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ESC] 

‘추위취약자’를 위한 겨울여행 안내서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에서 옛 대관령휴게소로 가는 길에 만난 설경. 지난 2012년 폭설 때 찍은 사진이다.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에서 옛 대관령휴게소로 가는 길에 만난 설경. 지난 2012년 폭설 때 찍은 사진이다.

봄날 같은 날씨가 이어지더니, 이윽고 매서운 동장군이 싸늘한 본색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런 추위에도 즐거운 여행이 가능할까요. 추위를 그저 피부처럼 친숙하게 받아들이는 이들이야 추워질수록 다채로워지는 즐길거리, 볼거리에 화색이 돌 테죠. 하지만 40대 가장 김현배(서울 상계동)씨의 경우는 다릅니다.

“아우, 추운 거 정말 싫어요. 추운 날 휴일엔 집에서 티브이 보는 게 최고죠. 외식하자고 하면 배달시켜 먹고요.” 이런 남편 때문에 아내 신소영씨는, 겨울에 가족이 야외로 나가본 일이 드물다고 털어놨습니다. “그 흔한 스키장, 눈축제장에도 못 가봤어요. 아이들하고 얼음낚시도 하고 싶고 멋진 설경도 보고 싶은데, 남편이 질색을 하거든요.”


김씨처럼 유독 추위를 타는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말하자면 체질적인 ‘추위 취약 계층’이죠. 겨울철이 여행의 휴지기·비수기로 인식돼온 건 사실 추위 영향이 큽니다. 어린 자녀나 노약자를 동반한 장거리 여행에 선뜻 발길이 떨어지지 않는 이유이기도 하지요.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가 그동안 봄가을에만 진행했던 ‘관광주간’을 올해부턴 1월(14~30일)에도 신설해 운영하더군요. 비수기로 인식된 겨울철 여행을 활성화시키자는 취지입니다. 겨울 여행 확산을 위해 스키장이나 겨울축제장을 찾는 상품, 겨울 먹거리 투어 같은 상품을 내놓는답니다. 주요 관광지의 입장료·숙박업소·음식점 할인행사도 벌이고요(‘겨울여행주간’ 누리집 winter.visitkorea.or.kr 참조). 하지만 추위라면 질색을 하는 이들에게 여행의 적기니 할인행사니 하는 구호들이 소름 돋은 피부에 와 닿을까요.


횡계리 황태덕장. 지난 2012년 폭설 때 찍은 사진이다.
횡계리 황태덕장. 지난 2012년 폭설 때 찍은 사진이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춥지 않게, 아니 추위 덜 느끼면서 칼바람 부는 겨울 풍경 속으로 들어가는 여행입니다. 눈 오고 바람 부는 창밖만 내다봐도 소름이 돋는 이들도, 어렵지 않게 눈 경치 등 겨울 풍경을 즐길 수 있습니다. 다음과 같은 분들에게 약간의 도움이 될 게 틀림없습니다.


평소 눈을 만지기 싫어해 눈사람 한번 못 만들어본 분, 눈물이 자주 말라 칼바람 맞고라도 눈물 왕창 쏟아내보고 싶은 분, 눈밭·얼음판 위에서 후끈 달아오르고 싶은 분, 따뜻한 차 안에서 탁 트인 설경 만나고 싶은 분, 잠시 걸어서 장쾌한 설산 파노라마를 감상하고 싶은 분, 그리고 연인 손 꼭 잡아 녹여주고 녹으며 눈부신 겨울 별밤을 누리고 싶은 분….

물론, 어느 정도 추위는 감내해야 하겠지요. 그러나 고통스러울 정도는 아니니 안심해도 좋습니다. 도저히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추워진다면 난로 옆이든 차량이든 곧바로 몸을 녹일 수 있을 정도의 여건이 되는 곳이니까요. 단, 최소한의 준비는 필요합니다. 눈길 체인 등 차량용 월동장구, 미끄러짐 방지용 아이젠, 핫팩과 열량 많은 비상용 간식 등을 갖추는 게 좋고요. 두꺼운 외투와 모자·장갑·등산화는 필수지요.

자, 춥고 바람 부는 겨울이 싫었던 분들, 내일은 이불 걷어차고 나와 문을 활짝 열어젖혀 볼까요. 꽤 괜찮은 설경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준비됐다면, 훈훈한 겨울 속으로 출발! 차량 히터를 미리 최고온으로 켜놓는 것도 잊지 마시고요.


글·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leebh99@hani.co.kr


[관련기사]

별도 달도 다 보려면 100만원대

별빛이 내린다 샤라랄라랄랄라

발썰매부터 얼음낚시까지 ‘이 맛에 겨울’

찬바람 안 맞아도 ‘아득한 설경’ 눈앞에

겨울아 놀자, 따뜻하게 눈부시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081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secret starwld 2017-01-31 4
3080 [가족]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도전합니다 bagaji8668 2017-01-31 522
307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585
3078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jju514 2017-01-31 568
3077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rlagywls314 2017-01-31 617
307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지원합니다♡ elpis0319 2017-01-31 432
3075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msklavier 2017-01-31 596
3074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721
3073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717
3072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지원 : 버릴 것, 키울 것 [1] 어른아이 2017-01-25 809
3071 [자유글]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718
3070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10기 신청합니다. [2] 보물찾기 2017-01-23 870
3069 [책읽는부모] <이유가 있어요>,<불만이 있어요> 웃음이 빵빵 터지는 즐거운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7-01-22 1063
306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신청합니다. [1] ssongmi 2017-01-22 671
306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2] 강모씨 2017-01-21 777
3066 [직장맘] 초등 돌봄교실 [4] sybelle 2017-01-19 953
3065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1179
» [나들이] 겨울아 놀자, 따뜻하게 눈부시게 image 베이비트리 2017-01-12 900
3063 [자유글] 내 나이가 어때서~ 지난 크리스마스에 imagefile [7] 푸르메 2017-01-08 1228
3062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1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