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저기 좀 봐, 나무가 자라고 있네

양선아 2016. 12. 30
조회수 1439 추천수 0
00503586_20161229.JPG
나무 소재 외국 그림책 3권 
외롭고 슬픈 마음 ‘토닥토닥’

148300893718_20161230.JPG
한밤의 정원사
에릭 펜·테리 펜 지음, 이순영 옮김/북극곰·1만5000원

소중한 나뭇가지 
미레유 메시에 글·피에르 프랫 그림, 김혜진 옮김/국민서관·1만2000원

파란 나무 
아민 하산자데 샤리프 지음, 유영미 옮김/책빛·1만2000원

하늘, 바다, 산, 나무…. 자연은 늘 우리 곁에 있고 조건 없이 많은 선물을 안겨 준다. 인간은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것을 창조해내기도 한다. 풍부한 상상력을 펼치는 그림책은 이러한 자연을 이야기의 중요한 소재로 삼을 수밖에 없다. 최근 나온 그림책 <한밤의 정원사> <소중한 나뭇가지> <파란 나무>는 나무라는 재료로 감동의 이야기 성찬을 차려 어린이 독자를 초대한다.

<한밤의 정원사>의 주인공 윌리엄은 보육원에서 산다. 창 밖을 멍하게 쳐다보고 있는 이 소년은 쓸쓸해 보인다. 그런데 마법 같은 일이 벌어진다. 하룻밤 새 보육원 앞 나무가 부엉이 나무로 변신한 것이다. 그날부터 거리에는 토끼 나무, 코끼리 나무, 용 나무 같은 멋진 나무들이 속속 등장한다. 사람들은 나무들을 구경하느라 집 밖으로 나오고 축제도 벌인다. 회색빛 도시는 사람 향기 나는 밝은 도시로 바뀐다. 도대체 이 나무 조각을 누가 만들었을까? 윌리엄이 ‘나무 마법’의 정체를 알아가는 과정, 한밤의 정원사와 소년이 함께 나누는 교감, 나무의 예술성이 도시에게 가져다준 변화가 어우러져 깊은 인상을 남긴다.

<소중한 나뭇가지>의 주인공 소녀에게 나무는 가장 친한 친구이다. 소녀는 “내 나뭇가지는 내 성이고, 비밀 장소이고, 배”라고 말한다. 그러던 어느 날, 폭풍에 그만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만다. 슬퍼하는 아이의 마음을 엄마도 헤아리지 못한다. 그런데 옆집 프랭크 할아버지만은 다르다. 할아버지는 “그건 그냥 나뭇가지가 아니라 뭐든 될 수 있는 나뭇가지”라고 알려준다. 버려지는 나무로 이것저것 만들기를 즐기는 할아버지는, 소녀가 좋아하는 나뭇가지로 원하는 것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준다. 나무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동심, 소녀와 할아버지의 우정이 진한 감동을 준다.

<한밤의 정원사> <소중한 나뭇가지>가 유아 이상의 독자들을 대상으로 한다면, <파란 나무>는 좀 더 사고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초등학생 이상이 대상이다. 튼튼한 뿌리와 풍성한 가지로 마을 사람들과 함께하는 파란 나무. 마을 사람들은 파란 나무를 사랑한다. 그런데 이 나무를 싫어하는 한 사람이 있다. 많은 것을 가진 이 나라의 왕. 그는 자기보다 더 사랑받는 파란 나무를 잘라버리라고 명령한다. 파란 나무가 있던 자리에는 왕의 조각상이 세워진다. 하지만 웬걸, 파란 나무는 사라지지 않는다. 잘린 가지 하나하나가 온 집에 뿌리를 내리고 다시 파란 숲을 이룬다. 어떤 억압이나 탄압에도 굴하지 않는 이 파란 나무는 무엇을 상징할까? 강렬한 파란 나무 그림이 눈길을 확 끄는 이 책을 보며 아이와 다양한 이야기를 해볼 수 있겠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그림 각 출판사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6월23일 어린이 새책] 코끼리의 기억 외[6월23일 어린이 새책] 코끼리의 기억 외

    베이비트리 | 2017. 06. 23

     코끼리의 기억 코끼리인 나와 아빠는 전쟁을 피해 나라 밖으로 탈출했지만, 아빠는 전쟁 무기를 만들고 나는 군사 학교에서 군인 교육을 받게 된다. 많은 사람을 죽게 만드는 전쟁을 막기 위해 폭탄을 아이들이 지은 그림과 시로 바꿔...

  • 거짓말은 싫은데 자꾸만 하게 되네거짓말은 싫은데 자꾸만 하게 되네

    베이비트리 | 2017. 06. 23

     투덜이 빈스의 어느 특별한 날 제니퍼 홀름 지음, 김경미 옮김/다산기획·1만2000원“윙키 아저씨, 아저씨가 깡통 스무개에 10센트라고 했잖아요!”열살인 빈스는 단단히 화가 났다. 땀을 뻘뻘 흘리며 동생 커밋과 몇 시간이나 쓰레기더미를...

  • 바다밭에 머무는 시간 “딱 너의 숨만큼만”바다밭에 머무는 시간 “딱 너의 숨만큼만”

    양선아 | 2017. 06. 23

    ‘물숨’ 고희영 감독이 쓰고 스페인 화가 알머슨이 그린 제주 바다 해녀 3대 이야기엄마는 해녀입니다 고희영 글, 에바 알머슨 그림, 안현모 옮김(영어번역본)/난다·1만3500원광활한 바다에서 자맥질을 하면서 전복과 해삼 같은 해산물...

  • [6월9일 어린이 새책] 루나와 나 외[6월9일 어린이 새책] 루나와 나 외

    베이비트리 | 2017. 06. 09

     루나와 나 1997년 10월 미국 여성 줄리아 버터플라이 힐은 캘리포니아 삼나무숲 나무 위에 올라 738일 동안 살면서 목재회사를 상대로 싸워 이들로부터 벌목을 중단하고 숲을 보호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제니 수 코스테키-쇼가 실화...

  • 우연히 만난 우리 가족 될 수 있을까우연히 만난 우리 가족 될 수 있을까

    베이비트리 | 2017. 06. 09

    난 네 엄마가 아니야!마리안느 뒤비크 글·그림, 임나무 옮김/고래뱃속·1만3500원작은 다람쥐 오토는 오래된 숲속 커다란 나무 위에 혼자 산다. 어느날 아침 오토는 집 앞에서 뾰족뾰족 가시가 돋친 초록색 알을 발견한다. “어, 이상하네! 어제는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