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메탄올 초과' 유한킴벌리 물티슈 10종 판매중지

양선아 2017. 01. 13
조회수 1518 추천수 0

하기스.jpg » 유한킴벌리 홈페이지에서 물티슈 회수 및 환불 접수를 받고 있다. 유한킴벌리 사이트 갈무리.

 

 

하기스 물티슈 등 유한킴벌리가 생산한 물티슈 10개 제품에서 메탄올이 허용 기준을 초과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아기 물티슈를 사용하는 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부모들은 “하기스마저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도대체 믿을 만한 제품은 뭐가 있냐”며 분통을 터트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유한킴벌리가 제조·생산한 물티슈 ‘하기스 퓨어 아기 물티슈’ 등 10개 제품에서 메탄올 허용기준이 초과 검출돼 해당 제품을 판매 중지하고 회수 조치하기로 했다. 회수 대상은 △하기스 퓨어 아기물티슈 △하기스 프리미어 아기물티슈 △ 그린핑거 자연보습 물티슈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아기물티슈 △하기스 프리미어 물티슈 △하기스 퓨어 물티슈 △그린핑거 수분 촉촉 물티슈 △그린핑거 퓨어 물티슈 △하기스 수딩케어 물티슈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물티슈다. 문제의 제품에서는 메탄올이 허용기준(0.002%)을 최대 2배 초과한 0.003~0.004%로 나타났다. 또한 허용기준을 초과할 가능성이 있는 10개 품목(시중 유통중인 모든 제품)에 대해서도 식약처는 잠정 판매중지하고 ‘검사명령’을 지시했다.
  
이번에 초과된 메탄올 수치는 위해평가결과, 국내·외 기준, 물휴지 사용방법 등을 고려할 때 인체에 위해를 일으키는 수준은 아니다. 위해평가결과, 성인이 메탄올 0.004%가 혼입된 화장품을 매일 사용하고 화장품이 100% 피부에 흡수된다고 가정하더라도 건강에 위해를 미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품에 대한 국내 메탄올 허용기준은 비의도적으로 혼입될 가능성을 고려하여 전체 함량 중 0.2%이하로, 물휴지의 경우에는 영유아등도 사용하는 점을 감안하여 0.002%로 관리하고 있으며, 유럽은 메탄올 사용을 5%로 허용하고 미국은 기준없이 사용이 자유롭다.

식약처는 현재 메탄올이 제조 과정 중 혼입된 원인에 대해서도 조사 중에 있으며 잠정 판매 중지된 10개 품목에 대해서는 검사명령 결과에 따라 메탄올 함량이 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유통할 예정이다.

 

유한킴벌리가 제조·생산하는 12개 물휴지 중 판매중지된 10개를 제외한 2개 품목(‘크리넥스 맑은 물티슈’와 ‘크리넥스 수앤수 라임물티슈’)은 기준에 적합했다.  
 
유한킴벌리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에서 공고문을 통해 “ 매입 단계부터 보다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 데 깊은 책임감을 느끼며, 이로 인해 고객님들께 심려와 불편을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유한킴벌리는 또 회수 및 환불 접수 사이트(http://www.ykbrand.co.kr/Refund/Application)를 개설해 고객에게 환불하고 있다.
 
한편 엄마들이 많이 드나드는 육아 카페에서는 해당 기업에 대한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믿고 썼는데 이럴수가, 분노가 치솟는다” “물티슈가 이렇다면 기저귀는 믿을 수 있는거냐” “아기 엉덩이도 닦고 내 입도 닦고 계속 사용해왔는데 어쩌란거냐” “하기스가 이렇다면 다른 기업 물티슈는 괜찮은거냐”는 식의 댓글들이 이어졌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아이 적응 열쇠는  한글보다 생활습관아이 적응 열쇠는 한글보다 생활습관

    양선아 | 2017. 03. 22

    담임선생님의 간곡한 첫 부탁“어머님들 제발 밥 먹는 습관 좀…” 그런데 우리아이는 학교 급식 첫날“엄마~ 학교 밥 너무 맛있어!”그러니 학교 가는 게&...

  • 영어, 조기교육? 어학연수? 책 한 권 통째 외면 ‘술술’영어, 조기교육? 어학연수? 책 한 권 통째 외면 ‘술술’

    양선아 | 2017. 03. 07

    이명박 정부 때 ‘오린지 사건’ 촉발영어 사교육 광풍 몰아쳐 돈 쏟아부어야 잘할 수 있다는신념이 어느새 종교처럼  사교육 업체 공포 마케팅도 적중부모들은 불안과 자책 시달려 “영어를 부의 세습 수단 삼는 데 분노통역대학원 다니면서...

  • 회사 허락 없이 출산·육아휴직 가능 법안 재추진회사 허락 없이 출산·육아휴직 가능 법안 재추진

    베이비트리 | 2017. 03. 07

    2015년 10월 국회에서 장하나 의원(새정치민주연합) 등이 사업주의 허락 없이 출산·육아휴직이 가능하게 하는 법 개정안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 등 개정안 재발의노동부가 대신 사업주에 요청 조항 신설비정규직 계약기간 ...

  • 후쿠시마 사고 6년, 일본 엄마들의 ‘탈핵’ 외침후쿠시마 사고 6년, 일본 엄마들의 ‘탈핵’ 외침

    베이비트리 | 2017. 03. 07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11일까지 가메야마 노노코 ‘100인의 어머니’ 사진전9~10일엔 <후쿠시마 5년의 생존> 영화상영, 11일엔 탈핵울산시민대회일본 엄마들의 ‘탈핵’ 외침을 담은 ‘후쿠시마 100인의 어머니’ 사진전의 한 작품. 탈핵울산시민공동...

  • 잠 적게 자면 비만 위험 커져잠 적게 자면 비만 위험 커져

    베이비트리 | 2017. 03. 06

    서울대 의대 교수팀 1만7천명 조사 결과 6시간 못 자면 7~8시간 자는 사람에 견줘비만 및 복부비만 위험 22%, 32% 높아져 <한겨레> 자료사진잠을 적게 자는 사람은 비만에 해당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5일 박상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