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14 10.36.24.png

 

 

요즘 바다와 목욕탕에 가서 냉온욕하는 재미가 좋다. 
뜨거운 쑥탕과 차가운 냉탕을 1분씩 번갈아 들어가는데 
일단 내 몸이 확 풀리고
바다도 쑥탕에서는 릴렉~스,  
냉탕에서는 "아차차~!"하며 바둥거리며 잘 논다.
우리는 좋은데 보는 어른들은 많이들 놀라시더라.
이 추운데 어린 아기를 차가운 물에 넣는다며
엄마가 지독하다고 하거나
이렇게 뜨거운 물에 아기가 들어오는 걸 
70평생 처음 봤다고 하시면서.
하고 나면 몸도 개운하고 피부도 좋아지니
누가 뭐라든 꿋꿋이 바다를 들쳐 안고 쑥탕, 냉탕을 오간다.
하루는 코감기 때문에 혹시 몰라 
냉탕에는 나 혼자 들어가려고 했더니
바다가 따라 들어온다고 난리다.
시원한 맛을 알아버린 거지.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코감기일 때도 괜찮다길래 담부턴 같이 했다. 
오히려 좋아지더라.
임산부에게도 좋다니 더 좋고.
냉온욕, 요즘 우리의 주된 놀이다!
오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73155/d3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25 [김명주의 하마육아] 기저귀의 바다, 유혹하는 선물대잔치 imagefile [18] 김명주 2014-12-04 11213
122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블랙 프라이데이, 퍼거슨, 그리고 우리 imagefile [6] 케이티 2014-12-02 8876
12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즐기는 크리스마스(1)-리스만들기 imagefile [2] 윤영희 2014-11-30 13694
12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흰 공과 검은 공, 숨 죽였던 병설유치원 추첨 imagefile [16] 신순화 2014-11-28 12020
122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7277
122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0년 전 우리 가족에게서 온 편지 imagefile [5] 윤영희 2014-11-27 14508
1219 [김명주의 하마육아] 나같은 진상고객, 제발 잊어주시길 imagefile [8] 김명주 2014-11-27 12792
121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아픈 아이의 엄마로 살며 '나'를 잃지않기 imagefile [11] 케이티 2014-11-24 7764
121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와 취침 전 동화책읽기1 - 띄엄띄엄 아빠의 책읽기 imagefile 홍창욱 2014-11-24 8916
12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밥 한 그릇의 생각 imagefile [2] 신순화 2014-11-21 10383
1215 [김명주의 하마육아] 멋쟁이 엄마되기, 해외직구 도전기 imagefile [14] 김명주 2014-11-21 11896
121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째째~! (내가 내가~!) imagefile [1] 최형주 2014-11-20 6898
121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미혼 육아 고수 비법, 아이가 달라졌어요 imagefile [4] 윤은숙 2014-11-19 13975
121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세상 모든 아기들에게 책 꾸러미를! imagefile [2] 케이티 2014-11-19 7391
12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친구의 향기 imagefile [1] 윤영희 2014-11-18 12756
12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린이 벼룩시장, 생생한 경제교육의 현장 imagefile [6] 윤영희 2014-11-16 13979
12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특별했던 가을 여행 imagefile [5] 신순화 2014-11-14 9760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7265
1207 [김명주의 하마육아] 엄마보다 어머나, 그 짠한 내력 imagefile [16] 김명주 2014-11-14 13425
1206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오늘이 내 아이들과 함께 하는 마지막 날이라면 imagefile [12] 안정숙 2014-11-13 1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