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년내 서울 어린이집 아동 절반이 ‘국공립’ 다닌다

베이비트리 2016. 12. 21
조회수 1872 추천수 0
서울시 ‘보육비전 2020’ 발표
국공립 2154곳으로 확대…보육교사 수도 선진국 수준으로
시의회 상임위, 내년 예산 290억원 삭감…계획 차질 우려

2020년까지 서울 어린이집에 다니는 어린이 2명 가운데 1명은 국공립에 다닐 수 있도록 수를 늘리겠다는 방침을 서울시가 세웠다. 국공립 어린이집은 저렴한 가격과 검증 제도 등으로 아파트 가격에 영향을 미칠 만큼 인기가 좋지만, 여전히 시설이 부족해 입소 경쟁이 치열하다.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보육교사 직급제도 지자체로는 처음 실시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20일 ‘보육비전 2020’을 통해 향후 4년 동안 국공립 어린이집 737곳을 새로 늘려 전체 2154곳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전체 어린이집 10곳 중 3곳이 국공립이 되는 셈인데, 국공립 어린이집이 사립에 비해 규모가 커 실제 원생 가운데 절반은 국공립에 다니게 될 것으로 시는 예측했다. 박원순 시장은 재임 5년 동안 국공립 어린이집 761곳을 승인했는데, 이는 이전 5년 동안 추가된 국공립 어린이집(43곳)은 물론 이전 21년 동안 확충한 규모(658곳)보다 많은 수치다.

어린이집 보육품질도 개선하기 위해 보육교사 1명당 아동(만 3∼5살) 비율은 현재 12명에서 8명으로 낮춘다. 독일(9.2명), 오스트리아(9.4명)보다 적게 된다. 스웨덴은 5.8명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1487억여원을 투입해 보조교사와 보육도우미 등을 1천명 정도 늘린다.

시는 갑작스레 아이를 맡길 부모를 위한 ‘거점형 시간연장 어린이집’을 2018년까지 모든 자치구로 늘리고 긴급 아이돌보미, 우리동네 아이돌봄 기동대 등 긴급 보육지원망도 확대하기로 했다. 장애아 통합어린이집과 다문화통합어린이집은 각각 360곳과 70곳으로 늘린다. 미등록 이주노동자 자녀 등을 위한 지원 방안도 보건복지부와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이 밖에 보육교사의 직급체계도 지자체로는 처음 도입하고, 낡은 어린이집 시설을 점검·보수하는 안전관리관과 회계업무를 돕는 공동회계사무원도 처음 운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서울시 일정에 장애가 없는 것은 아니다. 당장 시의회 상임위는 서울시의 2017년도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예산을 최근 심의하면서 290억원을 대폭 삭감했다. 서울시는 내년 300개 확충을 목표로 1654억원을 요구했지만, 시의회가 1364억원으로 줄여 난관에 부딪힌 상황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다른 예산도 많이 삭감됐지만, 국공립 어린이집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시의회도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관련 예산은 되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예산은 이르면 21일 본회의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원낙연 기자 yanni@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언제, 어떻게 줄까’ 용돈 고민

    베이비트리 | 2017. 10. 17

    윤다옥 교사의 사춘기 성장통 보듬기‘국민학교’ 시절 학교가 끝나고 친구들과 군것질을 하며 귀가하던 기억이 있다. 100원으로 ‘마이쭈’ 같은 소프트 캔디류 하나와 핫도그나 어묵튀김 하나를 살 수 있었다.당시 정기적으로 용돈을 받지는 않았다...

  • 잠깐이라고… 다 컸다고… 당신의 아이, 집에 혼자 두셨나요?잠깐이라고… 다 컸다고… 당신의 아이, 집에 혼자 두셨나요?

    베이비트리 | 2017. 10. 11

    혼자 있던 어린이들 화재·추락사고 잇따라어린이 안전사고 69.1%가 ‘주택’서 발생“혼자 있는 아이 한국서 흔해, 사실상 방임”미국·캐나다 등 혼자 있을 수 있는 나이 정해10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앞에서 어린이가 등교하고 있다. 201...

  • 듣고 원화 보고 연극까지… 그림책, 가까이 더 가까이듣고 원화 보고 연극까지… 그림책, 가까이 더 가까이

    양선아 | 2017. 10. 10

    ‘순천어린이문화포럼’에서일본의 여러 사례 선봬  우리 아이가 어떻게 하면 책과 친해질 수 있을까? 텔레비전이나 유튜브 동영상은 넋을 놓고 보면서 책만 꺼내면 딴청 부리는 아이를 지켜보며 부모는 답답함에 속을 끓인다. 부모만 그런 것...

  • 강원 초등학교선 1학년 초 알림장·받아쓰기 안 해요

    베이비트리 | 2017. 10. 10

    강원교육청 한글날 맞아 ‘한글교육책임제 실현을 위한 약속’ 발표571돌 한글날을 맞아 강원도교육청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1학년 초에는 받아쓰기와 알림장 등 한글 선행학습을 전제로 한 쓰기 활동을 하지 않기로 했다.강원도교육청은 9일 이러한 내...

  • “유사자폐·감정통제 못하는 아이들 늘어나는데…”

    베이비트리 | 2017. 10. 10

    지난달 말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아교육’을 주제로 내건 한 방송사의 강연프로그램에서 대학에서 오랫동안 유아교육을 가르치고 대학 부설 유치원장을 맡고 있는 유아교육 전문가가 요즘 유치원에 오는 아이들의 특징에 대해 설명했다.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