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0672.JPG


“엄마, 촛불이 홍시 같아...”

촛불에서 홍시를 보는 우리 바다, 참 사랑스럽다.

우리는 밤마다 초를 켠다.

자기 전에 촛불을 켜고 하루 중에 고마웠던 것을 이야기하는 ‘고마워요’ 시간을 갖는데

나도 아이들도 이 시간을 항상 기다린다.

하루 동안 무슨 일이 있었든지 우리는 감사한 것을 찾아내어 이야기하며

사이좋게, 기분 좋게 하루를 마무리한다.

이렇게 하기 전에 내가 하루의 마지막에 하는 말은

‘빨리 불 끄고 자자. 피곤하다.’ 였고

말처럼 그저 피곤함으로, 피곤함에 따라오는 불만족스러움으로 하루를 끝냈다.

 

그러다가 어떻게 감사를 하게 되었냐하면

나에게 ‘감사’를 알려준 선생님이 계셨기 때문이다.

그 분은 ‘감사’를 왜 해야하고

그것이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지

어떻게 연습해야하는지를 가르쳐주셨다.

선생님이 쓰신 ‘생명의 춤’이라는 책에는 이런 말이 있다.

 

"우리에게 이미 주어져 있는 것들을 의도적으로 인식하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가까이 있는 이의 작은 미소, 예상치 못한 작은 도움, 작은 아름다움 같은 것들이지요.

이런 것들은 작고 섬세한 것들이어서 하나하나 인식하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그러면 이 안에서 우리의 본성도 점점 싹을 틔우지요."

 

신기한 것은, 이렇게 하기 시작하자 바다가 늘 ‘고마워.’를 이야기한다는 것이다.

몇 주 전에 실컷 밖에서 뛰어놀다가 느닷없이

“엄마, 우리 고마운 거 이야기할까?” 라고 하길래

“어? 지금? 그래!” 하고 고마운 것들을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파란 하늘, 구름, 시원한 바람, 길 가에 핀 로즈마리, 꽃, 큰 바위,

집에 돌아가서 먹을 맛있는 고구마에게 고맙다고 했다.

그리고 그 날 우리는 고마워요 노래도 만들었다.

‘사과 같은 내 얼굴’ 멜로디에 가사만 ‘고마워요~ 고마워~’로 바꾼 것인데

한 명이 고마운 것을 이야기하면 다 같이

“고마워요, 고마워~♬  고마워요, 고마워~♪  고마워요, 고마워요, 고~마워, 고마워~♬”

하고 신나게 노래를 부른다.

 

오늘 아침에는 바다가 일어나자마자

소꿉놀이 장난감으로 나에게 밥과 국을 차려주어서 바다를 안고 

“바다가 이렇게 맛있는 아침밥을 차려줘서, 

고마워요, 고마워~♬  고마워요, 고마워~♪..." 하고 노래를 부르자

바다가 이어서

“엄마가 이렇게 고맙다고 해줘서,

고마워요, 고마워~♬  고마워요, 고마워~♪...” 하고 노래를 불렀다.

 

밤에 자기 전에만 했던 '고마워요'를 요즘에는 아침에, 놀다가, 밥 먹다가,

일상에서 수시로 하고 있다 바다 덕분에.

그리고 점점 더 작은 일에, 항상 있는 것과 항상 하는 일에 고마워하고 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자주 하는 말이 있는데

“오늘 정말 신나는 날인데?” 라는 감탄의 말이다.

맛있는 귤을 먹으면서 하는 말이고, 춥지 않아서 밖에서 마구 뛰어놀면서 하는 말이다.

정말 특별한 일이 있어서 하는 말이 아니다.

작은 고마움이 느껴지면 하는 말이다.

 

아이들이 없었다면 나는 이 고마움의 노래도,

오늘은 정말 신나는 날이라는 감탄도

지금처럼 쉽게, 자주 하지 못 했을 것이다.

아이들이 내 삶을 바꾸고 있다.

아이들의 엄마라는 역할이 내 삶을 성장시키고 있다.

 

오늘과 내일은 가족들이 제주도에 놀러 오고

내일 모레는 공부를 하러 부산에 간다.

‘몸이 너무 지치지 않을까, 가족들과 의견을 조율하면서 힘들지 않을까.’

하는 걱정과 긴장감이 올라와서

오늘 아침에 고마운 것 찾기를 해봤다.

이렇게 만날 수 있고 찾아와주는 가족이 있어서 고맙고

내가 아이들을 큰산에게 맡기고 공부를 하러갈 수 있어서 고마웠다.

내가 건강하고 가족들이 건강해서 고맙고

훌륭한 수업이 준비되어 있어서 고맙고

뭐가 고맙고, 또 뭐가 고맙고...

고마운 것들이 고구마 캐듯이 마구 이어져 올라왔다.

 

고마움이 가득한 삶은 여유롭고 행복하다.

늘 이래왔던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지금의 이런 삶이 더욱 신기하고 소중하다.

오늘도 아이들과 “오늘 정말 신나는 날이야!” 하고 감탄하고 소리치며 살아야지.

이야, 신난다!


DSC00581-1.JPG


DSC0066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세 살 난 바다와 한 살의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680797/6e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5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1편] Memory Christmas! 세월호 9명을 기억하며~ imagefile [2] 지호엄마 2016-12-24 1549
17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감자샐러드로 크리스마스 트리 만드는 법 imagefile [1] 윤영희 2016-12-24 1614
175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세상에 안 아픈 주사란 없다 imagefile [8] 케이티 2016-12-22 1607
17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래도, 아직은, 산타!!! imagefile [4] 신순화 2016-12-22 4167
175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나를 살게 한다 imagefile [2] 윤영희 2016-12-22 1557
1751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역지사지 그래도 섭섭하다 imagefile [3] 이승준 2016-12-19 2887
1750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6살 딸래미의 비선실세(秘線實勢) imagefile [1] 윤은숙 2016-12-18 2644
»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고마워요, 고마워~ imagefile [2] 최형주 2016-12-16 3214
17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천천히, 오래, 꾸준히 imagefile [1] 신순화 2016-12-15 3227
174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만 네 살, 우리는 여전히 [11] 케이티 2016-12-13 1396
174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0편] 전업맘이 되어보니 어때? imagefile [1] 지호엄마 2016-12-13 1546
174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12월 imagefile [2] 윤영희 2016-12-11 2389
1744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하늘이의 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6-12-10 1504
17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기대어 산다 imagefile [6] 신순화 2016-12-09 2818
1742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첫째가 아기가 됐다 imagefile [2] 박수진 2016-12-05 1570
1741 [최형주의 그림육아일기] 여섯 여자 imagefile [1] 최형주 2016-12-02 4544
17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멕고나걸 교수의 주름에서 배우는 것들 imagefile [8] 신순화 2016-12-01 12088
173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돈 밖에 없는 빈곤 imagefile [3] 윤영희 2016-11-30 2103
173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9편] 광화문 촛불집회를 다녀오니~ imagefile [6] 지호엄마 2016-11-29 2669
173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KBS 인간극장과 내 마음 속 촛불 imagefile [4] 강남구 2016-11-25 3812

Q.이혼에 대한 그리고 새로운 사람에 대한.....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초등학교 5학년이 되는 아들과 함께 둘이 살고 있습니다.아이 아빠와 이혼한지 이제 8년에...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