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추운 계절에 집앞에도 얼음이 있는데 왜 하필 화천까지 가야하는거지?'

라는 생각에 결정을 못하고 있었어요.

그 사이 아이는 '화천 산천어축제'에 꼭 갈꺼라고 

할머니, 할아버지를 비롯해서 연락 가능한 친지들에게 자랑을 해대니 

등떠밀려 '화천 산천어축제' 얼음낚시 예약을 했어요.


그리고 축제에 다녀온 지인들에게 물었습니다.

어찌하면 낚시 무경력의 가족들이 한마리라도 낚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요.ㅋㅋ


드디어 화천 가는 날.

날은 추웠지만 하늘은 맑고 햇살도 따사로와 더없이 좋은 날씨였어요.

인당 제한수인 3마리씩은 거뜬히 잡을 수 있을 것 같았어요.

산천어축제6.jpg

화천 마을길에서 만난 산천어들.

기다려라 고기들아~~.


산천어축제7.jpg

13번째로 여는 축제로 널리 알려져 있다더니 축제 안내판이 그말을 실감케합니다.


산천어축제9.jpg

티켓을 받아 그 다음 어찌해야하나 어리둥절 서있는데 낚시도사 무료교실 안내판이 눈에 들어옵니다. 낚시가이드가 있다니 일단 안심이 됩니다. 실제로 낚시도우미 조끼를 입은 동네 어르신에게 특별 강습을 받기도 했습니다.


산천어축제8.jpg

이것은 무엇일까요? 

축제장 여기저기에 마을사람들이 운영하는 산천어 구이통입니다. 잡은 고기를 가져와 추가로 돈을 좀 내면 10여분 뒤에 맛있는 산천어 구이가 완성됩니다.


산천어축제5.jpg

설 연휴 기간이라 사람들이 많지는 않았지만 산천어 낚시에 대한 열기는 뜨거웠습니다. 사람들이 모두 구멍만 바라보고 있어요.

필요한 여러 도구들을 두고 여유있게 낚시하는 사람들도 있고, 저희처럼 처음인듯 여기저기 기웃기웃 거리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산천어가 있긴 한걸까?" 

옆사람들이 잡아 올리는 것을 보면 있긴 있는 것 같은데...


산천어축제2.jpg

"엄마 산천어는 언제 잡혀요?"


한시간이 넘게 헛물질을 하고 있으려니 슬슬 귀찮아집니다. 

발도 시린것 같고요.


두어시간 됐을까요?


"잡았다!!"


산천어2.jpg

"잡았다"를 외친 사람은 다름아닌 외할머니.


온가족이 부둥켜안고 기뻐합니다.

옆 사람들이 좋아할때는 속이 타더니만

막상 잡고보니 세상을 다 얻은 듯합니다.

이것이 낚시의 재미일까요.


그런데 

5명인데 겨우 한마리라니...

그나마 외할머니가 한마리를 더 잡으셔서 산천어 구이를 맛볼 수 있었답니다.

산천어3.jpg


구이와 간단한 점심식사를 한 후 다른 행사장을 찾았어요.

산천어축제3.jpg

너른 행사장이 보입니다. 

눈썰매, 바이크, 산천어 맨손잡기, 얼음 조각, 봅슬레이, 아이스하키, 컬링 체험 구간을 지나 

우리가 도착한 곳은 바로

이곳.

산천어축제4.jpg


얼음 썰매장입니다. 

옛날식 얼음 썰매를 타본 적이 없는 둘째 아이가 

소원이라고 한 곳.

바로 얼음 썰매장입니다.


어릴적 얼음 썰매는

울퉁불퉁한 얼음판에서 잘 나가지 않는 썰매를 타고 못이 박힌 밀대로 힘겹게 탔던 것 같은데

이곳은 얼음도 미끄럽고, 썰매도 잘 나가고, 썰매모양도 다양하더라구요.

무엇보다 넓어서 좋았어요.


연휴가 끝나고 방학숙제로 부랴부랴 체험학습내용을 적었습니다.


산천어축제10.jpg


(*느낀점: 어릴때는 낚시가 쉬운줄 알아서 '그게뭐어렵다고'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직접해보고나니 그 말이 후회됬다. 처음해본

얼음낚시는 굉장히 어려워서 1마리도 못잡았지만 그래도 가족

들중 1명(외할머니)이 잡아서 맛이라도보아 기운이낫다. 산천어는

내 생각보다 맛있었다. 잡은결과물은 아쉬웠지만 그래도 행복했다.

내 소원이었던 얼음썰매타기는 정말 재밌었다. 넘어지기도 하고 했지만 다음에 또 타고 싶었다.)


올해 첫 여행으로 찾은 곳.

화천 산천어 축제였어요.


다들 새해 다짐을 올리셨네요.

아이들이 조금 크니 아쉬운게 생기더라구요.

올해는 아이들과 함께 자연과 함께 즐거운 추억 많이 만들어보고 싶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13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 이기는 대화법> 왜냐고 묻지 말아요~ imagefile [2] 강모씨 2017-02-12 800
3112 [건강]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file kkebi33 2017-02-06 503
3111 [자유글] 초등학교 헌법마당 세종시를 다녀오면서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489
3110 [가족] 공연 소개 [치고 받고 놀래] 푸르메 2017-02-06 358
3109 [요리] [인디고 서원의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영화관 옆 심야식당 image indigo2828 2017-02-05 367
3108 [자유글] 손빨래 난엄마다 2017-02-04 400
» [나들이] 고기잡으러, 썰매타러 화천으로 imagefile [2] yahori 2017-02-02 458
3106 [나들이] 온천노천탕과 보문사 앞바다 즐기는 석모도 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7-02-02 1177
3105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 becks11 2017-02-01 468
310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신청원합니다. secret 2017-02-01 3
310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secret starwld 2017-01-31 4
3102 [가족]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도전합니다 bagaji8668 2017-01-31 297
310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375
3100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jju514 2017-01-31 348
3099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rlagywls314 2017-01-31 368
3098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babyazalea 2017-01-31 333
309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지원합니다♡ elpis0319 2017-01-31 283
3096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msklavier 2017-01-31 380
3095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496
3094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