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 각

 

안그래도 늦었는데
버스타고 한남대교 건너는 중
옆 차선으로 슝슝 가는 버스
왜 이쪽은 굼뜬지

 

찰랑거리는 짙은 강물빛
오랜만에 탁트인 한강경치가
눈앞에 아른거려도
내 안에 안들어온다

 

늦었다
아주많이
그냥 돌아가버릴까

 

조금 돌아가더라도
전철 탈걸 그랬나
속타는 맘 달래려고
몇 자 적어본다

 

 

1월 어느 날 강남에서 강북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쓴 시다.

처음부터 시를 써야지하는 생각은 없었다. 버스 안에서 맘 졸이는 나를 보면서 쪼그라든 맘을 좀 풀어볼까해서 메모장에 긁적였더니 이렇게 써졌다. 어떤 상황에서든 내 감정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방법으로 시 쓰는 걸 추천해본다. 아주 짧게라도 감정을 글로 표현해보면 기분이 이랬구나, 이렇게 보였구나, 이런 생각을 왜 했을까 하면서 스스로 돌아보고 질문을 던져볼 수 있는 약간의 틈이 생긴다. 초등학교 4학년 아이의 갑작스런 행동변화에 당황스러웠던 맘을 달랠 때도, 천천히 걷다가 문득 기분 좋은 생각이 들 때도, 하루를 되돌아보다가 짧게 글을 남기고 싶을 때도 '시'로 나타내는 게 편해졌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 학교에서 시를 쓰려고 앉았는데 막상 어떻게 쓰란 얘긴지 몰라 엄청 맘 고생했던 때가 지금도 기억난다. 그 때는 시라고 하면 은유적으로 나타내야한다는 막연함에 시가 어려웠는데 지금은 아니다. 잠깐 최근에 읽은 시를 몇 편 올려본다.

 

책 '쉬는 시간 언제 오냐' 중에서

 

내 돈  - 이민지(장곡초등학교 5학년)

 

우와! 추석에 받은 돈

진짜 많다.

하나 둘 셋

세고 있는데

엄마가 왔다.

공포의 돈 청소기

우리 엄마

큰일 났다.

돈 다 뺏기게 생겼다.

 

-----------------

 

처음 읽을 때나 다시 읽어보아도 어쩌면 그 순간의 감정을 그대로 잘 나타냈을까 저절로 웃으면서 읽었던 시다. 한 편 더

 

소수의 나눗셈 - 이태훈(장내초등학교 6학년)

 

풀기도 힘들고

짜증도 났지만

 

교육의 의무를 위해

하였다.

-------------------

 

시는 이처럼 길지 않아도 좋다.

수학 시간 '소수의 나눗셈'을 하면서 든 감정과 생각을 아이는 그대로 썼고 읽는 사람은 각자의 느낌으로 해석하면 된다. 굳이 이 시를 어떻게 썼는지 평가 할 필요는 없다. 우리는 우리가 한 일을 계속 평가받아온 과정에 익숙하지 않았나 싶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이라기 보다 해야하는 일이 많았고 특히 교육과정 안에서는 만들고 쓰고 움직이는 모든 것을 점수로 평가하다보니 무언가를 그대로 표현하는게 어려웠던 것 같다. 이런 평가나 남의 시선을 내려놓고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나의 지금 감정이 무엇인지 오롯이 돌아볼 수 있다면 아이와의 관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곧 다가올 설명절 준비로 분주한 하루다.

 

가족들과 따뜻한 명절 보내시구요

새해에는 잠깐이라도 시를 써보는 한 해가 되셨으면 좋겠어요.

베이비트리 모든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097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msklavier 2017-01-31 194
3096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294
3095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364
3094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지원 : 버릴 것, 키울 것 [1] 어른아이 2017-01-25 385
» [자유글]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332
3092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10기 신청합니다. [2] 보물찾기 2017-01-23 404
3091 [책읽는부모] <이유가 있어요>,<불만이 있어요> 웃음이 빵빵 터지는 즐거운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7-01-22 507
309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신청합니다. [1] ssongmi 2017-01-22 330
308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2] 강모씨 2017-01-21 420
3088 [직장맘] 초등 돌봄교실 [4] sybelle 2017-01-19 563
3087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754
3086 [나들이] 겨울아 놀자, 따뜻하게 눈부시게 image 베이비트리 2017-01-12 546
3085 [자유글] 내 나이가 어때서~ 지난 크리스마스에 imagefile [7] 푸르메 2017-01-08 717
3084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799
3083 [건강] 새몸으로새해를 시작하자!'굿바이아토피교실'1/19(목)수수팥떡공덕교육실접수중입니다 image okemos 2017-01-03 502
3082 [책읽는부모] 2016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12] 강모씨 2017-01-02 1019
3081 [자유글] 하이 2017!! imagefile wonibros 2016-12-30 482
3080 [자유글] 문제성피부 ㅠㅠ [1] gnsl3562 2016-12-26 559
3079 [가족] 즐거운 크리스마스 주말... imagefile [4] yahori 2016-12-23 696
3078 [자유글] 만성피로ㅠㅠ [1] gnsl3562 2016-12-21 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