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애들 다툼은 금세 풀리지만, 부모 싸움 번지면 일 커져요

베이비트리 2017. 01. 24
조회수 2266 추천수 0
[사람과 디지털] 스마트 상담실

아이를 단체카톡방에 초대해 가해하는데, 애 아빠가 보복하자고 합니다. 
00500144_20170124.JPG
Q. 아이가 학교에서 사소한 말다툼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상대방 아이가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우리 아이를 초대한 뒤 여러 아이들이 함께 욕을 했다고 합니다. 우리 아이는 기분 나빠 그 방을 나왔지만 다른 친구들이 계속 초대했습니다. 아이 아빠는 화면을 캡처한 뒤 상대 아이를 똑같이 초대해서 본때를 보여주라고 합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요즘 아이들의 싸움은 과거와 다릅니다. 단체 채팅방에 친구를 초대해 망신을 주는가 하면, 소셜미디어에서 심한 욕으로 상처를 입히기도 합니다. 현실 세계의 싸움이 온라인으로 연결되고 더 크고 지속적인 싸움을 만듭니다. 아버지 얘기대로 상대 아이에게 똑같이 보복한다면 며칠 뒤엔 사이버상에서 더 큰 싸움이 일어날 것입니다. 그리고 실제 싸움으로 번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관련한 모든 아이들은 가해자이며 피해자가 되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에 회부되어 학부모가 학교로 와야 하는 상황이 될 수 있습니다. 발전하는 정보기술로 인해 학교 폭력의 새 유형이 된 사이버 폭력입니다.

사이버 폭력은 욕설과 왕따 문제 등과 결합하면 더 큰 효과를 냅니다. 아이들이 단체 채팅창에서 내뱉는 서로를 비난하는 말이나 욕은 지나친 경우가 많습니다. 우선, 사이버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담임 선생님이나 학교 폭력 담당 선생님께 빨리 알리는 게 좋습니다. 학부모가 한쪽 아이 입장만 듣거나 화가 난 상황에서 일처리를 하는 경우 상대편 학부모까지 개입하게 되어 어른 싸움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이들은 싸우고 나서도 금세 떠들고 장난치지만 부모님들의 싸움은 다릅니다. 아이들은 싸우면서 크는 게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다만, 싸움을 할 때에도 지켜야 하는 기본적 예절이 있음을 알려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싸움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게 아니라 어떻게 문제 상황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해결할 수 있는지 아이와 함께 고민하는 게 우리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는 노하우 아닐까요?

김형태 깨끗한미디어를위한교사운동 정책위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비만 예방 수칙…짜게 먹지 말고 충분히 자는 습관 필요

    베이비트리 | 2018. 04. 20

    생활 속 비만 예방 수칙 식사시간 정해놓고 천천히 먹어야채소 많이 먹고 규칙적 운동은 필수잠들기 2시간 전 음식 섭취 말아야자신의 키에 맞는 몸무게나 허리둘레를 유지하는 것이 건강의 지름길이라는 말에는 누구나 동의한다. 비만이 각종...

  • ‘아동수당’ 선정기준액 3인가구 월 1170만원 이하‘아동수당’ 선정기준액 3인가구 월 1170만원 이하

    베이비트리 | 2018. 04. 18

    복지부, 아동수당법 시행규칙·고시 입법예고소득인정액에 따라 하위 90%에 매달 10만원 지급2012년 10월 이후 출생아동 대상 9월부터 주기로가족. 게티이미지뱅크오는 9월부터 만5살 이하 아동을 둔 3인 가구의 월 소득인정액이 1170만원을 넘지 않으...

  • 전남 공공산후조리원, 해남에 이어 강진도 개원한다전남 공공산후조리원, 해남에 이어 강진도 개원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4. 18

    강진의료원, 5월1일부터 농어촌 산모의 신청을 받을 예정해남의료원, 2015년부터 2년 8개월 동안 산모 700명 이용 해남종합병원 안에 있는 공공산후조리원 1호점 신생아실 전남도청 제공전남 해남에 이어 강진에도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산후조리...

  • “조례로 마더센터 만들어주세요” 서울 관악구 주민 1만 명 서명“조례로 마더센터 만들어주세요” 서울 관악구 주민 1만 명 서명

    양선아 | 2018. 04. 17

    “엄마와 아이들이 갈 곳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우선은 미세먼지로 바깥 활동이 어렵고요. ‘맘충’ ‘노키즈존’ 등과 같은 분위기 속에서 엄마와 아이들이 눈치를 보며 공공 시설에서 일어서야 하는 상황이 많습니다. 서명에 동참한 1만 명에 가까운...

  • 노장 배구선수의 비밀병기 ‘디지털속공’

    베이비트리 | 2018. 04. 16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마흔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전성기 못지않은 경기력을 보이는 프로배구 선수가 있다. 그가 맡은 역할은 센터다. 센터는 멋진 가로막기로 경기의 흐름을 순식간에 바꾸기도 하지만, 상대 수비가 준비되기 전에 한발 빠르게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