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 먹는 아이에게 찾아온 피부 질환 

엄마에겐 빵과 커피 금지령이 내려지고


148585195316_20170201.JPG » 얼굴 전체를 덮었던 홍반이 가장자리로 밀려나고 있다. 나는 매일 ‘밀가루의 유혹’과 싸우고 있다. 박수진 기자


나는 빵 성애자다. 닭고기 살처럼 길게 찢어지는 식빵을 우유에 찍어 먹을 때의 촉촉함, 초콜릿이 진하게 든 크루아상을 바삭 베어 먹을 때의 달콤함, 견과류와 바질이 가득한 식사빵에 상온에 적절히 녹은 버터를 발라 커피와 곁들여 먹을 때의 향긋함. 진 빠지는 육아노동을 ‘빵과 커피의 시간’으로 달래왔다. 저녁에 집에 오는 남편에게 빵 주문을 하고, 아침에 큰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둘째도 잠든 시간 호사를 누렸다. 수유 직후 아이가 잠들면 커피도 함께.


과했던 걸까. 하루 한 번 빵이 하루 두 번 되고, 세 번 되고, 그래서일까. 아이 얼굴에 탈이 났다. 얼굴에 붉은 기운이 올라오더니 쉬이 낫지 않고 노란 딱지까지 앉았다. 머리를 감기다보니 머리에도 노란 딱지가 군데군데 보였다. 지루성 피부염.


만 3개월 이하 영아의 지루성 피부염은, 피부 질환이 대개 그렇듯 뚜렷한 원인은 알 수 없다. 피지 과다 분비이거나 지루성 피부염을 일으키는 진균 때문이라고도 하고, 온도·습도가 맞지 않아서라고도 하고. 원인은 모르지만 처방의 칼날은 나를 향해 왔다. 모유 먹는 아기이기 때문이다. 밀가루, 우유, 달걀, 카페인 금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다. 눈물이 주르륵 흘렀다. 얼굴을 벅벅 긁어대는 아기를 쳐다보며 ‘밀가루 프리 선언’을 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일주일쯤 지났을 때 철없는 남편이 저 먹겠다고 시킨 피자 한 판에 나는 훅 무너졌다. 오랜만에 놀러온 사촌동생이 사정을 모른 채 나를 위해 사온 한 아름 빵더미에 또 무너졌다. 아이의 얼굴은 나아가다가 내가 피자 한 조각을 먹으면 다시 벌게지고, 또 나으려다 내가 빵 한 점 먹으면 다시 벌게지는 것 같았다. 결국 가족들이 모여 백일잔치를 하기로 한 날, 아이 얼굴 상태는 절정에 이르고야 말았다.


잘됐다, 이참에 분유로 갈아타자. 분유로 갈아타는 일도 쉽지만은 않았다. 가슴이 아파와서 모유를 먹이고 싶은 충동이 일었다. 그렇지만 점차 분유 횟수를 늘려갔다. 그리고, 디데이. 사흘 동안 분유만 먹였다. 그런데 아이는 모유 먹을 때, 다 먹고 나서 보여주던 만족스러운 미소를 보여주지 않았다. 밥 먹기 전 기대감으로 가득 차 쳐다보는 반짝이는 눈빛과 동동거리는 귀여운 발도 보여주지 않았다. 그 웃음과 발 동동이 보고 싶었다. 기분 탓인지, 짜증이 는 것 같기도 했다. 무엇보다 얼굴에 큰 차도가 없었다.


결국 나는 일주일여간의 실험을 마치고 다시 모유로 회귀했다. 존재를 오롯이 양육자에게 의지하는 갓난아기 육아는 어쩔 수 없이 양육자의 희생을 요구한다. 두 번째 육아휴직을 하면서 나는 주변에 호언했다. 이번에는 ‘육아’가 아니라 ‘휴직’을 하겠다고. 모유는 대략 100일까지만 먹이겠다고. 책도 좀 읽고 공부도 좀 하고, 아이보다는 나를 위한 시간을 갖겠다고.


그러나 이는 ‘손에 장을 지지겠다’는 한 정치인의 어리석은 장담과 비슷한 게 아니었나 싶다. 육아휴직 기간은 출근해서 회사로부터 돈을 받지 않을 뿐, 더 많은 돌봄노동을 수행하며 나를 파먹는 시간이었음을 다시 깨닫는다.


이 노동을 하는데 왜 내 노동의 값이 반으로 깎여야 하는지 억울하다. 동네 전업 엄마들이 받지 못한 노동의 값에 생각이 이르자 울화가 치민다. 여성들을 가정주부화한 뒤 공짜로 착취하며 이 사회는 버텨왔다. 사회가 매기지 않는 돌봄노동의 값을 이제는 여성이 나서서 매기고 받아내야 하지 않을까. 그 가격에는 내가 유보한 ‘빵과 커피의 시간’도 포함해야 할 테다.


박수진 기자 jin21@hani.co.kr

(*이 글은 한겨레21 제1147호(2017.1.30)에 실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박수진
서른여덟에 두 아이의 엄마가 된 뒤 육아휴직 중이다. 선택의 기로에서 갈팡질팡하다가, 결정적 순간에 감정적으로 휙 저지르고 보는 스타일. 일도, 육아도 그렇게 해서 온 식구가 고생하는 건 아닌지 또 고민하는 ‘갈짓자 인생’. 두 아이의 엄마로서, 좋은 기자로서 나를 잃지 않고 행복하고 조화롭게 사는 방법이 있다면 그건 뭘까, 그 길을 찾는 것이 지금의 숙제다.
이메일 : jin21@hani.co.kr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04033/ee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0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공유, 너의 이름은. imagefile [4] 윤영희 2017-03-02 3008
1799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사랑을 주는 엄마' 가면 imagefile [2] 최형주 2017-02-28 2325
179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뉴질랜드에서 만난 생태주의 imagefile [4] 정은주 2017-02-27 2750
17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이 흘러도 역시 숨바꼭질!! imagefile [2] 신순화 2017-02-22 1983
179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오바마 아저씨를 만나고 싶어 imagefile [2] 정은주 2017-02-20 1530
179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2315
1794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엄마의 선언 imagefile [2] 최형주 2017-02-17 3430
17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늙고, 아프고, 약한 존재들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들 imagefile [2] 신순화 2017-02-16 2363
1792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결핍의 낯섦 그리고 고마움 imagefile [8] 강남구 2017-02-15 3095
179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4편] 요리꽝에서 요리왕으로 등극~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2-14 1850
179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는 내 친엄마가 아니야? imagefile [4] 정은주 2017-02-13 2461
1789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1452
178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1493
17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와 다른 사람이 소중한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7-02-07 3708
178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버지의 통지서와 엄마의 특별한 칠순 imagefile [2] 홍창욱 2017-02-06 2789
178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3편] 설명절 나물 해결사~비빔밥,김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2-06 1228
178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배우 송강호를 마음에 새긴 이유 imagefile [4] 정은주 2017-02-06 4225
»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가혹한 금기의 시간 imagefile [1] 박수진 2017-02-03 2747
17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어린이' 권리 획득!! imagefile [3] 신순화 2017-02-01 3042
1781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내 마음의 고향, 할머니 imagefile 최형주 2017-01-31 1152

Q.유치원 가기싫은 아기 어떻게 해야하나요?

3.10일로 42개월된 남아입니다.어린이집 경험이 없는 아이로 처음 병설유치원을 보냈는데, 첫째날은 호기심에 교실에 ...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