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내가 꿈이 없는데 네가 왜 죄송해”

베이비트리 2017. 01. 13
조회수 1408 추천수 0
1484217581_00503356_20170112.JPG 사임씨와 덕봉이
김리리 글, 오정택 그림/ 문학동네어린이·1만원

엄마 사임씨의 꿈은 아들 덕봉이를 대한민국에서 제일 가는 인물로 키우는 거다. 없는 살림에 낡은 자동차를 마련한 사임씨는 덕봉이를 태우고 좋은 학원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갔다. 덕봉이는 다니는 학원 수가 늘어날수록 고달팠지만 밤잠 못 이루며 고생하는 엄마한테 싫은 소리 한마디 하지 못한다. 실망시킬 수가 없어서다.
1484217593_00503357_20170112.JPG 
그러던 어느 날, 사임씨가 몸져눕고 만다. 덕봉이는 엄마가 걱정되는 마음에 만병통치약이라고 알려진 약수를 뜨러 산에 갔다가 산신령을 만나고, 특효약을 받아와 엄마에게 먹인다. 그런데 약을 먹은 엄마는 그만 꼬맹이가 된다. 졸지에 아이가 된 엄마를 돌보게 된 덕봉이. “피아니스트가 되고 싶다”는 꼬맹이를 보며 덕봉이는 가난해서 피아노를 배우지 못했다는 엄마의 말이 퍼뜩 떠오른다. “그래, 엄마의 꿈을 이루도록 도와주면 엄마가 빨리 어른이 되고 싶어할 지도 몰라.”

그날부터 덕봉이는 꼬맹이가 된 엄마를 키운다. 다시 어른이 될 수 있도록 엄마가 자신을 가르치던 방식대로 학원에 보내고, 공부도 시킨다. 하지만 꼬맹이는 졸기 일쑤고, 종일 놀자고만 조른다. “엄마, 힘들어도 학원은 꼭 다녀야 해요”라고 말해보지만 꼬맹이는 만화가가 꿈인 열살 또래 친구, “꿈이 없다”는 고등학생 누나로 계속 변한다. 공부가 지겨워서 빨리 어른이 되는 게 꿈이라는 고교생 엄마에게 괜히 미안해진 덕봉이가 “죄송하다”고 말하자, 고교생 엄마는 말한다. “내가 꿈이 없는데 네가 왜 죄송해.” <사임씨와 덕봉이>는 엄마와 아이의 관계 역전을 통해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꿈에 다가가는 방법을 알려준다. 덕봉이는 엄마가 잃어버린 꿈을 만나고, 사임씨는 덕봉이가 입 밖에 꺼내지 못한 말들을 깨달으며 ‘함께 즐거운 오늘’을 사는 방법을 찾는다. 하고 싶은 게 있다는 아이에게, 학원 수를 늘려주는 것이 꼭 좋은 뒷바라지는 아니라는 의미다. 글을 쓴 김리리와 그림을 그린 오정택은 <화장실에 사는 두꺼비> <뻥이오, 뻥>에 이어 다시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다. 
초등 1~2학년 이상.

김미영 기자 instyle@hani.co.kr, 그림 문학동네어린이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12월 8일 어린이 새책][12월 8일 어린이 새책]

    베이비트리 | 2017. 12. 08

     똑똑한 짜장면 중화요리 전문점 요리사인 아빠는 ‘똑똑한 짜장면’을 만든다. “갖고 싶었던 선물을 입 안에서 받는 것” 같은 맛이 ‘똑똑한 맛’이란다. 엄마들의 모임에 따라 나간 아이는 ‘엄친아’가 도대체 누군지 신경을 쓰는데,...

  • 모든 이야기꾼은 뻥쟁이야!모든 이야기꾼은 뻥쟁이야!

    베이비트리 | 2017. 12. 08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뻥이오 뻥김리리 지음, 오정택 그림/문학동네 (2011)아이를 키우는 동안 부모는 인생에서 가장 바쁜 시기를 보낸다. 자신을 위한 독서도 못하는데 어린이책을 읽을 시간이 어디 있으랴. 하지만 부모가 되는 시간...

  • 너도 잘하는 게 있어너도 잘하는 게 있어

    양선아 | 2017. 12. 08

    나만 잘하는 게 없어 이승민 글, 박정섭 그림/풀빛·1만1800원<나만 잘하는 게 없어>는 숭민이라는 아이의 일기 형식으로 쓰였다. 남의 일기장을 몰래 훔쳐보는 짜릿함을 안겨주고, 이승민 작가의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유머 때문에 단...

  • 우리는 동네 속에서 함께 살아요우리는 동네 속에서 함께 살아요

    베이비트리 | 2017. 12. 08

    노란 실 타고 전해주는우리동네 사람들 이야기서로의 체온을 느끼는‘행복빌라’의 네 가구 여보세요?팽샛별 글·그림/스콜라·1만1000원우리 빌라에는 이상한 사람들이 산다한영미 글, 김완진 그림/어린이작가정신·1만원말에 온도가 있다면 ‘우리 동네’, ‘...

  • [11월 24일 어린이 새책] 하늘 100층짜리 집 외[11월 24일 어린이 새책] 하늘 100층짜리 집 외

    베이비트리 | 2017. 11. 24

     세밀화로 그린 보리 어린이 나비 도감 전세계에 2만종의 나비가 살고 우리나라엔 그중 280종이 산다. 우리 땅에 사는 나비 120종을 그린 세밀화들이 책장을 넘기기만 해도 황홀하다. 나비의 생김새와 한살이 등 기본사항이 나온 1부와 ...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