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은 좀 특이하게 읽었다. <베이비트리 책읽는부모 9기> 마지막 책으로 받은 직후 어떤 책인가? 가볍게 들춰 봤다가 끝까지 다 읽고 다시 처음부터 읽었다.

 

가볍게 들춰 본 부분이 실수에 대해 ?”라고 묻지 마라였는데 나는 아이의 실수에 대해 거의 반사적으로 어우~ 왜 그랬어?” 해 왔기 때문이다. 어떤 의도를 가지고 실수를 한 것이 아닌데, “?”라고 묻는 순간 자신도 모르게 나쁜 아이로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아이를 죄 없는 며느리로 만들지 마라는 대목은 더욱 와 닿았다.

 

때려서 가르치면 작은 폭력은 더 큰 폭력 앞에서 좌절된다고 배운다.

아이 주변에 폭력이 앞서는 아이들이 있다. 이 아이들의 공통점은 고집이 너무 세서 그 고집을 꺾으려 최후의 수단으로 부모가 매를 든다는 것이다. 아이 고집이 너무 세서 어쩔 수 없이 매를 들 수 밖에 없다는 부모의 하소연을 들으며 안타깝기도 하고 내 아이는 그렇지 않아서 다행이라는 생각하기도 했는데, 매를 맞은 아이는 때려도 된다는 개념에 더해서 힘이 세져서 더 세게 때려야 이긴다는 개념을 만들어 입력하게 된다니 더욱 안타깝다.

 

내가 대우받고 싶은 대로 남을 대우하는 것이 인간관계의 기본.

아이가 누구와 어디서든 공정한 게임을 하고, 공정하지 않을 때에는 싫어, 안돼!”라고 말할 수 있도록 개념을 갖게 해 주라는. 그러기 위해서는 집 안에서부터 가르쳐서 몸에 배게 해야 하고, 내가 대우받은 대로 남에게 대우하고, 내가 대우받고 싶은 대로 남을 대우하는 것이 인간관계의 기본이며 그런 공정한 사람이 되도록 가르치고 키우는 것이 부모의 할 일이라는 저자의 말에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게 된다.

 

아이에 대한 결정권자는 무조건 우리 엄마라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

내가 실수한 부분 중 하나였다. 아이가 친구네 집에 놀러 가도 되냐고 묻는데 나의 결정에 앞서 아이 친구 엄마의 의견을 더 배려하였던 것. 이것은 아이 친구 엄마에게 권위를 양도할 수 있으니 조심하라는 저자의 충고에 아차! 싶었다. 아이가 친구 집에 놀러 가는 것은 나 보다는 아이 친구 엄마의 의견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 했는데, 하마터면 나도 모르게 엄마로서의 권한을 스스로 포기할 뻔 했다.

 

개념은 무의식적인 행동까지 좌우한다.

책 끝자락 명문대 장학생에 촉망 받는 수영선수가 과음 후 성폭행으로 인생이 망가진 사례가 나오는데, ‘이 문제가 아니라 개념의 문제라는 대목에 완전 공감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음주로 인해 벌어진 범죄에 대해 술 때문이었다며 선처를 호소하고 관대하게 처분하는 경향이 있는데 기본 개념을 가지고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한다면 그럴 수 없을 것이다. 아이에게 제대로 된 개념을 만들어 줘야 하는 것이 부모의 역할이니 정말 중요한 소임을 맡은 것이다.

 

지금 시작해도 늦지 않았다.

이 책을 읽은 후 가장 주의하는 부분은 아이의 실수에 대해 ?”냐고 묻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반사적으로 튀어 나왔던 그 말을 삼키는 것은 쉽지 않다. 그렇지만 걱정할 필요도 없고, ‘진작 알았더라면이라고 후회할 필요도 없다. 우리는 과거로 돌아가 이미 한 일을 지우고 다시 할 수는 없겠지만 지금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미래는 달라질 수 있다는 저자의 마지막 말에 힘을 내어 지금부터라도 부단히 노력하려 한다

 

 

강모씨.

도서_내아이고집.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09 [자유글] 건강검진 병원추천좀 해주세요~ㅎ gnsl3562 2017-03-13 760
3108 [자유글] [혁신교육의 방향을 묻는다 - 민주학교] 답답해하는 아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하나? [2] 난엄마다 2017-03-13 890
3107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774
3106 [자유글] 피부가 간지럽다ㅠㅠ gnsl3562 2017-03-09 686
3105 [자유글]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846
3104 [자유글] 친구2명이나 생일~ 돈좀깨질거같네요 ㅎㅎ [2] gnsl3562 2017-03-08 841
310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bagaji8668 2017-03-08 1358
3102 [자유글] 첫등교와 함께 엄마의 마음은 두근두근 imagefile [4] 푸르메 2017-03-07 1347
3101 [자유글] 너무너무 춥네요~ [1] gnsl3562 2017-03-07 703
310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 eyesaram84 2017-03-06 969
3099 [자유글] [시쓰는엄마]그리움 난엄마다 2017-03-06 723
3098 [자유글] 개똥이 유치원 졸업 - 원장님께 드리는 편지 imagefile [6] 강모씨 2017-02-28 1514
3097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나도 대한민국 엄마 중 하나 [2] 꿀마미 2017-02-27 1408
3096 [건강] '바디버든(Body Burden)’은 kkebi33 2017-02-27 1466
3095 [책읽는부모] 2월 도서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 읽고 [3] 보물찾기 2017-02-24 1435
3094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1013
3093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7-02-15 1892
3092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1009
»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 이기는 대화법> 왜냐고 묻지 말아요~ imagefile [2] 강모씨 2017-02-12 1775
3090 [건강]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file kkebi33 2017-02-06 963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