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

 


종종종 걷다가
발걸음이 느려진다

 

볕이 쏟아지는
나른한 오후

 

너른 길 옆
나지막한 집들이
따뜻함에
흠뻑
물들었다

 

내리고
내리고
내려놓자했던
욕심이 후두득
올라온다

 

볕이 가득
들어오는
아담한 집에서
살고싶다

 

멈춰 서서
쏟아지는

봄볕에
흠뻑

취해본다

 

 

 

두 주간에 걸쳐 웹자보만들기를 배우는 수업이 있었다. 집에서 멀긴하지만 아는 분들과 함께 해보고 싶었던 걸 배우는 시간. 포토샵 다운 받고 하나 하나 기능을 배우는데 제 때 따라가지 못해 평소보다 일찍 가는 길이었다. 전철역에서 내려 빠른 걸음으로 가는데 너른 골목길 옆 야트막한 집들이 오후에 쏟아지는 햇살을 받아 더 따뜻하게 보였다. 그 순간 마당도 있고 온종일 볕이 잘 드는 집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올라왔다. 몇 년 전부터 집에 대한 욕심을 내려놓자고 했는데 문득 드는 생각에 좀 놀랐다. 지금 살고 있는 집도 볕이 드는데 주위 집들에 가려 집 전체가 따뜻하다는 느낌을 못받아서일까. 아차, 난 벌써 볕이 드는 집에 살고 있구나. 마당도 있는데...... 마당에서 이불을 널 수 있는 정도면 괜찮은데 잠시 내가 살고 있는 곳을 잊고 있었다.

아침에 아이들 바래다 주면서 어디선가 봄꽃이 새싹이 보일 것만 같은 온기가 느껴졌다. 올해는 내가 살고 있는 집 마당도 가꾸면서 내가 있는 곳을 좀 더 따뜻하게 만들어봐야겠다. 봄이 오면 마음이 싱숭생숭 들뜬단 말이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09 [자유글] 건강검진 병원추천좀 해주세요~ㅎ gnsl3562 2017-03-13 765
3108 [자유글] [혁신교육의 방향을 묻는다 - 민주학교] 답답해하는 아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하나? [2] 난엄마다 2017-03-13 893
3107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775
3106 [자유글] 피부가 간지럽다ㅠㅠ gnsl3562 2017-03-09 687
3105 [자유글]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854
3104 [자유글] 친구2명이나 생일~ 돈좀깨질거같네요 ㅎㅎ [2] gnsl3562 2017-03-08 844
310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bagaji8668 2017-03-08 1367
3102 [자유글] 첫등교와 함께 엄마의 마음은 두근두근 imagefile [4] 푸르메 2017-03-07 1355
3101 [자유글] 너무너무 춥네요~ [1] gnsl3562 2017-03-07 707
310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 eyesaram84 2017-03-06 973
3099 [자유글] [시쓰는엄마]그리움 난엄마다 2017-03-06 728
3098 [자유글] 개똥이 유치원 졸업 - 원장님께 드리는 편지 imagefile [6] 강모씨 2017-02-28 1526
3097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나도 대한민국 엄마 중 하나 [2] 꿀마미 2017-02-27 1418
3096 [건강] '바디버든(Body Burden)’은 kkebi33 2017-02-27 1472
3095 [책읽는부모] 2월 도서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 읽고 [3] 보물찾기 2017-02-24 1439
3094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1017
3093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7-02-15 1895
»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1011
3091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 이기는 대화법> 왜냐고 묻지 말아요~ imagefile [2] 강모씨 2017-02-12 1782
3090 [건강]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file kkebi33 2017-02-06 969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