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변환_DSCN7398.JPG


새봄이 오면 벌써 중2가 되는 큰아이.
자신의 새해소망을 담은 한자 사자성어를 골라 붓글씨로 써 가는게
겨울방학 숙제인 모양인데, 도대체 뭘 써야 할지 모르겠다며
한참을 고민하다 쓴 글씨가..

일진월보.

날로 달로
끊임없이 나아진다는 뜻이다.

새해가 밝은 뒤, 며칠 지나지 않은 겨울아침,
햇살이 비치는 거실 바닥에 아이가 써 둔 글씨를 보니
연말내내 무겁게 가라앉았던 내 마음이 밝아지는 기분이 들었다.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도 아이들은 이렇게
늘 미래에 대한 희망을 꿈꾸는 존재인가 보다.
1년 365일이 다 그날이 그날같은, 나같은 어른은
일단 형식적으로나마 신년의 꿈 같은 걸,
마음 속에 열심히 품어보긴 하지만
무능하고 게으른 자기자신을 매번 확인해야 하는 괴로움과
꿈을 이루기엔 이젠 너무 높은 나이와 현실의 벽에
실망할 준비부터 하고 있는 것 같다.

그래도.
나날이,
다달이,
끊임없이 무언가가 나아질 수 있다는 건
말만으로도, 글자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
부디부디,
아이도 부모도 가장 넘기 어렵다는
올해 중2 라는 시간을
'일진월보'하며 잘 지낼 수 있길 간절히 바래본다.

어려운 우리 사회의 현실도
새롭게 시작된 한 해를 '일진월보'하며 잘 풀려갔으면 좋겠다.
며칠전에 본,
<썰전> 200회 방송에서 유시민 작가가 한 말을 인용해 볼까 한다.
그의 말 속에 지금 한국 사회에 필요한
새해소망이 잘 담겨있는 것 같았다.


우리나라를 보면,
100년이 안되는 짧은 시간동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모든 것이 너무 빨리 변해왔기 때문에
때로 우리가 어디에 있는지,
잘 인식 못할 때가 있고,

어디에서 왔는지도 잊어버리고
어디로 가는지도 모를 때가 있습니다.
그저 어떤 소망만 갖고 있죠.

그래도 우리가 엉망으로 갈 땐 엉망으로 가지만
또 확 일어날 땐 일어나는 나라같아요.
그래서 올해는.
뭐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왠지 뭔가 될 것 같은 느낌을 가지고
올해엔 '해보자' 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기를...
그러면 잘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합니다.




15살 아이의 새해소망인 '일진월보'처럼
나 자신의 삶도
우리가 몸담고 있는 사회도
그리고 점점 심각해져만 가는 한일관계도
날로, 달로,
끊임없이 나아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또 행동하는
2017년이 되도록 노력하고 싶다.

올해는 뭔가 잘 될 것 같은,
그런 느낌적인 느낌...이 부디 적중하기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현재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어린이식당 운동’활동가로 일하며, 계간 <창비어린이>에 일본통신원으로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685849/cc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5살의 새해 소망 imagefile [9] 윤영희 2017-01-08 4119
1764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장난감보다 스카치테이프 imagefile [2] 이승준 2017-01-06 4890
176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2편] 떡국을 먹으며 새해 소망을~ imagefile [6] 지호엄마 2017-01-06 3630
176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슬비 내리는 날, 김치 배달 imagefile [5] 최형주 2017-01-04 3992
1761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이런 질문하는 내가 싫다 imagefile [9] 안정숙 2017-01-03 6637
17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에게 받은 '잔소리의 제왕상' imagefile [10] 신순화 2017-01-03 5352
175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게임에 대처하는 아빠의 자세 imagefile [2] 강남구 2017-01-02 6849
17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고맙다, 다 고맙다. imagefile [2] 신순화 2016-12-29 5935
175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세상에서 제일 슬픈 글자 imagefile [2] 강남구 2016-12-25 7928
175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1편] Memory Christmas! 세월호 9명을 기억하며~ imagefile [2] 지호엄마 2016-12-24 3602
17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감자샐러드로 크리스마스 트리 만드는 법 imagefile [1] 윤영희 2016-12-24 3977
175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세상에 안 아픈 주사란 없다 imagefile [8] 케이티 2016-12-22 4027
17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래도, 아직은, 산타!!! imagefile [4] 신순화 2016-12-22 6825
175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나를 살게 한다 imagefile [2] 윤영희 2016-12-22 3710
1751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역지사지 그래도 섭섭하다 imagefile [3] 이승준 2016-12-19 5227
1750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6살 딸래미의 비선실세(秘線實勢) imagefile [1] 윤은숙 2016-12-18 5037
174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고마워요, 고마워~ imagefile [2] 최형주 2016-12-16 5547
17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천천히, 오래, 꾸준히 imagefile [1] 신순화 2016-12-15 5554
174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만 네 살, 우리는 여전히 [11] 케이티 2016-12-13 3502
174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0편] 전업맘이 되어보니 어때? imagefile [1] 지호엄마 2016-12-13 3544

Q.놀이터에서 아직도 엄마손을 잡고 다니는 아이.

안녕하세요 38개월 딸을 둔 엄마 입니다.엄마가 본 저희딸은 약간 내향적인듯 싶습니다.낯선 환경 낯선 사람에 대한...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