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감귤기차 타요 타 함박눈역에 가요!

베이비트리 2016. 12. 16
조회수 1527 추천수 0
00503609_20161215.JPG

1481797408_00503607_20161215.JPG 감귤 기차
김지안 글·그림/JEI재능교육, 1만2000원

겨울은 겨울은 하얀색, 함박눈을 보세요. 아니아니 겨울은 주황색, 새콤달콤 귤 보세요. 이렇게 노래 부르고 싶게 만드는, 한겨울의 심심한 긴 밤을 생기돋게 하는 과일은 역시 귤이다. 지금은 흔히 맛볼 수 있지만, 할머니 시절만 해도 귤은 특별한 날의 새콤한 기억을 심어준 과일이다. 맞벌이 엄마 아빠는 오늘도 데리러 오지 않고 미나는 할머니집에 따라 들어와 저만치 떨어져 있다. 할머니가 싱싱감귤 상자에서 꺼내온 귤 한바구니를 보고도 시큰둥하던 미나는 바구니 속에서 보물을 발견한다. 싱싱감귤 승차권, 첫눈 오는 날만 운행하는 감귤기차를 귤 한개를 내고 탈 수 있다. 할머니는 깜빡 잠이 들고, 창밖엔 귤만한 첫눈이 소복소복 내린다. 치익치익 감귤기차가 창가에 멈춘다. 할머니집 고양이 기관사와 감귤 얼굴의 승무원이 운행하는 동글동글 귤기차다. 객실 안 귤모양 의자에는 한 소녀가 앉아 있다.
00503608_20161215.JPG
눈썰미 좋은 친구라면 알아챌까? 어쩐지 할머니를 닮았단 사실을. 숨은그림 찾듯 책장을 앞쪽으로 돌려봐도 좋겠다. 어린 시절 기차간에서 귤을 까먹길 좋아했던 소녀 적 할머니와 미나는 금세 친구가 된다. 귤껍질로 열두 가지 모양 만들기, 귤 한입에 꿀꺽 삼키기를 하며 즐거운 여행을 함께 한다. 객실 바닥에 뿌려진 토끼모양, 뱀모양, 별모양, 생쥐모양의 귤껍질 작품은 좋은 독후 활동의 소재가 되겠다. 종착역인 함박눈역에 내린 두 소녀에게는 감귤숲의 모험이 기다리고 있다. 눈토끼 친구들과 감귤 썰매를 타고 귤대포로 쏘아 올린 불꽃놀이 축제도 맛본다. 밤하늘에 수놓인 두 소녀의 얼굴 불꽃이 환상적이다. 귤의 주황색과 겨울 밤하늘의 푸른색과 함박눈의 도톰한 하얀색이 따스한 겨울 느낌을 살려낸다. 겹겹이 세세하게 칠한 색연필의 포근한 질감 덕이다. 3살 이상.

권귀순 기자 gskwon@hani.co.kr, 그림 JEI재능교육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거미줄에 걸린 무당벌레 어떻게 됐을까거미줄에 걸린 무당벌레 어떻게 됐을까

    베이비트리 | 2018. 05. 18

     꽃을 선물할게강경수 글·그림/창비·1만3000원“곰님. 죄송하지만 거미가 돌아오기 전에 저를 이 거미줄에서 구해 주실 수 있을까요?”산책하는 곰에게 무당벌레가 애원한다. 거미줄에서 무당벌레를 구하는 곰의 미소를 예상하고 책장을 넘긴 순간...

  • [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

    베이비트리 | 2018. 05. 18

     오직 토끼하고만 나눈 나의 열네 살 이야기 <나에 관한 연구>로 10대의 몸을 통한 자아 탐험을 보여준 작가 안나 회글룬드가 이번에는 깊이 있는 내면세계로의 탐구를 떠난다. 올해 열네 살인 주인공 토끼는 예민할 정도로 세상과 ...

  • 세상에, 내 몸에 우주가 있대요세상에, 내 몸에 우주가 있대요

    양선아 | 2018. 05. 18

    생물학 전공 작가 2명이 쓴고래가 들려주는 우주 이야기눈높이 맞춘 설명과 그림 풍성 우주 김성화·권수진 글, 신동준 그림/한겨레아이들·1만2000원“엄마, 세상은 어떻게 시작된 거야?” “아빠, 우리는 어디에서 온 거야?”아이들의 질문은 어디서...

  • 아이들이 맘껏 숨쉬며 살아갈 세상은?아이들이 맘껏 숨쉬며 살아갈 세상은?

    베이비트리 | 2018. 04. 27

    자연·환경 소중함 일깨우는 그림책들‘진짜’ 하늘 대신 ‘가짜’ 하늘 그림인간 피해 숨는 가장 오래된 나무  모아비/미카엘 엘 파티 글·그림, 권지현 옮김/머스트비·1만6000원하늘을 만들다/무라오 고 글·그림, 김숙 옮김/스콜라·1만2000원봄이 왔...

  • [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

    베이비트리 | 2018. 04. 27

     발버둥치다 ‘코다(CODA)는 청각장애인 부모를 둔 비장애인 자녀를 뜻하는 영문 머릿글자다. 열여덟살 유나는 청각장애인 부모에 대한 의무감과 채무감을 안고 살아왔지만, 한편으로 가족으로부터 도망가고 싶은 마음 때문에 괴로워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