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라마다 독특한 문화…그만큼 다른 소원빌기

양선아 2017. 01. 10
조회수 597 추천수 0
새해 들어 베이비트리 필자·독자들이 분주합니다. 어떤 필자는 독자들과 약속한 글을 꼬박꼬박 쓰겠다고 다짐하기도 하고, 어떤 독자는 아주 오랜만에 커뮤니티 게시판에 새해 인사를 올려주기도 했습니다. 필자 정봉남 순천 기적의도서관 관장은 올해 첫 글로 나라마다 다른 소원 빌기에 대한 글을 올려주셨네요. 이 글은 조회수가 6000 가까이 되면서 지난주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저도 이 글을 보면서 나라마다 소원 비는 방법이 다양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네요.
6_이란의 소원빌기.jpg » 이란 소원빌기
이란에서는 페르시아 양탄자 위에 ‘일곱 가지 요리를 위한 보자기’를 펼쳐놓고, 그 위에 일곱 가지 상징적인 음식을 차려놓고 소원을 빈다네요. 일곱 가지 음식은 사랑과 건강, 행복, 번영, 기쁨, 참을성, 아름다움이라고 합니다. 러시아에서는 동전을 신발 안에 넣어두면 소원이 이루어지고 행운이 찾아온다고 믿고요. 아일랜드 어린이들은 민들레가 가득 핀 산비탈에서 씨앗이 맺힌 보풀보풀한 하얀 민들레를 꺾어서 소원을 빌며 솜털을 후 불어 날린다네요. 멕시코 어린이들은 주먹 위에 눈썹을 올려놓고 눈을 꼭 감은 채 소원을 빌면서 입김을 세 번 불고요. 이외에도 더 다양한 나라, 다채로운 방법들이 있더군요.

새해 여러분은 어떤 소원을 어떻게 비셨나요? 마음속으로 조용히 소원을 빌었을 수도 있고, 떡국을 먹으며 가족끼리 덕담을 나누기도 하셨을 텐데요. 정 관장이 소개한 소원 관련한 그림책을 아이와 함께 읽으며, 다른 문화권의 방식을 차용해 다시 한번 소원을 빌어보면 어떨까요? 내가 바라는 것을 자꾸 되새기다 보면 그 소원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질 테니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아이가 사전 보고 화났다 “그건 입양이 아니라 납치”아이가 사전 보고 화났다 “그건 입양이 아니라 납치”

    양선아 | 2017. 02. 07

    곱디고운 자식이 나보다 먼저 세상을 떠난다면, 그 뒤 내가 사는 세상이 어떻게 비춰질지 상상할 수 없습니다. 뇌종양을 앓던 자식을 먼저 보낸 ...

  • 뭣이 중헌디!  “지저분하게 대충”뭣이 중헌디! “지저분하게 대충”

    양선아 | 2017. 01. 24

    공부하기 전에는 무조건 책상부터, 방부터 치우는 한 소녀가 있었습니다. 소녀는 무엇이든 줄 맞추고, 색깔을 맞춰야 만족했지요. 공책에 글씨를 쓰다가도 한...

  • [육아 공감] 부모 말은 짧을수록 좋아요[육아 공감] 부모 말은 짧을수록 좋아요

    양선아 | 2016. 12. 28

        지난주에 웹진 베이비트리에서는 ‘아이에게 잔소리 줄이는 4가지 방법’(https://goo.gl/g7CvzP)이라는 카드 뉴스를 내보냈습니다. 모바일 환경에 맞춰 부모에게 도움...

  • 다름과 차별의 차이다름과 차별의 차이

    양선아 | 2016. 12. 14

    지난주 베이비트리에서는 남아들만 다니는 미술교육 기관을 소개했습니다. 이 기사는 13일 현재 조회수가 4만2535를 기록하고, 한겨레 페이스북에서도 좋아요 241명,&nb...

  • 게임, 어른들은 몰라요 왜 나쁜 것만은 아닌지게임, 어른들은 몰라요 왜 나쁜 것만은 아닌지

    양선아 | 2016. 11. 30

    디지털 세상이 펼쳐지면서 부모는 아이를 물가에 내놓은 것처럼 불안하기만 합니다. 게임에 중독이 되지는 않을지, 폭력적인 영상이나 음란물에 노출되지는 않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