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남 초등학교 20곳 초미세먼지 허용치 초과

베이비트리 2016. 12. 21
조회수 1533 추천수 0
어린이들이 생활하는 초등학교도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초미세먼지(PM2.5)의 안전지대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도교육청은 20일 “경남 도내 초등학교 20곳에서 지난달 10일부터 28일까지 초미세먼지를 측정한 결과, 모든 학교가 대기환경 기준 연평균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는 학교별로 중앙현관(실외)과 교실(실내) 2m 높이에 각각 1개씩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해 진행됐다.

조사 결과를 보면, 함안군 ㅁ초등학교의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공기 1㎥당 53.2㎍으로 조사대상 학교 중 가장 높았다. 우리나라는 초미세먼지 허용치를 공기 1㎥당 연평균 25㎍, 일평균 50㎍ 이하로 정하고 있다. 조사 기간 19일 동안 초미세먼지 농도가 일평균 50㎍을 넘긴 날도 ㅁ초등학교는 11일로 가장 많았다.

조사를 맡은 전홍표 경남도교육연구정보원 연구원은 “함안 ㅁ초등학교는 분지 지형 안에 있는데, 인근에 남해고속도로와 국도 2호선이 지나가기 때문에 차량 매연 영향을 많이 받을 수밖에 없다. 더욱이 농촌 지역이라 각 가정에서 생활쓰레기 등을 태울 때 발생하는 연기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남도교육청은 “학생 건강권과 학습권 보호를 위해 내년에 50개 초등학교를 지정해 1년간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고, 초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초미세먼지는 알갱이 크기가 2.5㎛ 이하인 먼지를 가리키는 것으로, 호흡기에서 걸러지지 않을 만큼 입자가 작기 때문에, 사람이 흡입하면 호흡기 질환이나 혈관 염증 등에 걸리게 된다. 이 때문에 경남도는 2020년까지 초미세먼지 허용치를 공기 1㎥당 연평균 25㎍에서 20㎍으로 강화하는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해 지난 8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최상원 기자 csw@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언제, 어떻게 줄까’ 용돈 고민

    베이비트리 | 2017. 10. 17

    윤다옥 교사의 사춘기 성장통 보듬기‘국민학교’ 시절 학교가 끝나고 친구들과 군것질을 하며 귀가하던 기억이 있다. 100원으로 ‘마이쭈’ 같은 소프트 캔디류 하나와 핫도그나 어묵튀김 하나를 살 수 있었다.당시 정기적으로 용돈을 받지는 않았다...

  • 잠깐이라고… 다 컸다고… 당신의 아이, 집에 혼자 두셨나요?잠깐이라고… 다 컸다고… 당신의 아이, 집에 혼자 두셨나요?

    베이비트리 | 2017. 10. 11

    혼자 있던 어린이들 화재·추락사고 잇따라어린이 안전사고 69.1%가 ‘주택’서 발생“혼자 있는 아이 한국서 흔해, 사실상 방임”미국·캐나다 등 혼자 있을 수 있는 나이 정해10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앞에서 어린이가 등교하고 있다. 201...

  • 듣고 원화 보고 연극까지… 그림책, 가까이 더 가까이듣고 원화 보고 연극까지… 그림책, 가까이 더 가까이

    양선아 | 2017. 10. 10

    ‘순천어린이문화포럼’에서일본의 여러 사례 선봬  우리 아이가 어떻게 하면 책과 친해질 수 있을까? 텔레비전이나 유튜브 동영상은 넋을 놓고 보면서 책만 꺼내면 딴청 부리는 아이를 지켜보며 부모는 답답함에 속을 끓인다. 부모만 그런 것...

  • 강원 초등학교선 1학년 초 알림장·받아쓰기 안 해요

    베이비트리 | 2017. 10. 10

    강원교육청 한글날 맞아 ‘한글교육책임제 실현을 위한 약속’ 발표571돌 한글날을 맞아 강원도교육청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1학년 초에는 받아쓰기와 알림장 등 한글 선행학습을 전제로 한 쓰기 활동을 하지 않기로 했다.강원도교육청은 9일 이러한 내...

  • “유사자폐·감정통제 못하는 아이들 늘어나는데…”

    베이비트리 | 2017. 10. 10

    지난달 말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아교육’을 주제로 내건 한 방송사의 강연프로그램에서 대학에서 오랫동안 유아교육을 가르치고 대학 부설 유치원장을 맡고 있는 유아교육 전문가가 요즘 유치원에 오는 아이들의 특징에 대해 설명했다.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