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베이비트리비빔밥김밥1.jpg     

009엄마는요리꽝비빔밥김밥2.jpg

009엄마는요리꽝비빔밥김밥3.jpg

009엄마는요리꽝비빔밥김밥4.jpg


009엄마는요리꽝비빔밥김밥5.jpg


009엄마는요리꽝비빔밥김밥6.jpg

009엄마는요리꽝비빔밥김밥7.jpg







안녕하세요~

지빵이 엄마입니다. 설명절 잘 보내셨남요? 

2017년도 1월이 후딱 가고 2월입니다. 


아... 시간이 왜 이러케 빨리 지나가는 지... 

ㅋㅋ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올 한 해도 

즐거운아줌마 열심히 달려보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용~~ ^___^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04576/9c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9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오바마 아저씨를 만나고 싶어 imagefile [2] 정은주 2017-02-20 5162
179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6514
179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선언 imagefile [2] 최형주 2017-02-17 7331
17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늙고, 아프고, 약한 존재들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들 imagefile [2] 신순화 2017-02-16 6037
179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결핍의 낯섦 그리고 고마움 imagefile [8] 강남구 2017-02-15 7546
178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4편] 요리꽝에서 요리왕으로 등극~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2-14 5565
178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는 내 친엄마가 아니야? imagefile [4] 정은주 2017-02-13 6680
178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4812
178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4733
17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와 다른 사람이 소중한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7-02-07 7812
178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버지의 통지서와 엄마의 특별한 칠순 imagefile [2] 홍창욱 2017-02-06 7402
»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3편] 설명절 나물 해결사~비빔밥,김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2-06 5663
178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배우 송강호를 마음에 새긴 이유 imagefile [4] 정은주 2017-02-06 8900
1781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가혹한 금기의 시간 imagefile [1] 박수진 2017-02-03 6548
178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어린이' 권리 획득!! imagefile [3] 신순화 2017-02-01 8273
177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 마음의 고향, 할머니 imagefile 최형주 2017-01-31 4367
1778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이의 ‘오프스피드’ imagefile 이승준 2017-01-31 5314
177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들, 선생님께 상장을 수여하다 imagefile 정은주 2017-01-30 8029
177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욕조의 수난 imagefile [1] 강남구 2017-01-26 7522
17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픈 부모를 돌보는 일 imagefile [6] 신순화 2017-01-25 6415

Q.22개월 남아: 자꾸 타인 눈을 찌르거나 손으로 ...

안녕하세요. 지도와 훈육도 중요하지만 전문의가 조언을 통해 아이 심리를 파악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아이설명:- ...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