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지능, 유전자와 환경 모두 영향 받는다

2010. 05. 12
조회수 6818 추천수 0

아이의 지능은 자라온 환경같은 후천적인 영향이 큰지, 아니면 타고나는 것인지에 대해 부모들은 늘 궁금해 한다. 많은 교육 상품들은 후천적인 자극의 중요성을 강조하지만, 일부 부모는 교육 환경이 열악했던 예전에도 뛰어난 천재가 탄생한 적이 있음을 들어 머리는 타고나는 것이 아니냐고 되묻곤 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두 가지 모두 비슷한 정도로 영향을 미친다.



한 연구 결과를 보면 사회경제적 수준이 낮은 부모에게서 태어나 좋지 않은 사회경제적 환경에서 자란 아이의 평균 지능지수는 92점인데 비해, 사회경제적 수준이 높은 부모와 좋은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의 평균 지능지수는 그보다 28점 더 높은 120점이었다. 사회경제적 수준이 낮은 부모에게서 태어나 좋은 환경에서 자란 아이는 104점, 사회경제적 수준이 높은 부모에게서 태어나 좋지 않은 환경에서 자란 아이는 108점이었다. 결국 아이의 지능지수에는 선천적인 측면이 16점, 양육 환경이 12점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연구도 있다. 일란성 쌍둥이 가운데 서로 다른 가정에서 자란 100쌍을 골라 지능지수를 재 본 결과 72%가 비슷했다. 일란성 쌍둥이는 유전자가 똑같으므로 같은 유전자를 지니고 다른 환경에서 자랐을 때 지능지수가 변화할 수 있는 폭이 28%가량 된다고 판단할 수 있다. 같은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나도 자라온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을 입증한 연구결과다.



또 다른 연구결과도 있다. 미국의 노스캐롤라이나에서 가난한 집 아이 50명을 뽑아 유아기부터 만 5살까지 일주일에 40시간 정도 학습능력 증진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이 결과는 무척 흥미롭다. 세 살에 측정한 결과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은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에 비해 지능지수가 15점가량 높았다. 그러나 5살에 다시 측정해보자 격차는 7점 정도로 줄었다.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자 격차는 5점으로 줄어들었다. 이 결과는 어릴 때 시행한 프로그램이 상당한 정도의 지능지수 차이를 만들지만 최종적인 지능에는 역시 유전적인 요소가 상당히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나 5점은 결코 적은 차이는 아니다. 요즘 ‘있는 집 아이들이 공부도 잘한다’는 말을 많이 한다.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은 이제 옛 이야기라는 것이다. 일정 정도 타당한 말이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평등한 기회도 주지 않고, 이후 사회에서의 성공 여부를 개인의 책임으로 돌리는 사회는 건강하지 않다. 아이들에 대해 배움의 기회는 균등하게 주는 사회야말로 건강한 사회일 것이다.



서천석 서울신경정신과 원장·행복한아이연구소장(소아정신과 전문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일상속에서 아이들과 놀아주세요 일상속에서 아이들과 놀아주세요

    | 2011. 05. 17

    [서천석의 행복육아]     아이들과 논다는 것은 어느덧 비일상적인 행위가 되고 말았다. 예전의 부모들도 허리가 부러질 정도로 힘든 노동 속에 살았다. 그러나 일상에는 아이와 공유하는 시간이 충분했고, 많은 놀이가 있었다. 들에 나가 풀피리를 ...

  • 자녀의 상상 속 친구갖기, 걱정보다 격려를 자녀의 상상 속 친구갖기, 걱정보다 격려를

    | 2011. 05. 03

    [서천석의 행복육아] 만 5살이 되기 전의 아이가 상상 속의 친구를 갖는 경우가 종종 있다. 외동인 경우엔 좀더 흔하다. 존 버밍햄의 그림책<알도>에서 외로운 주인공에겐 알도라는 상상 속의 친구가 있다. 알도는 주인공의 좋은 친구가 되...

  • 손가락 빨기, 말릴까 말까손가락 빨기, 말릴까 말까

    | 2011. 04. 19

    [서천석의 행복육아] 손가락을 자주 빨면 이가 잘못 나고, 감기도 자주 걸린다는데 어떻게 멈춰 주냐는 돌잡이 부모의 하소연을 종종 듣는다. 손가락을 빨면 애정결핍이냐는 걱정도 흔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런 우려는 사실이 아니다. 손가락 빨...

  • ‘부드러운 거절법’ 거울 앞 연습을‘부드러운 거절법’ 거울 앞 연습을

    | 2011. 04. 05

    [서천석 행복육아] 즐거운 거절이란 아마 없을 것이다. 거절이란 하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나 마음이 불편하다. 요구를 하는 사람은 분명 필요해서 요구를 한 것이겠지만 부탁을 받은 사람은 또 나름의 입장이 있기 마련이다. 부모와 아이 사이에...

  • 불안한 아이 달래는 4가지 방법불안한 아이 달래는 4가지 방법

    | 2011. 03. 22

    [서천석의 행복육아] 이웃 나라의 지진으로 모두의 마음이 편치 않다. 그곳의 사람들은 오죽하겠느냐마는 보고 있는 이 땅의 사람들도 불안 반 안타까움 반이다.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기질적으로 불안이 높은 아이들은 연일 계속되는 지진 소식에 ...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