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공지능 뜨면 의사·약사·교사 ‘가장 타격’

베이비트리 2017. 01. 24
조회수 1256 추천수 0
[4차 산업혁명] 인간혁명의 갈림길 ④
고용정보원 ‘기술변화 보고서’
10년뒤 의학·교육계열 대학전공
‘스마트 기술’ 대체 위협 가장 커

1485214618_00503585_20170123.JPG

앞으로 10년 뒤 대학 전공 가운데 인공지능·로봇 기술로 인한 구직난을 가장 심하게 맞을 계열은 의약·교육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약사·교사 등 현재 가장 안정적이라고 꼽히는 직업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이 가장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철밥통’으로 알려진 전문직 인재보다 융합적·창의적 인재가 요구된다는 연구 결과로 주목된다.

23일 <한겨레>가 입수한 한국고용정보원의 ‘기술변화 일자리 보고서’의 ‘전공별 (기술 대체) 분석 결과’를 보면, 2025년 인공지능·로봇 등 ‘스마트 기술’에 의해 직업 대체 효과를 가장 심하게 겪는 대학 전공은 의약 계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졸업생의 51.7%가 기술 대체로 인한 위협을 받아, 의약·인문·사회·공학·자연·교육·예체능 등 전체 7개 계열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의약 분야는 아이비엠(IBM)의 인공지능 프로그램 ‘왓슨’이 이미 국내 의료현장에서 활용될 정도로 자동화 기술이 강점을 지닌 분야로 꼽힌다. 그 뒤를 교육(48.0%)과 예체능(46.1%)이 이었다. 이 보고서는 스마트 기술에 의한 전공별 취업 영향을 분석한 국내 첫 보고서다. 반면 가장 영향을 적게 받는 전공은 인문 계열(40.2%)이었다. 하지만 인문 계열은 취업에 나서지 않는 대학원 등의 진학자 비율이 높아, 실제 취업자만을 대상으로 분석할 경우에는 공학 계열의 기술 대체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들은 대졸 초기 인공지능·로봇에 의한 대체 가능성이 낮은 기술 관련 전문 분야로 취업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연구진은 2015년 전공별 학생들이 어떤 직업에 진출하였는지와 2025년 스마트 기술에 의한 직업별 대체율 데이터를 함께 분석해 예상치를 구했다. 스마트 기술 대체율은 전문가 설문조사를 통해 순수 기술적 변수만 산정한 것이어서 기술도입 비용 등 향후 사회적 여건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또한 비교적 취업에 유리한 대학생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전체 학력의 평균 스마트 기술 대체율(70.6%)보다 낮은 것도 주의할 점이다.

전문가들은 이제 교육을 새로운 관점에서 봐야 한다고 지적한다. 박가열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인공지능은 정해진 답을 구하는 데 강점을 보인다. 정답만 요구하는 교육 체계에서 인기있는 과에 진학하면 평생 먹고산다는 생각을 바꿀 시점”이라고 말했다. 박형주 수리과학연구소 소장은 “기업들은 고정된 조직이 아니라 일에 따라 전문가가 모여 학습하는 프로젝트 조직으로 변하고 있다. 대학도 문제해결력을 키우는 융합학과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권오성 기자 sage5t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소셜로봇은 아이들의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을까”“소셜로봇은 아이들의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을까”

    베이비트리 | 2017. 12. 12

    구본권의 디지털 프리즘_미국서 감정소통 소셜로봇 경쟁사용자와 감성적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소셜로봇이 인간 감정과 관계에 끼칠 영향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사진 지보 제공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지난달 아이폰텐(X) 등 올해의 발명...

  • 유시민 “남는 초등교실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올렸다유시민 “남는 초등교실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올렸다

    베이비트리 | 2017. 12. 12

    문재인 대통령 보육정책에 힘 실어주기 위한 뜻으로 풀이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노무현 재단 제공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청와대 누리집 국민청원 코너에 직접 청원 글을 올려 남는 초등학교 교실을 활용해 공공보육시설 ...

  • 몸은 시가에 가까워도 마음은 처가에몸은 시가에 가까워도 마음은 처가에

    베이비트리 | 2017. 12. 12

    통계청 ‘한국의 사회동향 2017’시가와 가까이 사는 비중 높지만연락빈도·지원비율 처가쪽 높아져시댁 부모와 같이 살거나 가까운 거리에 사는 부부의 비중이 여전히 높은 편이지만, 연락을 자주하거나 실질적인 지원을 주고받는 등 긴밀한 관계를 ...

  • 아이들 밥그릇 핑계 대며 싸우는 ‘경남도’ 어른들아이들 밥그릇 핑계 대며 싸우는 ‘경남도’ 어른들

    베이비트리 | 2017. 12. 11

    경남 도·교육청-도의회, 무상급식비 분담 비율 두고 마찰시민단체 “자유한국당 도의원들은 정치놀음 중단하라” ‘친환경무상급식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11일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도 기관별 무상급식비 분담 비율과 관련해 집행부인 경남도와 도교...

  • “우리 소리를 배우고 싶다고?”“우리 소리를 배우고 싶다고?”

    베이비트리 | 2017. 12. 11

    대전연정국악원 초·중생 겨울방학 강습해금, 가야금, 설장구, 전래동요·민요 등11~14일 접수, 내년 1월8~19일 실시대전시립연정국악원은 겨울방학을 맞아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설장구, 해금, 가야금, 민요 강습을 연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제공겨울방학을...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