽이고.
속에서 나오는 화와 욕을 실컷 온 몸으로 뿜어내고 나니 좀 시원해졌다.
그 다음 바다와 그런 대화를 한 것이다.

대화 후에 아이들을 재운다고 누웠는데
내가 무엇에 화가 났는지 감이 온다.
내 물건, 내 시간, 내 자리, 내 몸.
아이들을 낳고 키우면서 수 없이 내 영역을 침범당했기 때문이었다.
나도 내 물건이 소중하고
나도 내 시간이 소중하고
내 자리, 내 몸이 소중한데 아이들은 예고도 없이, 너무나 당연하게 내 영역을 넘어온다.
아기니까, 내가 엄마니까. 
당연히 내어주고 당연히 참아주던 것을 이제는 안 하고 싶다.

왜?
열 받으니까.
나도 존중받아 마땅한 한 인간이니까.

제일 소중한 카메라가 바닥에 쾅 소리를 내면서 떨어지는 것을 봤을 때
내 자리에 자꾸 바다가 앉아 있어서 다리 아픈데 앉을 곳이 없을 때
팔다리 쭉 뻗고 자고 싶은데 아이들 옆에서 쭈그리고 자야될 때
나도 공부할 거 많고 하고 싶은 거 많은데 
아이들 밥 먹이고 챙기다 보면 피곤해서 눈이 감길 때
예쁘고 건강하던 내 몸이 어느새 힘 없고 아픈 몸이 되어있는 걸 볼 때
정말 화가 난다.

이제 그렇게 안 살 것이다.
아이들도 왠만큼 컸으니까 나의 영역을 지킬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귀찮고 힘들어도 계속 소리내어서 알리고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고 혼을 내야되면 낼거다.

바다야, 하늘아.
엄마도 너희와 똑같은 욕구 덩어리의 인간이야.
엄마도 엄마의 욕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화가 나는거고.
그러니 우리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삶을 살자.
너희도 양보할 것은 양보하고.

왜 한번도 이런 내 권리를 주장할 생각을 하지 않은걸까.
왜 희생해야한다는 생각만 한 걸까.

이제, 진짜 제 정신인 엄마의 삶이 시작될 조짐이 보인다.
엄마이면서 오롯한 한 사람으로서의 삶이.

일단은 먼저 푹 좀 쉬고 싶다.
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세 살 난 바다와 한 살의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07419/ff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9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을 주는 엄마' 가면 imagefile [2] 최형주 2017-02-28 5114
179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뉴질랜드에서 만난 생태주의 imagefile [4] 정은주 2017-02-27 5075
17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이 흘러도 역시 숨바꼭질!! imagefile [2] 신순화 2017-02-22 4548
179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오바마 아저씨를 만나고 싶어 imagefile [2] 정은주 2017-02-20 3710
17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4933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선언 imagefile [2] 최형주 2017-02-17 5979
17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늙고, 아프고, 약한 존재들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들 imagefile [2] 신순화 2017-02-16 4675
179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결핍의 낯섦 그리고 고마움 imagefile [8] 강남구 2017-02-15 6082
179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4편] 요리꽝에서 요리왕으로 등극~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2-14 4284
178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는 내 친엄마가 아니야? imagefile [4] 정은주 2017-02-13 5086
178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3482
178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3527
17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와 다른 사람이 소중한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7-02-07 6171
178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버지의 통지서와 엄마의 특별한 칠순 imagefile [2] 홍창욱 2017-02-06 5628
178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3편] 설명절 나물 해결사~비빔밥,김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2-06 3719
178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배우 송강호를 마음에 새긴 이유 imagefile [4] 정은주 2017-02-06 6946
1782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가혹한 금기의 시간 imagefile [1] 박수진 2017-02-03 5037
178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어린이' 권리 획득!! imagefile [3] 신순화 2017-02-01 6382
178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 마음의 고향, 할머니 imagefile 최형주 2017-01-31 3067
1779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이의 ‘오프스피드’ imagefile 이승준 2017-01-31 3950

Q.분유를 안 먹는 아이.. 도와주세요!

안녕하세요. 이제 200일이 좀 지난 쌍둥이엄마입니다.아이들이 분유를 너무 먹지 않아 힘이 듭니다. 조언을 부탁 드...

RSS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