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062.JPG



‘이번 설에는 꼭 할머니한테 가야지!’ 하고 마음을 먹었다.

 

두 아이를 데리고 제주도에서 부산까지 택시, 비행기, 버스, 지하철을 타고

6시간이 걸려서 할머니 집에 가는 동안 나는 신이 나서 힘이 넘쳤다.

 

도착하니 “왔나? 아이고, 고생했제?” 하며 할머니가 우리를 반겨주신다.

참, 변함이 없는 할머니의 사랑이

역시나, 좋다.


아이들을 풀어놓고 할머니의 밥을 먹고 할머니가 데워놓은 자리에 누워서 쉬고

수다를 떨었다.

명절 며칠 전에 가서 여유 있게 쉬고, 먹고, 집에 없는 TV도 보고 놀았다.

나와 아이들을 충분히 사랑하고 돌봐주는 할머니가 계시는 그 집은

나에게 천국이었다.


명절이 되어서 온 가족이 모여 왁자지껄 먹고, 놀고, 자고, 즐겁게 지내다가

큰산과 함께 아이들을 데리고 제주로 돌아왔다.

 

갑자기 외롭다.

아이들은 다시 만난 장난감이 반가워서 신나게 노는데

나는 하나도 신이 안 난다.

할머니의 품이 그리울 뿐이다.

 

할머니 밥도 더 먹고 싶고

할머니랑 몸 붙이고 TV도 더 보고 싶고

“좀 누워서 쉬라.”, “더 묵으라.” 하는 잔소리 같은 챙김도 받고 싶다.

그냥 그 집에 있고 싶다.

 

그리운 마음 앓이를 하룻밤 하고난 다음 날

할머니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틀을 꼬박 할머니 그림을 그렸고

두 번째 날 밤에 

‘사랑하는 나의 할머니, 안정숙.

손녀 최형주가 그렸습니다.’ 라는 글을 그림 옆에 쓴 후 붓을 놓았다.

 

홀린 듯 그려나간 그림은

약간 살이 빠지고 미용실을 다녀온 할머니의 모습이다.

할머니가 좋아하는 꽃 모양의 귀걸이를 하고

할머니가 좋아하는 파르스름한 색깔의 한복을 입었다.

우리 할머니, 예쁘다.

 

몇 달 전에 제주도 여행을 하고 돌아가시면서

“나중에 내 영정 사진 네가 그려조.” 라고 하셨는데

이번 그림이 영정 그림의 기초가 될 것 같다.

 

86세인 할머니는 “너무 오래 살면 우짤꼬, 걱정이다.” 하셨지만

그것만큼 섭섭한 이야기가 없다.

할머니가 살아계시는 동안 나의 천국인 할머니 집에 더 자주 가고

내 아이들에게도 나의 할머니가 얼마나 따뜻하고 멋진 사람인지 더 알게 해주어야겠다.

 

할머니는 내 마음의 고향.

내가 언제나 돌아가 쉴 수 있는 곳.

그런 할머니의 존재는 하늘이 나에게 준 엄청난 선물이다.

 

고마워요, 할머니!

사랑해요, 할머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세 살 난 바다와 한 살의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03308/d9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9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을 주는 엄마' 가면 imagefile [2] 최형주 2017-02-28 5114
179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뉴질랜드에서 만난 생태주의 imagefile [4] 정은주 2017-02-27 5075
17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이 흘러도 역시 숨바꼭질!! imagefile [2] 신순화 2017-02-22 4548
179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오바마 아저씨를 만나고 싶어 imagefile [2] 정은주 2017-02-20 3710
17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4933
179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선언 imagefile [2] 최형주 2017-02-17 5979
17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늙고, 아프고, 약한 존재들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들 imagefile [2] 신순화 2017-02-16 4675
179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결핍의 낯섦 그리고 고마움 imagefile [8] 강남구 2017-02-15 6082
179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4편] 요리꽝에서 요리왕으로 등극~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2-14 4284
178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는 내 친엄마가 아니야? imagefile [4] 정은주 2017-02-13 5086
178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3482
178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3527
17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와 다른 사람이 소중한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7-02-07 6171
178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버지의 통지서와 엄마의 특별한 칠순 imagefile [2] 홍창욱 2017-02-06 5628
178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3편] 설명절 나물 해결사~비빔밥,김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2-06 3719
178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배우 송강호를 마음에 새긴 이유 imagefile [4] 정은주 2017-02-06 6946
1782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가혹한 금기의 시간 imagefile [1] 박수진 2017-02-03 5037
178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어린이' 권리 획득!! imagefile [3] 신순화 2017-02-01 6382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 마음의 고향, 할머니 imagefile 최형주 2017-01-31 3066
1779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이의 ‘오프스피드’ imagefile 이승준 2017-01-31 3949

Q.분유를 안 먹는 아이.. 도와주세요!

안녕하세요. 이제 200일이 좀 지난 쌍둥이엄마입니다.아이들이 분유를 너무 먹지 않아 힘이 듭니다. 조언을 부탁 드...

RSS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