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희님이 추천 해 준 도서라 언능 사야지 ... 했는데,

5권 세트로 팔고 있어서 과감하게 구입.

. 이유가 있어요.

. 불만이 있어요.

. 벗지 말걸 그랬어

. 이게 정말 나 일까?

. 이게 정말 사과 일까?

 

그 중 2권만 살펴보자.

 

<이유가 있어요>

코딱지 파기, 손톱 물어 뜯기, 다리 떨기 등등

웬만한 나쁜 습관은 다 가지고 있는 아이는 엄마의 지적에 하나 하나 이유를 댄다.

그 이유는 너무도 다양해서 그저 대단하고 할 수 밖에.

 

근데 이 아이 진짜 우리 개똥이 같다.

손톱도 물어 뜯고,

음식 먹다 옷에 쓱~ 닦고,

목욕 후 한참이 지나도록 옷도 안 입고 돌아 다니고,

걸을 때는 길이 아닌 곳으로만 골라 골라 다니고...

정말 똑~! 같다.

 

마지막에 아이의 통쾌한 반격도 있다.

어른들은 '자기도 모르게 그만 해 버리는 일 없어요?'

개똥이도 묻는다. "엄마도 모르게 그만 해 버리는 일 없어요?"

뜨끔~ 찔리지만 말 못한다.

그건... 비밀이다.

흠흠.

 

< 불만이 있어요>

뭐든 제멋대로 하는 어른들.

아이가 아빠에게 항의를 시작한다.

"나 불만이 있어요."

 

왜 어른들은 안자면서 아이들은 일찍 자라고 하는지.

목욕 시간을 어른들 맘대로 정해 버리는지.

겨울에는 춥다고 여름에는 덥다고 핑계를 대면서 왜 밖에서 같이 안 놀아 주는지.

어른이라고 해도 소시지를 두 개씩이나 먹어도 되는지.

 

이에 아빠는 하나 하나 얄미울 정도로 반박의 여지가 없게 해명을 한다.

어찌나 얄미운지 한 대 쥐어박고 싶을 정도.

 

마지막엔 아빠의 반격.

그러나 그 아빠의 그 딸 답게 기가 막힌 답변을 한다.

부전녀전.

 

...

 

책이 도착하고 남편과 개똥이가 먼저 같이 읽었는데, 둘이 읽다가 빵빵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아빠랑 똑같다.

개똥이랑 똑같다.

"똑같다", "똑같다"라는 말과 까르르 푸하핫 웃음이 끊이질 않은

매우 현실적이면서도 완전 공감할 수 있는 아주 재미있는 책이다.

 

도서_불만이있어요.jpg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081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secret starwld 2017-01-31 4
3080 [가족]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도전합니다 bagaji8668 2017-01-31 522
307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586
3078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jju514 2017-01-31 568
3077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rlagywls314 2017-01-31 618
307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지원합니다♡ elpis0319 2017-01-31 432
3075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msklavier 2017-01-31 597
3074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722
3073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717
3072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지원 : 버릴 것, 키울 것 [1] 어른아이 2017-01-25 809
3071 [자유글]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718
3070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10기 신청합니다. [2] 보물찾기 2017-01-23 870
» [책읽는부모] <이유가 있어요>,<불만이 있어요> 웃음이 빵빵 터지는 즐거운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7-01-22 1063
306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신청합니다. [1] ssongmi 2017-01-22 671
306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2] 강모씨 2017-01-21 778
3066 [직장맘] 초등 돌봄교실 [4] sybelle 2017-01-19 954
3065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1179
3064 [나들이] 겨울아 놀자, 따뜻하게 눈부시게 image 베이비트리 2017-01-12 901
3063 [자유글] 내 나이가 어때서~ 지난 크리스마스에 imagefile [7] 푸르메 2017-01-08 1228
3062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1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