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의료'보다 따뜻한 접촉을

조회수 8722 추천수 0 2010.12.07 10:05:54

89fcaf35c49a0280df72c1e1ecfc64c3.


















요즘 들어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이른바 아이티(IT) 기술이 발달하면서, ‘원격의료’라는 말이 나오고 또 유행처럼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원격의료를 허용하려는 법 개정안을 정부가 들고 나왔다. 원격의료는 원래 국토가 매우 넓지만 인구 밀도는 낮은 나라에서 의사를 동네마다 배치하기가 힘들다 보니 어쩔 수 없이 화상으로 진료를 하거나 각종 통신기계를 통해 검사 수치 등을 의사에게 보내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국토는 좁고 인구밀도는 세계적으로 최상위권이다. 따라서 관련 전문가들 중에는 우리나라에서는 원격진료 도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와중에 최근 미국 예일대병원에서 나온 원격의료의 효과에 대한 논문이 관심을 끌고 있다. 예일대 의대와 보건대학원 소속 연구자들이 이 병원에 입원한 경험이 있으면서 기존 치료를 받는 1653명의 심장질환자와 원격의료를 받는 826명을 대상으로 연구했다. 이 조사에서 원격의료는 매일 환자가 전화로 주치의에게 관련 증상과 몸무게 등을 알리는 방식이었고, 기존 치료는 일정 기간마다 병원을 찾아 의사의 진료를 받는 방식이었다. 이후 180일 이내에 어떤 이유로든 재입원하거나 사망한 경우, 심부전으로 입원한 일수와 횟수 등을 비교한 결과 모든 비교 항목에서 원격의료가 기존의 치료보다 더 낫다는 근거가 없었다. 연구자들은 심장질환에서 원격의료가 환자들의 질병관리에서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고 결론 내렸다.



물론 이번 연구 결과가 모든 질병에 대해서, 그리고 모든 나라에서 그대로 적용되는 것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도 정부의 원격의료 방안에 대해 관련 전문가들과 시민단체들 사이에 시기상조라는 비판이 있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 결과는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특히 환자의 생명을 좌우할 수 있는 의학적인 치료에서 아직 원격의료에 대한 기술적인 안전성이 충분히 증명되지 않았고, 더욱이 우리나라 현실에 맞는지도 검증이 되지 않았다면 더욱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 의학은 원래 기존 치료보다 더 낫다는 근거가 있어야 새 치료를 인정하는 것이 원칙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환자들에게 명성이 자자한 의사들에게는 여러 공통점이 있다. 그 가운데 하나가 진료실에 들어왔거나 입원한  환자의 손을 꼭 잡아주면서 그동안의 통증이나 증상이 얼마나 힘들었는지에 대해 듣는다는 것이다.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여러 설문조사에서 이렇게 의사가 손이라도 한 번 잡아주면서 자신의 통증에 대해 들어주면 그 자체로 통증이 사라지기 시작한다는 응답이 높다는 사실도 이를 뒷받침한다. 손을 잡는 등 환자에 대한 따뜻한 접촉이 치료의 시작이라는 것은 고대 의학으로부터 지금까지 내려오는 오래된 원칙이다. 물론 이런 접촉이 가능하도록 현재의 의료체계를 개편하는 일은 꼭 필요하다.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94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공개한 ‘엄마·아빠표 장난감’ imagefile 김미영 2010-12-21 18143
493 [요리] [건강요리] ‘내 안의 독소’ 빼주는 양파 imagefile babytree 2010-12-14 18965
492 추울수록 높아지는 혈압…“찌개류 삼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2-14 15002
491 눈 깜빡·코 찡긋…혹시 우리 아이 ‘틱’인가 imagefile babytree 2010-12-14 17365
490 [자유글] 영유아 예방접종비 400억 전액 삭감에 반대 청원 hsl810 2010-12-14 16645
489 [자유글] 씨티은행에 중고장난감 기증하고 그린산타베어 받아요! akohanna 2010-12-12 6781
488 [자유글] 성탄 카드 만들었어요 imagefile anna8078 2010-12-10 11716
487 [자유글] ‘크리스마스 보따리’ 함께 풀어요 imagefile sano2 2010-12-08 13022
486 눈부신 백설에 눈 다칠라…보호안경 쓰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2-07 14896
485 만성피로 '명약'은 마음의 휴식 babytree 2010-12-07 9840
» '원격의료'보다 따뜻한 접촉을 imagefile babytree 2010-12-07 8722
483 병도 없다는데 아프다, 꾀병만일까? imagefile babytree 2010-12-07 17841
482 [자유글] 아빠가 함께 아이 키우면 집도 회사도 웃음꽃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6438
481 [자유글] 맞벌이 육아휴직, 부부 합쳐서 2년 서로 1년씩 쓰세요 babytree 2010-12-06 12002
480 [자유글] 육아휴직 뒤 ‘100% 복직’…‘재택근무’의 놀라운 힘 imagefile babytree 2010-12-06 21227
479 [자유글] “육아휴직 맘 편히 쓰니 일할 맛 나요” imagefile babytree 2010-12-06 21341
478 [자유글] ‘가사·육아 서비스요금’ 가파른 상승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2589
477 [나들이] 삼성화재교통박물관& 에버랜드 크리스마스 판타지에 가다*^^* imagefile akohanna 2010-12-06 12715
476 100일 -15kg, 다시 100일의 약속 imagefile 김미영 2010-12-02 17745
475 [자유글] 우유팩으로 배를 만들어요~ imagefile saja1004saja 2010-12-01 2362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