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솔자 있어도 통학버스 사고땐 유치원 폐쇄

베이비트리 2017. 01. 19
조회수 965 추천수 0
교육부 ‘유아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 입법예고
유치원 통학버스 동승자 어린이 보호의무 강화
인솔교사 주의 소홀로 사고 땐 유치원 폐쇄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인솔교사 등이 동행했더라도 통학버스에 탄 어린이가 사고로 숨지거나 크게 다친 경우 해당 유치원을 폐쇄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는 인솔자 등 보호자를 태우지 않고 운행하다가 사고가 난 경우에만 유치원 폐쇄 등의 조처를 할 수 있었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유아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19일 밝혔다. 개정안은 인솔교사 등 통학버스 관련자가 주의의무를 다하지 않아 어린이가 숨지거나 크게 다쳤을 때 관할 시·도 교육청이 유치원 폐쇄나 1년 이내의 운영정지 조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최근 유치원 어린이통학버스 사고로 학부모 불안이 커지고 있지만 현행법은 보호자가 동승하지 않은 상황에서 발생한 사고에 한해 유아가 사망 또는 중상해를 입은 경우 유치원 폐쇄나 운영정지를 할 수 있었다”며 “보호자가 동승한 상황에서 주의를 다 하지 않거나 주·정차 중에 사고가 발생했을 때는 해당 유치원을 폐쇄하거나 운영중지 명령을 내릴 수 없는 법적 근거가 없어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도로교통법 제53조는 통학버스에 어린이나 영·유아를 태울 때 보육교직원이나 유치원·초등학교·특수학교 교직원, 학원 강사 등 보호자가 함께 타도록 하고 있다. 보호자는 어린이가 차에 타거나 내릴 때 차에서 같이 내려 안전한 승하차를 돕고, 운행 중에는 어린이가 좌석에 앉아 안전띠를 매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현행 유아교육법은 도로교통법이 정하는 보호자를 태우지 않은 상황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유치원 폐쇄 또는 운영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보호자가 동승했지만 어린이를 보호하는 데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거나, 주·정차 중 사고가 난 경우 유치원에 대해 강력한 조처를 하기에 법적 근거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었다.

실제로 지난해 7월 광주에서 폭염 속 유치원 통학버스 안에 7시간가량 방치돼 있던 4살 어린이가 의식불명에 빠지는 일이 발생해 광주시교육청이 해당 유치원에 대해 폐쇄명령을 내렸지만, 법원이 유치원 쪽의 폐쇄명령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여 지금도 해당 유치원은 운영이 가능한 상태다.

교육부 유아교육정책과 관계자는 “최근 유치원 어린이통학버스 사고로 학부모 불안이 커지고 있지만 현행법은 보호자가 동승하지 않은 상황에서 발생한 사고에 한해 유아가 사망 또는 중상해를 입은 경우 유치원 폐쇄나 운영정지를 할 수 있었다”며 “보호자가 동승한 상황에서 주의를 다 하지 않거나 주·정차 중에 사고가 발생했을 때는 해당 유치원을 폐쇄하거나 운영중지 명령을 내릴 수 없는 법적 근거가 없어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경욱 기자 das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아이 적응 열쇠는  한글보다 생활습관아이 적응 열쇠는 한글보다 생활습관

    양선아 | 2017. 03. 22

    담임선생님의 간곡한 첫 부탁“어머님들 제발 밥 먹는 습관 좀…” 그런데 우리아이는 학교 급식 첫날“엄마~ 학교 밥 너무 맛있어!”그러니 학교 가는 게&...

  • 영어, 조기교육? 어학연수? 책 한 권 통째 외면 ‘술술’영어, 조기교육? 어학연수? 책 한 권 통째 외면 ‘술술’

    양선아 | 2017. 03. 07

    이명박 정부 때 ‘오린지 사건’ 촉발영어 사교육 광풍 몰아쳐 돈 쏟아부어야 잘할 수 있다는신념이 어느새 종교처럼  사교육 업체 공포 마케팅도 적중부모들은 불안과 자책 시달려 “영어를 부의 세습 수단 삼는 데 분노통역대학원 다니면서...

  • 회사 허락 없이 출산·육아휴직 가능 법안 재추진회사 허락 없이 출산·육아휴직 가능 법안 재추진

    베이비트리 | 2017. 03. 07

    2015년 10월 국회에서 장하나 의원(새정치민주연합) 등이 사업주의 허락 없이 출산·육아휴직이 가능하게 하는 법 개정안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 등 개정안 재발의노동부가 대신 사업주에 요청 조항 신설비정규직 계약기간 ...

  • 후쿠시마 사고 6년, 일본 엄마들의 ‘탈핵’ 외침후쿠시마 사고 6년, 일본 엄마들의 ‘탈핵’ 외침

    베이비트리 | 2017. 03. 07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11일까지 가메야마 노노코 ‘100인의 어머니’ 사진전9~10일엔 <후쿠시마 5년의 생존> 영화상영, 11일엔 탈핵울산시민대회일본 엄마들의 ‘탈핵’ 외침을 담은 ‘후쿠시마 100인의 어머니’ 사진전의 한 작품. 탈핵울산시민공동...

  • 잠 적게 자면 비만 위험 커져잠 적게 자면 비만 위험 커져

    베이비트리 | 2017. 03. 06

    서울대 의대 교수팀 1만7천명 조사 결과 6시간 못 자면 7~8시간 자는 사람에 견줘비만 및 복부비만 위험 22%, 32% 높아져 <한겨레> 자료사진잠을 적게 자는 사람은 비만에 해당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5일 박상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