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생쥐 아나톨, 꼬마 아자다의 ‘파란만장 모험’

베이비트리 2017. 02. 10
조회수 1295 추천수 0
1486640889_00503839_20170209.JPG 아나톨
이브 티투스 글·폴 갈돈 그림, 정화진 옮김/미디어창비·1만2000원
1486640898_00503841_20170209.JPG 꼬마 난민, 아자다 
자끄 골드스타인 글·그림, 박진숙 옮김/주니어김영사·1만원

어린이 그림책 가운데 이야기의 힘이 돋보이는 책이 나란히 나왔다. 주인공의 개성이 뚜렷하면서도, 막바지 반전의 힘도 갖췄다. 짧은 이야기지만 어린이 독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듯하다. 각각의 이야기는 개성 있는 그림과 잘 어울리기도 한다.

<아나톨>은 1956년에 나와 다음 해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작가의 대표작이다. ‘아나톨’이라는 생쥐 캐릭터는 그 후에도 독자들을 사랑을 받아, 시리즈로 만들어졌고 이제는 ‘고전’이 됐다.

생쥐 아노톨은 프랑스 근교의 작은 생쥐 마을에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살고 있다. 아나톨은 밤이 오면 식구들이 먹을 음식을 구하러 자전거를 타고 파리로 간다. 사람들 집에 몰래 숨어든다.

그런데 어느날 사람들이 쥐가 음식을 훔쳐간다고, 더럽다고 욕하는 소리를 듣는다. 특히 “쓸모없다”는 말에 자존심이 크게 상한다. 나는 가족을 위해 일하는 것일 뿐인데…. 아나톨은 사람들한테 보답으로 뭔가를 해줄 수 있는지 고민한다. 다음날 아나톨은 파리의 치즈 공장을 찾는다. 치즈 감별실에 들어가, 갖가지 치즈의 냄새를 맡고 ‘맛 평가 종이’를 꽂아둔다. 각각의 부족한 점도 메모로 남긴다. 염소젖을 더 넣어라, 양파가 부족하다, 후추가 너무 많다…. 치즈 맛을 제일 잘 아는 생쥐의 능력을 한껏 발휘한 것이다. 아나톨은 치즈 공장 사장한테서 감사의 편지까지 받는다. 아나톨은 이렇게 사람들과 평등한 관계의, 자부심 가진 “명예로운 쥐”로 거듭난다. 4살 이상.

<꼬마 난민, 아자다>는 내전이 벌어진 나라에 사는 꼬마 ‘아자다’가 주인공이다. 어느날 이 나라의 참상을 사진에 담기 위해 와 있던 사진사가 제 나라로 떠나려 한다. 아자다는 자신도 데려가 달라고 애원한다. 아자다는 왜 이 나라를 떠나려 할까? 아자다는 과연 이 나라를 떠날 수 있을까? 아자다는 사진사가 남겨놓은 가방을 열어보고, 아주 멋진 생각을 떠올린다. 초등 전학년.

안창현 기자 blu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6월23일 어린이 새책] 코끼리의 기억 외[6월23일 어린이 새책] 코끼리의 기억 외

    베이비트리 | 2017. 06. 23

     코끼리의 기억 코끼리인 나와 아빠는 전쟁을 피해 나라 밖으로 탈출했지만, 아빠는 전쟁 무기를 만들고 나는 군사 학교에서 군인 교육을 받게 된다. 많은 사람을 죽게 만드는 전쟁을 막기 위해 폭탄을 아이들이 지은 그림과 시로 바꿔...

  • 거짓말은 싫은데 자꾸만 하게 되네거짓말은 싫은데 자꾸만 하게 되네

    베이비트리 | 2017. 06. 23

     투덜이 빈스의 어느 특별한 날 제니퍼 홀름 지음, 김경미 옮김/다산기획·1만2000원“윙키 아저씨, 아저씨가 깡통 스무개에 10센트라고 했잖아요!”열살인 빈스는 단단히 화가 났다. 땀을 뻘뻘 흘리며 동생 커밋과 몇 시간이나 쓰레기더미를...

  • 바다밭에 머무는 시간 “딱 너의 숨만큼만”바다밭에 머무는 시간 “딱 너의 숨만큼만”

    양선아 | 2017. 06. 23

    ‘물숨’ 고희영 감독이 쓰고 스페인 화가 알머슨이 그린 제주 바다 해녀 3대 이야기엄마는 해녀입니다 고희영 글, 에바 알머슨 그림, 안현모 옮김(영어번역본)/난다·1만3500원광활한 바다에서 자맥질을 하면서 전복과 해삼 같은 해산물...

  • [6월9일 어린이 새책] 루나와 나 외[6월9일 어린이 새책] 루나와 나 외

    베이비트리 | 2017. 06. 09

     루나와 나 1997년 10월 미국 여성 줄리아 버터플라이 힐은 캘리포니아 삼나무숲 나무 위에 올라 738일 동안 살면서 목재회사를 상대로 싸워 이들로부터 벌목을 중단하고 숲을 보호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제니 수 코스테키-쇼가 실화...

  • 우연히 만난 우리 가족 될 수 있을까우연히 만난 우리 가족 될 수 있을까

    베이비트리 | 2017. 06. 09

    난 네 엄마가 아니야!마리안느 뒤비크 글·그림, 임나무 옮김/고래뱃속·1만3500원작은 다람쥐 오토는 오래된 숲속 커다란 나무 위에 혼자 산다. 어느날 아침 오토는 집 앞에서 뾰족뾰족 가시가 돋친 초록색 알을 발견한다. “어, 이상하네! 어제는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