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삶을 돌아보고 앞으로 살아갈 시간을 설계해보기 위해
자신의 사진들 중 핵심적인 것을 모아서 
소개 글과 함께 만드는 것이 사진 자서전이다.

나는 웰다잉 강의를 할 때, 
나의 사진 자서전 첫머리에 붙어 있는 오래 된 사진을 소개하곤 한다.

크기변환_송강호 사진.jpg

대안학교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웰다잉 수업을 하면서
위의 사진 속 국민배우를 찾아보라고 했더니 
아이들이 오른 쪽 여자 사람을 가리킨다.
"얘들아, 그건 바로 나야.
젊은 시절의 내가 배우로 보이니? 호홋."
화색을 띠며 내가 말하자 아이들이 답했다.
"선생님, 대체 20년 동안 무슨 일이 일어난 거예요?"

나를 알아보지 못한 것과 마찬가지로 
아이들은 사진 속 젊은 날의 송강호를 알아내지 못했다.

이 사진이 내게 특별한 이유는, 
우연한 방식으로 삶의 지도를 보여준 배우 송강호 때문이다.
그를 처음 만났던 때를 기억해본다.

20세기 후반의 어느 날, 
집에 한가로이 누워 영화잡지를 뒤적이고 있을 때였다.
당시 떠오르는 스타였던 송강호라는 배우의 인터뷰 기사를 읽던 중 
나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응? 이 사람이 하는 말은 어디선가 들어본 것 같은데? 

생각나는 바가 있어 몇 년 전 담임 반 아이들과 함께 만들었던 학급신문을 찾아보았다.
어느 교육연극이 끝난 후 우리 반 아이들의 취재에 응했던 
젊은 배우의 이름과 사진이 거기 있었다. 
송강호.
얼굴도 이름도 완전히 잊고 있던 그 배우를,
잡지 기사 몇 줄로 기억해낸 것이다.

학급신문의 취재에는 이런 문답이 실려 있었다.
“아저씨는 연극 공연 중에 대사를 잊어버린 적이 있나요?”
“대사가 입에 붙을 정도로 연습을 하기 때문에 그런 일은 없다.”
사전 약속 없이 불쑥 취재를 하러 온 학생들과 함께 하면서도
그는 시종일관 진지하고 겸허한 자세로 임했다.
무명배우 시절이든 유명하게 된 시점이든, 크게 달라진 바 없이
자신만의 일관된 분위기를 가진 사람이었다.

이후 몇 년이 흘러
그를 영화 속에서 다시 만났다.
2006년 여름, 나는 어린 딸의 장례를 치르고 나서 며칠 후 
넋이 나간 채로 영화관에 앉아 있었다.
그날 우연히 본 영화의 제목은 ‘괴물’.
영화 속 송강호는 딸을 구하기 위해 
그야말로 '넋이 나간 채로' 뛰고 있었다.

미군부대의 독극물 한강 방류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는
권력자에 의해 희생되는 약자들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영화 속 딸을 잃은 아비의 모습을 보며 나는 흐느꼈다.

영화'의 말미에 그는 집 없는 소년을 구해 안고 이렇게 물었다.
'네가 현서(영화 속 딸 이름)와 끝까지 함께 있었니?'
그는 갈 곳 없는 소년을 키우게 된다.

마지막 장면은 눈 내리는 세트장.
소년과 남자는 어두운 한강을 배경으로
실내에서 밥을 먹고 있었다.
비현실적으로 보이는 화면엔
참혹한 재난이 지나간 뒤의 팽팽하게 불안한 평화 속에
두 사람만 존재했다.

내게는 이 장면이 강렬한 기억으로 남았다.
누구의 도움도 없이 
홀로 경계를 서는 한 남자의 모습은
광장에서 연대하지 못하고 골방 속에 분노했던 이들의
외로운 싸움을 상징하는 게 아닐까.

언젠가 송강호는 인상적인 인터뷰를 남겼다.
“영화를 선택할 때 천만 관객을 동원하리라는 예감이 드는가?” 라는
질문에 그는 이런 취지의 답을 했던 것 같다.
“내 앞의 한 사람을 설득하는 힘과 
천만 명을 설득하는 힘은 같다.”

그의 말대로,
나와 같은 한 사람의 삶에 지울 수 없는 기억을 남기는 것과,
천만 명의 마음을 움직이는 건 차이가 없는 일인지도 모른다.

영화 ‘괴물’이 내게 보여준 지도 속에는
온 세상과 한 사람을 연결해 주는 아이가 있었고,
말도 안 되게 허술한 무기에 의지했으나
자신만의 방식으로 아이를 지키려는 남자가 있었다.

영화를 본 후 10년이 지났다.
약자들을 희생시키며 권력을 잡은 이들에 대한
냉소와 패배감 속의 시간이 흐른 후,
나는 다엘의 손을 잡고 광화문 촛불집회에 서 있었다.

광장에서 만난 낯선 사람이 다엘에게 다가와 
과자를 쥐어주고는 미소 지으며 지나갔다.
서로의 존재를 고마워 하는 군중 속에 서게 된 것이 얼마 만인가. 

역사를 바꾸는 힘이 있기 위해서는 
자신의 품에 깃든 단 한 명의 아이를 지키려 애쓰던
외로운 파수꾼들이 필요했다고 믿는다.

배우 송강호는 그렇게 내 마음에 새겨졌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04568/67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이 흘러도 역시 숨바꼭질!! newimagefile 신순화 2017-02-22 112
179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오바마 아저씨를 만나고 싶어 imagefile [2] 정은주 2017-02-20 602
179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updateimagefile [9] 윤영희 2017-02-19 1267
1794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엄마의 선언 imagefile [1] 최형주 2017-02-17 2475
17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늙고, 아프고, 약한 존재들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들 imagefile [2] 신순화 2017-02-16 1298
1792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결핍의 낯섦 그리고 고마움 updateimagefile [4] 강남구 2017-02-15 1935
179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4편] 요리꽝에서 요리왕으로 등극~ imagefile [5] 지호엄마 2017-02-14 1089
179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는 내 친엄마가 아니야? imagefile [4] 정은주 2017-02-13 1554
1789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832
178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879
17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와 다른 사람이 소중한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7-02-07 2863
178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버지의 통지서와 엄마의 특별한 칠순 imagefile [2] 홍창욱 2017-02-06 2192
178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3편] 설명절 나물 해결사~비빔밥,김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2-06 698
»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배우 송강호를 마음에 새긴 이유 imagefile [4] 정은주 2017-02-06 3613
1783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가혹한 금기의 시간 imagefile [1] 박수진 2017-02-03 2218
17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어린이' 권리 획득!! imagefile [2] 신순화 2017-02-01 2086
1781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내 마음의 고향, 할머니 imagefile 최형주 2017-01-31 792
1780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이의 ‘오프스피드’ imagefile 이승준 2017-01-31 1457
177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들, 선생님께 상장을 수여하다 imagefile 정은주 2017-01-30 2840
1778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욕조의 수난 imagefile [1] 강남구 2017-01-26 2649

Q.아이가 입는 옷만 입으려고 해요

만4세, 52개월 남아입니다. 작년 가을무렵부터 입던 옷만 입으려고 하고 새 옷이나 자주 입지 않던 옷은 안입으려고...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