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521.JPG


 

“바다야! 빨리 옷 입어~!”

 

“싫어! 옷 벗고 해먹 타고 배도 두드리면서 놀고 싶어~!”

 

바다는 옷을 한 번 벗으면 잘 안 입는다.

추워서 코가 막히고 기침이 나오는데도

꺄르르르 웃으면서 해먹을 타고

배를 두드리고

춤을 추면서 논다.

 

바다의 그 웃음 소리와 움직임과 작은 알몸이 너무 예뻐서

감기 걱정을 하면서도 서둘러 옷을 못 입힌다.

 

제주에 살면서 매일 만나는 생생하게 살아있는 자연이

아이의 야성 본능을 싱싱하게 살려주고 있는 것일까?

 

얼마 전에 부산 할머니 집에 갔을 때

가자마자 제주도 집이 그립다고 하길래

제주도 집이 왜 좋으냐고 물으니

“그냥, 느낌이 좋아. 꽃 같은 것도 많고.” 라고 했다.

 

집에서 복닥거리며 싸우고 울고 소리치는 시간이 더 많은 일상이지만

고개를 돌리면 보이고, 집을 나서면 만나지는 제주의 자연에서

아이들은 좋은 느낌과 기운을 많이 받고 있는 것 같다.

 

오늘 오후에도 지쳐서 밥을 먹다가 문득 베란다 밖 풍경이 눈에 들어와서

모기장까지 다 열어젖히고 차디찬 바람을 맞으며

춤추는 나무와 파도치는 바다와 스르륵 흘러가는 구름들을 바라보며

“와~! 예쁘다~! 고마워~!” 하고 아이들과 소리쳤다.

그 시간이 얼마나 빛나던지!

 

자연과 아이들.

아니, 어른도 포함해서 자연과 사람은

떨어지면 안 되는 관계다.

깊이 연결되어 있을수록 사람은 야성 본능을 잃지 않고

본래의 자기 모습대로 살 수 있는 것 같다.

 

제주에 살고 있어서 늘~ 고맙다.

너무나 춥지만 추위에 굴하지 않고 야성을 쫓아가야겠다.


자연은 언제나 옳다!

오예!

 

DSC02467.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세 살 난 바다와 한 살의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05897/9e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04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누가 아이의 낮잠을 깨우나 imagefile 이승준 2017-03-07 1445
180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와 함께 나누는 죽음 이야기 imagefile [4] 정은주 2017-03-06 2159
1802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모모'가 힘든 이유 imagefile [4] 강남구 2017-03-04 4060
180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셋째가 입학했다!! imagefile [5] 신순화 2017-03-02 4293
180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공유, 너의 이름은. imagefile [4] 윤영희 2017-03-02 4103
1799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사랑을 주는 엄마' 가면 imagefile [2] 최형주 2017-02-28 3418
179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뉴질랜드에서 만난 생태주의 imagefile [4] 정은주 2017-02-27 3692
17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이 흘러도 역시 숨바꼭질!! imagefile [2] 신순화 2017-02-22 2901
179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오바마 아저씨를 만나고 싶어 imagefile [2] 정은주 2017-02-20 2390
179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3346
1794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엄마의 선언 imagefile [2] 최형주 2017-02-17 4464
17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늙고, 아프고, 약한 존재들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들 imagefile [2] 신순화 2017-02-16 3322
1792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결핍의 낯섦 그리고 고마움 imagefile [8] 강남구 2017-02-15 4329
179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4편] 요리꽝에서 요리왕으로 등극~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2-14 2742
179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는 내 친엄마가 아니야? imagefile [4] 정은주 2017-02-13 3395
»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2295
178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2369
17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와 다른 사람이 소중한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7-02-07 4669
178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버지의 통지서와 엄마의 특별한 칠순 imagefile [2] 홍창욱 2017-02-06 3743
178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3편] 설명절 나물 해결사~비빔밥,김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2-06 2051

Q.아이가 미운 행동만 해요

6세남자쌍둥이에요 그중 큰둥이 아이에요변덕이 심하고 산만하고 분잡하고 행동이 과격하고식탐이 많아요 자다가 제가...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